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구와 언론

가톨릭평화신문 20세기 순교자 현양은 후손의 도리

2007.07.23 17:36

관리자 조회 수:6813














""20세기 순교자 현양은 후손의 도리" "

 






'20세기 신앙의 증인 조사 및 소송' 춘천.함흥교구 청원인 신호철 신부



"시복시성 추진이 몇몇 사람들만의 일이 돼서는 안됩니다. 교구민들이 순교신심을 내면화하고 기도하면서 함께 참여해야 의미가 있습니다."
 20세기 신앙의 증인 조사 및 소송을 위한 춘천ㆍ함흥교구 청원인 신호철 신부는 "한국교회는 순교신심 바탕 위에 세워진 교회인데 신앙생활이 갈수록 개인화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시복시성 추진이 순교신심 회복의 계기가 되길 기대했다.
 그의 지적은 주교회의에서 '하느님의 종 124위와 증거자 최양업 신부'에 대한 시복 절차를 진행 중이고, 성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이 최근 20세기 순교자 36위 시복 소송을 제기했지만 신자들 관심이 미약한 상황이라 시사하는 바가 크다.
 현재 춘천교구의 유력한 시복시성 대상자는 6ㆍ25 전쟁 전후 공산당에 끌려가 죽임을 당한 사제 5명이다. 이들 중 양양본당 이광재 신부의 덕행과 순교 행적은 상당 부분 입증된 상태다. 성 골롬반 외방선교회 선교사 3명에 대한 순교 사실도 춘천지목구장 구 토마 주교가 50여 년 전에 기록으로 남겨둔 것이 있다.
 하지만 그는 "기초조사 과정에서 수도자와 평신도의 거룩한 순교 행적이 드러날 수도 있다"며 대상자를 구체적으로 언급하기에는 이르다고 밝혔다.
 "그들의 순교 행적에 대해 증언해 줄 사람들이 세상을 많이 떠났습니다. 특히 이광재 신부님과 백응만 신부님 순교지가 북한 땅이라 현장조사는 힘들 것입니다. 따라서 증언 확보와 기초사료 발굴에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합니다."
 그는 "20세기 신앙의 증인들에 대한 시복시성 추진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말했다.
 "춘천교구는 전쟁의 직접적 피해 교구이자 분단의 상처를 안고 있는 분단교구입니다. 현재 교구 관할지역의 상당 부분이 휴전선 북쪽(북강원도)에 있습니다. 분단과 전쟁의 혼란 속에서 신앙을 증거하다 순교한 이들을 기억하고, 그 정신을 현양하는 것은 후손된 도리입니다."
 그는 또 "신부가 인민군에게 끌려가 처형됐다고 모두 순교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며 "그 죽음이 순교라는 것을 입증할 수 있는 증언과 사료 확보가 관건이기 때문에 그분들 행적에 관한 제보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 신부는 1991년 사제품을 받고 교황청 라테라노 대학에서 교회법을 전공했다.
 한편, 춘천교구는 함흥교구 사무처와 20세기 신앙의 증인 조사 및 소송준비 사무소(033-240-6067)를 교구청에 개설했다. 사무처장직은 신 신부가 겸직한다.

 

 



 

 

 

 

 

 

 

 

 

 

 

 

 

 

 

 

 

 

 

 

 

 

2007. 07. 15발행 [929호]

 

김원철 기자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평창올림픽 특별기고] 평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선물 2018.02.20 385
공지 [사목교서-춘천교구] 성경 말씀의 참뜻 이해하고 실천하자 2016.11.25 695
1612 “80년 은총의 시간 나눔으로써 더 큰 기쁨 만들어요” 2018.12.03 30
1611 춘천교구 설정 80주년 개막 2018.12.10 31
1610 춘천교구, 가톨릭회관 신축 기념 가톨릭 성가대 2018 합창제 2018.11.09 34
1609 춘천교구 설정 80주년-인터뷰 / 교구장 김운회 주교 2018.12.10 37
1608 춘천교구 80주년 설문조사 결과 ‘양 냄새 나는 겸손한 사목자 원해’ 2018.12.14 38
1607 천주교 춘천교구 80년 여정 돌아본다 2018.11.27 43
1606 천주교 춘천교구 성가대 합창제 2018.11.09 44
1605 춘천교구 설정 80주년 여정의 닻 올렸다 2018.12.07 44
1604 춘천교구 영북지구 사제모임, ‘작은 형제의 집 철거 요청’ 속초시에 강력 항의 2018.11.09 51
1603 [피플&피플]“마음의 병 앓는 이들 글과 사진으로 위로” 2018.11.20 52
1602 올해 10회째 맞는 ‘38선 티모테오 길 도보순례’ 2018.10.17 53
1601 ‘한국 평신도 희년’ 막 내려도 복음의 기쁨은 새롭게 시작 2018.11.13 53
1600 정기원 신부 "산골 본당의 나눔, 쑥스럽습니다" 2018.12.13 53
1599 에너지공단 강원, 천주교 춘천교구와 태양광 나눔복지 2018.10.17 54
1598 [포토뉴스]평신도 희년 폐막 감사 미사 2018.11.13 54
1597 [춘천교구 사목교서] “주님의 빛 속에 걸어가자!”(이사 2,5) 2018.11.29 55
1596 교리교사의 날 행사 14일 열려 2018.10.17 56
1595 “교구 100주년 향한 교우양성 등 프로그램 착실히 수행” 2018.10.17 58
1594 인제성당 등 문화재 등록 예고 2018.12.11 61
1593 포천시에 국내최초 천주교 성지와 유적지 건립 2018.12.03 6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