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구와 언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2017.04.28 10:40

월례미사 마치지만 진상규명 지켜본다

조회 수 2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월례미사 마치지만 진상규명 지켜본다

춘천 미사로 천주교 세월호 3주년 행사 마무리


 2017.04.20  12:07:01


천주교 춘천교구 신자들이 4월 19일 저녁 죽림동 주교좌 성당에서 ‘세월호참사 3년 미사’를 봉헌했다.

춘천교구를 끝으로 세월호참사 3주년을 맞아 전국 천주교 교구가 준비한 추모 행사가 마무리됐다. 이번으로 2015년 6월부터 매월 봉헌된 춘천교구 ‘세월호 희생자를 위한 추모미사’도 끝났다.

춘천교구 사회사목센터가 미사를 주관했다. 주최 측은 세월호가 인양된 만큼 더 관심을 갖고 진상규명이 제대로 되는지, 그 과정에서 가톨릭 신자들이 기도하며 관심을 가져야 할 일은 없는지 지켜 봐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모임과 미사가 필요할 때는 신자들에게 공지하고 세월호 관련 미사를 봉헌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교구는 가까운 날에 세월호뿐 아니라 신자들의 기도와 관심이 필요한 여러 사회문제를 다루는 미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 4월 19일 춘천교구 죽림동 주교좌 성당에서 세월호참사 3년 미사가 봉헌됐다. ⓒ강한 기자

미사는 평신도와 수도자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구 사회사목국장 오세호 신부 등 사제 15명이 공동집전했다.

영성체 뒤에는 ‘세월호 진실규명을 위한 춘천지역 가톨릭인’ 신자 30여 명이 추모곡 ‘아이야’를 불렀다. 다양한 연령대의 남녀 신자들과 수녀들이 세월호를 상징하는 노란 스카프를 두른 채 제대 앞에서 합창을 했고, 공연에는 원로사목자 임홍지 신부도 참여했다.

죽림동 본당 신자 유정민 씨(사비나)는 매월 봉헌된 춘천교구 세월호 희생자 추모미사의 해설 봉사를 꾸준히 해 왔다. 유 씨는 “그저 미안한 마음”으로 “작은 위로”를 바라며 간절하게 기도했다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그는 “저도 (세월호참사 희생 학생들과) 같은 또래의 자식을 키우며 내 아이가 사는 세상이 정의롭기를 바란다”면서 “기도가 헛되지 않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앞으로도 온 마음으로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최미경 씨(마리아)는 ‘세월호 진실규명을 위한 춘천지역 가톨릭인’ 모임에 참여하고 있다. 그는 교구 월례미사가 끝나는 것을 아쉬워하는 사람들도 있다면서, 여러 사회문제를 주제로 미사가 계속된다니 “다행”이라고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에 말했다.

최 씨는 세월호를 상징하는 노란 리본을 착용하고 다니다 보니 ‘수학여행 갔다 죽은 아이들을 두고 3년이나 끌었으면 됐다’는 식으로 비난하는 사람들과 많이 부딪혔고, 이런 일은 천주교 안에서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충돌에 대해 안타까워하며, 그때마다 “‘죽어도 마땅한 목숨은 없다’는 말을 꼭 했다”고 강조했다.

  
▲ ‘세월호 진실규명을 위한 춘천지역 가톨릭인’ 신자들이 합창하고 있다. ⓒ강한 기자

이날 미사 강론에서 권오준 신부(춘천교구 우리농촌살리기운동본장)는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느꼈던 미안한 마음을 말하던 중 몇 번 말을 멈추고 울음을 참는 듯 보였다. 강론을 듣는 신자들 중에도 눈물을 흘리는 이들이 있었다.

권 신부는 세월호참사 미수습자 가족에게는 “3년이 지난 지금도 2014년 4월 16일”이라며 “몇 주기 또는 몇 주년 미사는 이미 죽음을 확인한 사람들에게 필요한 단어”라고 말했다. 그는 ‘3주기’는 미수습자 가족에게 맞지 않는 표현이었다며, “잘잘못을 따질 일은 아니었지만 그냥 미안했다”고 말했다.

권 신부는 “우리나라는 세월호참사 이전과 이후가 달라졌다”며 사회 변화를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세상과 타협이 안 되니 힘들 것이고, 내 것을 버려야 하니 힘들 것”이라며 “죽을 것을 알고도 묵묵히 십자가의 길을 걸어가신 예수 그리스도를 따라서 우리도 포기하지 않고, 천천히 힘 있게 그러나 유연하게 걸어가자”고 격려했다.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http://www.catholicnews.co.kr>


원본링크: http://www.catholic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834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769 기타 천주교 솔올성당 부처님 오신 날 축하 2020.05.06 145
1768 가톨릭평화신문 군종 제외 전국 모든 교구 미사 정상화 2020.05.06 95
1767 가톨릭평화신문 “다시 만나뵈어 반갑습니다”… 야외 미사 봉헌하기도 2020.05.06 104
1766 강원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석가탄신일 축하메시지 2020.05.06 113
1765 강원일보 지난해 도내 천주교 신자 1,883명 증가 2020.05.06 86
1764 도민일보 “부처님 자비·상생정신 바탕 코로나 극복 힘 모으자” 2020.05.06 107
1763 가톨릭평화신문 미사·성사 참여 인원 소폭 늘었으나 성장세 0%대로 정체 2020.04.29 213
1762 가톨릭평화신문 서울 등 11개 교구 ‘공동체 미사’ 봉헌 2020.04.29 95
1761 가톨릭신문 13개 교구 미사 재개 결정 2020.04.29 113
1760 평화방송cpbc 공동체 미사 속속 재개…춘천·청주·전주·마산·광주·안동 2020.04.28 124
1759 가톨릭신문 광주·전주·춘천·청주·수원·마산·안동교구 미사 재개 결정 2020.04.27 162
1758 도민일보 거리두기 좌석제로 도내 종교계 주말행사 기지개 2020.04.27 135
1757 가톨릭평화신문 세월호 6주기, 304명 기억하며 ‘다시는 이런 비극 없어야’ 2020.04.23 128
1756 가톨릭신문 전국 교구에서 세월호 참사 6주기 미사 2020.04.22 203
1755 강원일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종교계 동참은 계속 2020.04.22 278
1754 강원일보 “유년시절 김수환 추기경 이야기 통해 위로·희망 얻기를” …영화 `저 산 너머'로 돌아온 강릉 출신 최종태 감독 2020.04.21 173
1753 가톨릭평화신문 “까맣게 타들어간 마음에 다시 웃음꽃이 피는 건 주님 덕분이죠” 2020.04.17 508
1752 강원일보 코로나 대처하는 `슬기로운 미사생활' 호응 2020.04.17 521
1751 가톨릭평화신문 미사 참여하는 ‘꽃 신자’ 만개한 춘천 소양로본당 2020.04.16 563
1750 가톨릭신문 [이런 사목 어때요] 유튜브 채널 ‘신소재’-신부들이 소개하는 재미있는 신앙 콘텐츠 2020.04.16 485
1749 가톨릭신문 [장애인의 날 기획] 지적장애인들을 위한 시설 ‘애지람’ 탐방 2020.04.16 423
1748 기타 [영상] 태극기 입은 리우 예수상이 전하는 위로 “다 잘될 거예요” 2020.04.14 472
1747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춘천 정평위, "김진태 선본 세월호 현수막 훼손 파렴치" 2020.04.14 514
1746 도민일보 코로나 사태 속 예수 부활 의미 되새겨 2020.04.13 437
1745 강원일보 이웃의 아픔 공감하고 모두를 위해 기도하는 부활절 2020.04.13 426
1744 가톨릭평화신문 코로나19 어둠 속에서도 부활은 희망의 빛 2020.04.10 450
1743 강원일보 유튜브·TV영상 통해 미사…마스크·거리 2m 지키며 예배 2020.04.10 462
1742 강원일보 [부활절 메시지]“시련은 성숙·성찰의 시기 정의·사랑·연대정신 새겨” 2020.04.10 426
1741 도민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정의평화위 정책검증 2020.04.10 158
1740 가톨릭신문 선거에 관한 교회 가르침 2020.04.09 15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6 Next
/ 6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