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구와 언론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人_터_view] “사랑은 오직 실천, 말이 아니라 삶으로 보여줄 뿐”


2016-10-27




천주교 춘천교구장 김운회(루카) 주교

11면, 김운회 주교

 춘천 교구장으로 착좌하신지 어느새 6년째를 맞이하셨습니다. 그 동안 교구 차원에서 계획하셨던 일도 많으실 테고 성과도 있었을 텐데요. 춘천에서의 생활은 어떠셨는지요.

 처음 왔을 때, 사목 표어를 ‘사랑으로 하나 되어’라고 했습니다. ‘뜻을 같이하고, 같은 사랑을 지니고, 같은 마음에 같은 생각을 이루어 우리의 기쁨을 완전하게 해주십사’하는 의미에서 정한 것입니다. 우리 사회는 반목과 갈등이 과도합니다. 신앙공동체라는 교회 안에서도 빈부, 보수, 진보로 갈라져 있고, 나라는 남북으로 분단돼 있습니다. 사랑이라는 거대한 삶의 실천을 통해 하나 되는 공동체를 만들고 싶은 마음이 있어요. 그런데 사랑은 그냥 말로 하는 게 아니에요. 그렇게 살아야 하는 거지요. 우리 신앙인들이 먼저 사랑함으로 살아야 하고, 그것을 위해서 실천 목표를 세워 가야 합니다. 교황님께서 금년을 ‘자비의 희년’으로 선포하면서 신자들에게 상대를 배려하고 이해하고 용서하는 삶에 대해 강조하셨습니다. 저도 교회가 먼저, 그리고 사제가 먼저 사랑을 솔선해야 한다고 봅니다. 그래서 우리 성직자들과 회의를 해서 솔선을 위한 구체적인 목표를 세웠어요. ‘자비로운 사제는 행복합니다’ 하고. ‘우리 사제가 신자들에게 원하는 것을 먼저 솔선하자’는 것이지요. 3가지 사제단 실천운동을 하면서 늘 마음으로 새기자고 했습니다. 우리가 먼저 그렇게 사랑을 실천하며 살지 않으면 아무 의미가 없어요. 종교인이 아무리 많아도, 신앙 안에서 말씀대로 사는 게 아니라 몸만 다니는 경우가 많아요. ‘완벽하지 않아도 사제들이 노력하는 모습을 보이면 신자들도 따르지 않겠는가. 작은 실천이라도 포기하지 말자. 우리에겐 그리스도를 향한 미래가 있으니까’라는 마음으로 하고 있습니다.

사랑과 배려, 이해, 용서…
교회가 먼저, 사제가 먼저, 신앙인이 먼저!

 김운회 주교가 작은 액자를 건넨다. ‘자비로운 사제는 행복합니다’라는 큰 글씨 옆으로 ‘고해소를 사랑하자. 십일조로 자선을 베풀자. 친절과 소통의 삶을 살자’가 쓰여 있다. 사소하고 당연해 보이는 것들이지만, 외침만 있고 실천이 없다면 그것은 사랑이 아니라는 것이다. 주교님에게 그 사랑은 무엇이며 어떻게 실천되는 것일까.

 사랑은 배려지요. 다른 사람의 입장에 서서, 한 발짝만 뒤로 물러서면 더 많은 것이 보입니다. 장기에서도 거리를 두고 훈수 두는 사람이 자기 장기를 두는 고수보다 더 묘한 수를 두지요. 그렇게 한 발 뒤로 물러서서 상대의 입장에서 보는 사람의 지혜가 있어요. 삶이라는 게 집착을 하게 되면 본질을 잃고 더 꼬입니다. 신앙적으로도 하느님께서 인간을 창조하실 때, 우리를 만들고 보니 좋더라 하셨지요. 누구에게나 하느님의 심상이 있다고 봐요. 열 가지 잘못한 사람에게도 한 가지 하느님의 모습이 있어요. 그 작은 하나를 찾아서 배려하고 관심을 가지면 미워하는 마음도 내려놔지지 않을까 싶어요. 그런데 우리는 사람 안의 하느님을 보는 대신, 편협한 눈, 아집의 마음으로 재단하지요. 사랑은 ‘이런 거다’하고 가르치는 게 아니라, 삶으로써 보여주는 것입니다. 가장 가까이의 이웃을, 나의 눈이 아니라 그의 입장에서 보고 이해하고 배려하는 것이 사랑의 실천입니다.

11면, 인터뷰2

시대의 어른,
고 김수환 추기경의 사랑 실천을 따르는 삶

 우리 안에서 신의 모습을 찾는다… 신문을 펼치면 우울한 기사들이 가득하고, 가까이 이웃하고도 다정히 인사를 나누지 않는 우리의 삶에도 신이 계실까. 문득 우리가 자기 안의 신은 들여다보지 않고, 타인의 모습만 비난했던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사랑의 실천과 배려를 강조하는 김운회 주교의 얼굴은 온화하고 말투는 단호하다. 고 김수환 추기경님의 사랑 실천 모습과도 닮아있다.

 그분은 정말 큰 어른이셨어요. 우리가 젊은 혈기와 의협심에 당장 무엇인가를 해야 한다고 흥분하고 조급하게 뛰어들려고 하면 그분은 그냥 웃으시거나 기다리셨어요. 당장 목소리 높이는 것은 쉽지만 한 호흡 하고 멀리 봐야 큰 과오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이지요. 나중에 돌이켜보면 그 기다림이 이해가 되요. 그분은 늘 어렵고 힘든 사람들의 편에 서셨지요. 그렇다고 근엄하신 것은 아니었어요. 새로운 유행가가 나오면 열심히 가사를 외우시고 재미있는 유머도 꼭 기억했다가 식탁에서 미리 써보셨어요. ‘향수’, ‘애모’, ‘만남’ 등의 노래가 추기경님이 부르신 덕에 외국 신자들에게 많이 퍼졌어요. 일반 대중들 앞에서 정말 구수하게 부르셨어요. 세상 사람들의 애환과 마음을 그렇게 이해하고, 사람들의 방식으로 표현하시려고 노력하셨던 거지요. 그게 진정한 그리스도의 가르침이라는 것을 말씀으로가 아니라 몸소 보여주심으로써 깨닫게 하셨지요.

종교가 누군가의 곁에
우선해서 서야 한다면 그건 어렵고 소외된 자들…

민중의 언어와 감성으로 다가가는 것, 그것이 고 김수환 추기경의 민중사랑법이었고, 김운회 주교도 그의 그런 사랑을 깊이 흠모하고 따라왔다. 그러나 사회적 이슈에 대해 일부 종교 지도자들은 지나치게 침묵하거나 지나치게 보수적인 목소리를 내왔다. 이 시대 천주교는 신앙 공동체를 넘어 사회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가?

 교회 안에는 다양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가난한 이도 있고 부유한 이도 있고, 보수도 진보도 있어요. 교회는 모두를 사랑으로 인도해야 하지만, 누군가의 곁에 우선해서 서야 한다면 그건 어렵고 소외된 자들입니다. 그런 사람들의 힘이 되고 기둥이 돼야 합니다. 그것이 그리스도인의, 사제의 사명입니다. 어떤 경우에도 잊어서는 안 됩니다. 또한 서로 다르다는 것은 틀린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도 부자의 잔치상을 받았으나, 그들이 가난한 사람들에게 소홀한 것에 대해서는 가르침을 주고 야단을 치셨어요. 종교의 집에서 배척되어야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다만 부유한 사람이 은혜로 재물을 얻었다면 그것을 어려운 사람들과 나눠 함께 잘 살도록 교회가 가르쳐야할 일이지요.

 ‘종교의 집에선 누구도 배척돼선 안 된다’는 그의 말이 아름답게 메아리친다. 배척 받아서는 안 되는 그 ‘누구’에는 북녘의 우리 동포도 포함된다. 함흥교구장 서리를 겸임하고, 카톨릭 구호단체인 한국 까리따스의 이사장직을 맡고 있는 김운회 주교가 들여다본 북한주민의 삶은 참혹했고, 교회의 인도주의적 접근조차 차단당한 현재 그의 마음은 더욱 무거웠다.

 남북관계가 지금과 같이 경색돼 가는 것이 무엇보다 안타깝지요. 정치적인 힘으로 해결하기에는 한계가 있어요. 정치인은 정치력으로, 종교인들은 인도주의적인 측면에서 도와야 해요. 통일은 힘으로, 물리력으로 되는 게 아닙니다. 그런 의미에서 현 정부가 모든 것을 힘으로 제어하려는 것은 안타깝지요. 양측 지도자들의 강경한 입장으로 인해 주민들이 고통 받고 있어요. 종교는 정치력이나 물리력이 해낼 수 없는 역할을 합니다. 사람들의 마음을 감화시키고, 자연스럽게 소통하게 하는 일이예요. 종교인들에게조차 대화나 관계개선을 위한 방안을 차단하고 있는 게 안타깝습니다. 차라리 우리 종교인들이 하는 인도적인 활동을 ‘모른 척’이라도 해주었으면 싶어요. 진짜 문을 열고 소통하게 하려면, 인도적인 지원의 길을 열어두고 그 길을 따라서 사람도, 물자도 흐르게 해야 해요. 그러다보면 사람들이 저절로 마음을 열어요. 공포나 두려움으로 몰아가려 해도, 서로 마음이 열린 다음에는 쉽지 않지요. 정말로 통일을 원한다면 우리 종교계가 그런 일을 할 수 있도록 정부가 문을 열어주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북한이 추운 곳이다 보니 난방이 큰 문제예요. 태양열 집열판과 묘목을 심을 수 있는 묘목판을 요청하는데, 국산이 품질이 좋아도 북한과 거래가 안 돼 중국산을 보내요. 안타깝지요.


<춘천사람들>은 의식 있는
시민들의 깨어있는 소리!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기를

 이야기를 듣다보니 약속한 시간이 어느덧 훌쩍 지나고 있었다. 서둘러 나서며 <춘천사람들> 창간 1주년 및 지령 50호 기념으로 한 말씀 청했다. < 신문이 상당히 알차고 훌륭합니다. 의식 있는 시민들의 깨어있는 소리를 담아내는 일에 많은 사람들이 동참했으면 좋겠어요. ‘시민과 동행하는 신문’이라는 모토도 마음에 듭니다. 상업성을 떠나 우리 춘천시민들의 아름다운 이야기를, 춘천시민들의 힘으로 아름답게 꾸려가기를 바랍니다.  김운회 주교와의 만남은 내내 따뜻하고 진지했다. 권위와 위엄보다는 온화함으로 함께 있는 시간 동안 저절로 마음이 정화되고 감화되는 느낌이었다. 그는 말한다. “사랑은 구호나 가르침이 아니라 실천”이라고. 그를 통해 ‘사랑’이 명사가 아니라 ‘동사’임을 다시 생각한다. 이제 우리가 할 일은 ‘신문’으로 의로움과 사랑을 실천하는 일임을!


허소영 시민기자


원본링크: http://www.chunsa.kr/?p=17380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418 기타 예수님 누울 구유에 새끼 낳은 유기견 2017.02.17 428
1417 가톨릭신문 [사제인사] 춘천교구 2017.02.15 468
1416 가톨릭신문 춘천교구 청년신앙학교, 청년들 ‘사회교리’ 통해 세상을 보다 2017.02.15 1111
1415 가톨릭신문 춘천교구,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 기도운동 2017.02.15 280
1414 강원일보 평창올림픽 성공 개최 기도운동 2017.02.15 295
1413 강원일보 [인사]천주교 춘천교구 2017년 2월 13일 2017.02.15 356
1412 도민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사제 정기인사 2017.02.15 440
1411 가톨릭평화신문 설 선물과 차례상만큼은 우리 농산물이 제격 2017.01.20 344
1410 가톨릭평화신문 춘천 청소년국·사제단, 청년 신앙학교 2월 10~12일 2017.01.20 262
1409 강원일보 [포토뉴스]속초 교동성당 연탄 5,000장 기증 2017.01.20 566
1408 강원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청년신앙학교 2017.01.20 270
1407 가톨릭신문 2월 10~12일 춘천교구 청년신앙학교-24일까지 신청 2017.01.20 218
1406 강원일보 [마음의창]이 세상 모든 어머니께 -박종수 신부 2017.01.06 360
1405 강원일보 “사랑과 은총 가득한 한 해 기원” 2017.01.04 224
1404 강원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겨울신앙캠프 2017.01.04 280
1403 가톨릭신문 서울·의정부·춘천교구장 신년메시지 발표 2016.12.29 264
1402 가톨릭신문 춘천교구청 사제단, 빈첸시오회에 1079만원 전달 2016.12.29 452
1401 가톨릭평화신문 춘천 교구청 사제단, 자선기금 전달 2016.12.29 291
1400 가톨릭평화신문 사형제도 존폐는 인간 생명 존엄성의 문제 2016.12.29 245
1399 가톨릭평화신문 아기 예수님의 빛으로 어지러운 세상을 비추자 2016.12.29 224
1398 강원일보 성당·교회마다 성탄 미사·예배 열려 2016.12.29 251
1397 강원일보 [종교계 성탄절 축하 메시지] 김운회 천주교 춘천교구장 2016.12.29 216
1396 가톨릭신문 춘천교구 사회사목국 ‘사형제도 폐지 기원 토크 콘서트’ 2016.12.29 274
1395 가톨릭신문 춘천 사목국 성경부, 성경 완필자 축복장 수여 2016.12.29 241
1394 도민일보 연말 가정 가득 평화와 기쁨을 2016.12.29 224
1393 도민일보 “어떠한 어둠도 희망을 꺾을 수 없다” 2016.12.29 195
1392 가톨릭신문 춘천교구 임당동본당 부설 강릉 소화유치원 50주년 2016.12.16 459
1391 가톨릭평화신문 대림 특강 - 우리의 삶 안에 오시는 예수 그리스도 - 김운회 주교(춘천교구장) 2016.12.16 261
1390 가톨릭평화신문 자비·애덕, 삶의 영원한 실천 과제 2016.12.16 214
1389 강원일보 도-도종교평화協 업무협약 2016.12.12 201
1388 도민일보 천주교 춘천·원주교구 사제·부제 서품식 2016.12.12 451
1387 도민일보 강원시국대회 사상 최대 촛불 켠다 2016.12.12 228
1386 가톨릭신문 국내외 교회 잇따라 시국선언-춘천·제주·전주교구도 힘 모아 2016.11.25 345
1385 가톨릭평화신문 [사목교서-춘천교구] 성경 말씀의 참뜻 이해하고 실천하자 2016.11.25 901
1384 가톨릭평화신문 “깨끗한 사회 이룰 때까지 함께 기도하자” 2016.11.18 275
1383 가톨릭평화신문 자비의 특별 희년 20일 그리스도 왕 대축일에 막 내려 2016.11.18 324
1382 가톨릭평화신문 제3회 가톨릭 영화제 출품작, 춘천 스무숲성당에서 상영 2016.11.18 306
1381 강원일보 “관련자 전원 수사…박 대통령 퇴진”-천주교 춘천교구 시국미사 봉헌 2016.11.17 387
1380 도민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국정농단 규탄 거리행진 2016.11.15 282
1379 기타 정의구현 춘천교구사제단, 민주회복 시국미사후 행진 2016.11.15 330
1378 기타 NEWS1 포토뉴스-십자가든 사제들 촛불까지 들었다 2016.11.15 323
1377 기타 촛불 행진하는 춘천교구 사제들 2016.11.15 337
1376 강원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시국미사 봉헌 2016.11.15 314
1375 강원일보 전통 기법에 서양화 기술 접목 이콘 전시회 2016.11.10 405
1374 강원일보 13일 자비의 희년 폐막미사 2016.11.10 281
1373 도민일보 이기범 신부가 마라톤 뛰게된 사연은? 2016.11.08 575
» 기타 [人_터_view] “사랑은 오직 실천, 말이 아니라 삶으로 보여줄 뿐” 2016.10.31 375
1371 기타 창간 1주년 특별인터뷰- 춘천교구장 김운회(루카) 주교 2016.10.31 359
1370 가톨릭평화신문 사제는 뛰고 신자는 선교하며 성전 건립 기원-우두성당 2016.10.27 567
1369 가톨릭신문 ‘성전건립 성공 기원’ 마라톤 풀코스 완주한 춘천교구 우두본당 주임 이기범 신부 2016.10.27 342
1368 가톨릭신문 [전시단신] 춘천교구 김현신 신부 사진전… 11월 24일까지 김포 알마 아트 2016.10.19 414
1367 도민일보 사제의 맑은 시선으로 본 바다·산·들-춘천교구 김현신 요셉신부 사진전 2016.10.13 613
1366 가톨릭평화신문 춘천교구 김현신 신부 사진전, 11월 24일까지 2016.10.13 308
1365 가톨릭평화신문 재속 프란치스코회, 이광재 신부 현양 사업에 1억 5000만 원 2016.10.11 274
1364 가톨릭평화신문 참된 주님 말씀 깨닫고 기쁜 소식 전한 반세기-운교동성당 50주년 2016.10.11 351
1363 가톨릭평화신문 ‘영혼의 쉼터’ 축복 예수회 건립 피정의 집 2016.10.11 377
1362 가톨릭신문 재속프란치스코회, 춘천교구에 기금 전달 2016.10.11 226
1361 가톨릭신문 춘천교구, ‘명도학당’ 4년 만에 다시 문 열어 2016.10.11 306
1360 가톨릭신문 원주·춘천교구, 병인순교 150주년 기념 공동 심포지엄 개최 2016.10.11 286
1359 강원일보 천주교 운교동 본당 설정 50주년 감사 미사 2016.10.11 301
1358 도민일보 신자·이웃들 함께 ‘나눔의 장터’ 2016.10.11 204
1357 강원일보 춘천교구 나눔의 장터 2016.09.20 333
1356 강원일보 [춘천]이웃 살피는 사랑의 손길 잇따라 2016.09.20 268
1355 도민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자선바자회 ‘나눔의 장터’ 2016.09.20 254
1354 도민일보 병인순교 150주년 기념 세미나 2016.09.20 225
1353 가톨릭신문 ‘병인년 순교 150주년’ 순교자성월… 전국서 다양한 행사 2016.09.07 264
1352 강원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명도학당 내달 5일 4년 만에 재개설 2016.09.07 250
1351 도민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사제 14명 인사 2016.08.29 537
1350 가톨릭평화신문 [사제인사] 춘천교구, 9월 8일 부임 2016.08.29 295
1349 도민일보 성경통독 피정·성서사십주간 강의 2016.08.29 397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8 Next
/ 2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