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구와 언론

평화방송cpbc
2020.02.27 11:24

대송과 함께 ‘TV 매일미사’ 시청

조회 수 7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송과 함께 ‘TV 매일미사’ 시청

부득이한 경우 주일 미사 참여 의무 어떻게 지켜야 하나




 

2020.03.01 발행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사태가 신자들의 주일 미사 참여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 교구뿐만 아니라, 그렇지 않은 지역 본당 공동체들의 성사 생활에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자칫 신자들의 신앙생활이 위축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까지 낳는 상황이다. 이처럼 전국민적 위급 상황에 해당하는 부득이한 경우, 신자들은 주일 미사 참여의 의무를 어떻게 지킬 수 있을까?



묵주 기도·성경 봉독·선행 규정 준수


한국 교회는 이처럼 ‘부득이한 상황’에 처했을 때, 신자들이 주일 의무를 대신할 수 있는 ‘대송(代誦) 규정’을 마련해두고 있다. 주교회의가 제정한 「한국 천주교 사목 지침서」 제74조 4항은 “미사나 공소 예절에도 참례할 수 없는 부득이한 경우에는 그 대신에 묵주 기도, 성서 봉독, 선행 등으로 그 의무를 대신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 주교단은 2014년 봄 정기총회를 통해 묵주기도 5단을 바치거나, 해당 주일의 복음과 독서 말씀을 읽고 묵상하고, 작은 희생과 봉사 활동으로 주일 미사 참여 의무를 대신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주일 미사 참여 의무를 지키지 못해 죄의식으로 방황하거나 무조건 고해성사에 임해야 한다는 부담감 속에 장기적으로 이 문제를 해소하지 못하는 신자들을 위한 배려 조치이기도 하다. 과거 대송 방법의 하나였던 ‘주님의 기도 33번 바치기’는 현재 대송에 해당하지 않는다.

이처럼 공동체 전례와 성사 생활이 위협을 받는 상황 속에서 각 교구도 신자 보호를 위해 관련 지침을 내놓음에 따라, 대송에 대한 신자들의 명확한 이해도 필요해졌다.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의 신자들이나 혹은 의심 증세가 있는 이들은 주일 미사에 참여하는 것을 우선적으로 피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주일 미사 참여에 어려움을 느낀다면, 개인 혹은 가족 구성원이 함께 신앙생활을 이어가는 것이 좋다고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윤종식(가톨릭대 신학대 전례학 교수) 신부는 “전국 교구와 신심 단체가 대부분 집회 활동과 행사를 취소하는 등 코로나19 사태는 교회 공동체 활동이 위협받는 부득이한 재해에 해당한다”며 “주일 미사 참여 의무를 지키기 어려운 상황이 지속된다면 각 가정에서 대송 규정을 잘 숙지하고 ‘개별 영신 생활’을 지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신앙생활 위축 경계해야


윤 신부는 아울러 “대신 본당 사목자와 수도자는 미사 참여를 못 하는 신자들에게 메시지나 SNS로 주일 강론 말씀을 전송해주고, 신자들은 대송과 함께 가톨릭평화방송TV 미사 시청이나 가톨릭평화신문 등을 활용해 주일 복음 말씀을 되새기고자 노력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해 함께 기도하는 것도 좋다”고 했다.

분명한 것은 대송이 주일 미사 참여의 의무를 온전히 대신하는 것은 아니다. 피치 못하게 발생한 현 상황에서 대송을 포함한 다양한 개별 노력이 신앙생활을 지키는 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정훈 기자




원본링크: 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773882&path=202002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800 강원일보 천주교 죽림동주교좌본당 설립 100년史 출판미사 2020.06.17 35
1799 도민일보 도내 천주교계 코로나 어려움 속 생명과 나눔정신 실천 2020.06.12 120
1798 강원일보 천주교 춘천평협회장 임용순·여성연합회장 김미영 2020.06.12 103
1797 가톨릭신문 춘천 죽림동주교좌본당, 다양한 100주년 기념 행사 마련 2020.06.10 103
1796 평화방송cpbc “북녘 교회도 한 형제… 관심 갖고 어려움 파악해야” 2020.06.10 63
1795 도민일보 천주교 원주교구 11일 성체현양대회 2020.06.10 80
1794 강원일보 천주교 춘천·원주교구 달력 사진 공모전 진행 2020.06.09 64
1793 기타 춘천시 장애인가족지원센터 7월부터 운영 2020.06.05 75
1792 가톨릭평화신문 [사랑이피어나는곳에] “제 건강보다 태국에 있는 아이들이 걱정이에요” 2020.06.05 62
1791 강원일보 [포토뉴스]홍천군노인요양원 스테이스트롱 캠페인 2020.06.05 45
1790 가톨릭평화신문 원주·춘천교구, 11일 제97차 풍수원성체현양대회 거행 2020.06.03 107
1789 강원일보 11일 횡성 풍수원성당서 성체현양대회 2020.06.02 79
1788 도민일보 온라인 공연·전시 플랫폼 필요성, 종교계 역할 되짚는 계기 2020.06.02 64
1787 강원일보 홍성남 신부 7일 문화특강 2020.06.02 53
1786 가톨릭평화신문 참된 평화·통일 기도하며 구현한 대희년 정신 2020.05.28 68
1785 가톨릭신문 서울대교구, 6월 1일부터 단체 활동·모임 재개 2020.05.27 83
1784 가톨릭신문 [청소년 주일 특집] 르포 / 살레시오회 강원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가다 2020.05.27 57
1783 평화방송cpbc 「찬미받으소서」 주간이 남긴 것 2020.05.25 67
1782 가톨릭평화신문 5·18 근간 이룬 대동정신 되새기며 평화 통일의 징검다리 놓자 2020.05.18 156
1781 기타 교황 "인권 지키려던 5·18 젊은이들 희생 기억되길" 메시지 2020.05.18 3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1 Next
/ 9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