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구와 언론


춘천교구, 성직자묘역·양양성당 성지로 선포

● 죽림동주교좌성당 성직자묘역
-시복 추진 근현대 순교자 유해 안장
● 양양성당
- 故 이광재 신부 마지막 사목지




발행일2017-09-24 [제3063호, 3면]




춘천교구가 성지로 선포한 죽림동주교좌성당 성직자묘역.

가톨릭신문 자료사진




춘천교구가 성지로 선포한 양양성당.

가톨릭신문 자료사진




춘천교구(교구장 김운회 주교)가 9월 17일, 춘천 죽림동주교좌성당 성직자묘역과 양양성당을 성지로 선포했다.

두 곳은 모두 6·25전쟁 중 희생된 순교자들의 정신이 깃든 신앙의 터전이다.

죽림동주교좌성당 성직자묘역에는 교구 첫 교구장인 구인란 주교의 묘를 비롯해 ‘하느님의 종 홍용호 프란치스코 보르지아 주교와 동료 80위’에 포함돼 현재 시복을 추진 중인 교구 순교사제 7명이 잠들어 있다. 현재 앤서니 콜리어·제임스 매긴·패트릭 라일리 신부의 유해가 안장돼 있으며, 북한 지역에서 순교해 유해가 없는 백응만·이광재·프랜시스 캐너밴·김교명 신부의 가묘가 조성돼 있다.

양양성당은 이광재 신부(티모테오, 1909~1950)가 마지막까지 사목하던 곳이다. 해방 후 종교 탄압이 심해지자 이 신부는 이곳에서 성직자와 수도자들이 무사히 월남할 수 있도록 도왔다. 또 강원도 평강과 이천 지역 신부들이 체포되자 그 지역을 오가며 사목활동을 했고, 전쟁이 일어난 후에도 끝까지 남아 신자들을 돌보며 성사를 집전했다.

교구는 이광재 신부가 순교한 10월 9일을 교구 ‘성직자 추념의 날’로 정하고 이광재 신부의 삶을 묵상할 수 있도록 해마다 ‘38선 도보순례’도 실시하고 있다.

김운회 주교는 “두 곳은 모두 성스러운 곳”이라면서 “두 성지 모두 성지를 순례하는 신자들의 힘찬 복음 선포를 통해 활기차고 새로운 신앙의 중심지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슬기 기자 chiara@catimes.kr


원본링크: http://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287981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평창올림픽 특별기고] 평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선물 2018.02.20 380
공지 [사목교서-춘천교구] 성경 말씀의 참뜻 이해하고 실천하자 2016.11.25 691
1612 춘천교구 80주년 설문조사 결과 ‘양 냄새 나는 겸손한 사목자 원해’ 2018.12.14 17
1611 정기원 신부 "산골 본당의 나눔, 쑥스럽습니다" 2018.12.13 31
1610 인제성당 등 문화재 등록 예고 2018.12.11 45
1609 춘천교구 설정 80주년 개막 2018.12.10 24
1608 춘천교구 설정 80주년-인터뷰 / 교구장 김운회 주교 2018.12.10 32
1607 춘천교구 설정 80주년 여정의 닻 올렸다 2018.12.07 39
1606 7일 사제·부제 서품식 2018.12.04 99
1605 포천시에 국내최초 천주교 성지와 유적지 건립 2018.12.03 58
1604 춘천교구 설정 80주년 개막 2018.12.03 65
1603 “80년 은총의 시간 나눔으로써 더 큰 기쁨 만들어요” 2018.12.03 24
1602 [춘천교구 사목교서] “주님의 빛 속에 걸어가자!”(이사 2,5) 2018.11.29 51
1601 천주교 춘천·원주 교구 내달 사제·부제 서품식 2018.11.27 96
1600 천주교 춘천교구 설정 80주년 2018.11.27 73
1599 천주교 춘천교구 80년 여정 돌아본다 2018.11.27 40
1598 9만명 신자와 함께 교구설정 80주년 축복 2018.11.20 139
1597 [피플&피플]“마음의 병 앓는 이들 글과 사진으로 위로” 2018.11.20 48
1596 두 신부 합작 사진·시집 ‘그리움의 끝에는…’ 2018.11.13 158
1595 [포토뉴스]평신도 희년 폐막 감사 미사 2018.11.13 51
1594 ‘한국 평신도 희년’ 막 내려도 복음의 기쁨은 새롭게 시작 2018.11.13 50
1593 춘천 우두본당 이기범 신부 성전 건립 기원 ...춘천 국제 마라톤대회에 참가해 완주 2018.11.13 7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