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회 소식


“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의
첫 기념일을 맞이하여
 

한국 천주교회의 역사에서 지난 2014년 한 해는 참으로 뜻 깊은 해였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께서 한국을 방문하셨고, 그 방문의 여정 중에 "가경자 하느님의 종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에 대한 시복식을 8월 16일에 광화문 광장에서 거행하셨고, 교황께서는 124위 복자 기념일을 5월 29일로 선포하셨습니다. 아울러 순교 복자들이 하늘 나라에서 영원한 생명을 누리고 있음을 확인하셨습니다. 그리고 오늘 우리는 그분들의 첫 번째 기념일을 기쁜 마음으로 맞이합니다.

교황께서는 시복 미사 강론 중에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남기셨습니다. "한국 천주교회는 순교자들의 희생으로 이처럼 성장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 순교자들은 모두 그리스도를 위하여 살고, 그리스도를 위하여 죽었습니다. 그리고 지금 그들은 환희와 영광 속에서 그리스도의 다스림에 함께 참여합니다." 이처럼 그분들의 신앙은 삶과 죽음을 통해 온전히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고, 우리의 신앙은 바로 그분들의 신앙과 깊이 연결되어 있습니다. 순교 복자들의 신앙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은 그분들의 삶을 본받고 실천하는 데까지 이어져야 합니다.

오늘 우리가 기억하는 복자 124위는 신앙을 목숨으로 지켜 내어 우리 후손들에게 전수하셨습니다. 우리 역시 신앙을 가장 귀중한 보물로 자녀들에게 넘겨주어야 합니다. 복자 124위는 신분 차별과 불평등 그리고 가난이 일상화되었던 그 시대에 그리스도의 형제애를 보여 주었고 가난한 이들을 위한 특별한 관심을 보여 주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가르침처럼, 우리도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가난한 교회”(「복음의 기쁨」, 198항)로 새롭게 태어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교황께서는 2015년 3월 12일 오후 5시 로마의 성 베드로 대성전에서 거행된 시복 감사 미사 전에 특별히 한국 순례자들을 방문하시어 두 가지 애정 어린 훈시를 주셨습니다. 첫째는, ‘한국 순교자들의 삶’을 잊지 말라고 하셨습니다. 순교 복자들의 희생과 인내를 기억하며 물질 가치에 안주하지 않도록 경계하라고 하셨습니다. 둘째는, ‘평신도들의 교회’, 곧 신자들이 자발적으로 신앙을 받아들인 한국 교회의 전통을 지속시켜 달라고 하셨습니다. 우리의 신앙 선조들은 선교사 없이 스스로 공부하여 신앙을 받아들이고 복음의 기쁨을 알린 분들임을 기억하며 본받으라는 것입니다.

3월 14일 관련 주교들이 시성성을 방문했을 때에, 시성성 장관 아마토 추기경은 124위 복자들의 시성을 위해 기도해야 한다는 것을 특별히 강조하셨습니다. 124위 복자들에게 전구하여 구체적인 기적 한 건이 증명되면 시성이 될 수 있다고 하셨습니다. 이는 시복이 시성의 전 단계임을 강조하신 것입니다.
 
오늘 “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의 첫 기념일을 맞이하며 그분들의 시성을 위해 열심히 기도해 주시고, 아울러 한국 교회가 추진하고 있는 하느님의 종 “최양업 토마스 사제”의 시복, 하느님의 종 “이벽 세례자 요한과 동료 132위”의 시복, 하느님의 종 “홍용호 프란치스코 보르지아 주교와 동료 80위”의 시복, 하느님의 종 "신상원 보니파시오 사우어 아빠스와 동료 37위"의 시복을 위해서도 기도해 주시기를 청합니다. 

“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 123위"의 축일을 지내며 다시 한 번 우리가 그분들로부터 물려받은 신앙의 유산을 깊이 간직하며 그 신앙의 빛나는 유산을 ‘지금 그리고 여기서’ 살아가는 이웃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또한 그분들의 천상 도움으로 우리 또한 ‘복음의 증인’으로 살아갈 것을 다짐해야 하겠습니다.

2015년 5월 29일
주교회의 시복시성주교특별위원회
위원장  안명옥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주교




※ 5월 29일 복자 윤지충 바오로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성무일도, 소성무일도
PDF 파일 다운로드 바로가기 링크

http://www.cccatholic.or.kr/index.php?mid=dioc_news&document_srl=60589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모]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탄생 200주년 희년’ 주제 공모 문화홍보팀 2020.06.03 269
1004 피스굿뉴스, 모바일로 하는 평화교육 문화홍보국 2020.07.01 18
1003 인민군 총탄에 순교한 새 사제…"난 이 성당 신부요" 문화홍보국 2020.07.01 26
1002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77. 가톨릭교회와 노동 인천국제공항 정규직화 논란을 바라보며 문화홍보국 2020.07.01 17
1001 복음을 더 현실화하기 위한 교리 교육의 새로운 지침서 문화홍보국 2020.07.01 34
1000 [단독] 故 이태석 신부의 힘, 남수단 제자 47명 의사·의대생 문화홍보국 2020.07.01 34
999 “인간의 탐욕으로 제주도가 망가지길 바라진 않아” 문화홍보국 2020.07.01 16
998 서울 가톨릭생명윤리자문위, ‘낙태 반대’를 ‘태아 살리기’로… 긍정 표현 필요 문화홍보국 2020.07.01 14
997 세계 소행성의 날, 소행성 최초 발견자는 사제 문화홍보국 2020.06.30 20
996 수원교구, 7월부터 탄소 제로 캠페인 문화홍보국 2020.06.30 17
995 “TV·유튜브로 교황 문헌 공부해요” 문화홍보국 2020.06.30 30
994 “복음에 충실한 삶은 너그러운 마음으로 자신을 내어주는 것입니다” 문화홍보국 2020.06.30 21
993 정의구현사제단 “이재용 수사말라? 요절복통할 일” 탄식 문화홍보국 2020.06.30 29
992 “모든 것은 연결되어 있다”…공동의 집 돌보는 길잡이 되어 문화홍보국 2020.06.30 20
991 교황, 가자지구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전달 문화홍보국 2020.06.29 14
990 [인터뷰] 이경숙 분과장 "재난지원금을 `사랑의 쌀` 나눔으로...나눔 봉사가 신앙생활의 활력소" 문화홍보국 2020.06.29 18
989 [천년의 마법, 한지] ① 교황청도 루브르 박물관도 반하다 문화홍보국 2020.06.29 25
988 [말씀묵상] 집착에서 벗어난 환대 문화홍보국 2020.06.29 20
987 코로나19로 바뀐 일상, 환경을 위한 나의 실천 문화홍보국 2020.06.26 49
986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76. 가톨릭교회와 노동-"노동에 온정을, 아프면 쉴 수 있게” 문화홍보국 2020.06.26 28
985 [더 쉬운 믿을교리 해설-아는 만큼 보인다] 76. 하느님의 백성 문화홍보국 2020.06.26 3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