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희망 안에서' 살아가는 천주교 춘천교구

춘천교구 사이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의 평화가 함께하기를 기도합니다.

신문ㆍ방송

'고품질 재활용 활성화' 천주교와 함께한다

by 문화홍보국 posted Apr 05,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품질 재활용 활성화' 천주교와 함께한다


도·천주교 대전교구, 4일 업무 협약 체결…폐자원 재활용 '맞손'

충남도가 폐자원의 별도 선별·수거를 통한 고부가가치 재활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천주교와 손을 맞잡았다.

투명페트병 등 폐자원은 옷이나 가방 같은 가치 높은 제품으로 재활용할 수 있어 자원 순환 사회의 중요한 고리다.

도는 4일 천주교 대전교구청 명례방에서 천주교 대전교구와 '폐자원의 고부가가치 재활용 활성화를 위한 도-천주교 대전교구 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승조 지사와 김종수 천주교 대전교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행사는 교구청 안내, 추진 배경 설명, 협약 서명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탄소중립 및 지속가능한 자원 순환 사회 구현을 위해 1회용품과 쓰레기 배출을 저감하고 폐자원 재활용, 고품질 재생원료 별도 배출을 활성화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도는 투명페트병, 종이팩, 폐건전지, 아이스팩 등 재활용이 가능한 재생원료를 대상으로 분리수거함을 설치하고 별도 배출 활성화를 위한 교육·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며, 수거 성과에 따른 포상금 지급 등 행·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천주교 대전교구는 성당 내 분리수거함을 유지 관리하고 신자들을 대상으로 올바른 선별 분리수거 교육과 홍보 캠페인을 추진해 능동적 참여와 실천을 유도하기로 했다.

아울러 도는 별도 수거한 폐자원을 친환경 제품으로 새활용해 자원 순환 사회 조성에 앞장설 방침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천주교 대전교구 충남지역 성당 95곳을 통해 연간 29만장의 재활용 기능성 의류를 생산할 수 있는 투명페트병 약 150만병을 수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재활용으로 줄어드는 폐플라스틱 양은 연간 10.9톤(2ℓ 생수병 무게 36.75g 기준 29만 6400개) 수준이며, 온실가스 배출량도 연간 26톤을 줄일 수 있어 나무 3227그루 이상 심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지구를 지키고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대표적인 실천 방법이 쓰레기 분리수거와 1회용 플라스틱 등 폐자원의 재활용"이라면서 협약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천주교 신자를 비롯한 범도민의 동참과 실천을 부탁했다.

천주교 대전교구 관계자는 "천주교 차원의 지구촌 환경지킴이 운동인 '7년 여정'과 연계해 도의 폐자원 고부가가치 재활용 정책에 협력하고 신자들과 함께 적극 참여할 것을 약속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그동안 먹는 샘물 제조·판매 업체와 전국 최초 '상표 띠 없는 먹는 샘물 전면 생산 협약' 체결, 시군과 '투명페트병 별도 배출 활성화 협약' 체결, '자원순환 기본 조례' 제정 등 폐자원의 고부가가치 재활용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 바 있으며, 자원 순환 사회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박보성기자


충청일보 원문보기: http://www.ccdaily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121522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한국가톨릭 제20대 대선 정책 질의서 답변과 평가의견 발표 file 문화홍보팀 2022.02.26 609
2377 신문ㆍ방송 청년은 가톨릭의 미래, 교회도 MZ세대 취향에 집중해주세요! 문화홍보국 2022.05.20 71
2376 신문ㆍ방송 사라진 2030 청년 신자, 그들은 왜 교회를 떠났나 문화홍보국 2022.05.20 90
2375 신문ㆍ방송 [Pick 인터뷰] 박문수 신부 "2022년 한국은 부자, 행복지수는 높지 않아" 문화홍보국 2022.05.20 59
2374 신문ㆍ방송 교황청 기구 개편… 바뀐 우리말 명칭 확인하세요 문화홍보국 2022.05.19 82
2373 담화 [담화] 2022년 제17회 교육 주간 담화 문화홍보국 2022.05.19 26
2372 신문ㆍ방송 끝나지 않는 전쟁, 우크라이나에 평화를 문화홍보국 2022.05.19 51
2371 신문ㆍ방송 [우리본당 탄소중립] 수원교구 안양 중앙본당(4) 문화홍보국 2022.05.18 37
2370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69. 복음과 사회교리 (「간추린 사회교리」334항) 문화홍보국 2022.05.18 23
2369 신문ㆍ방송 서울 1인가구 10명 중 3명 "위급상황 대처 어렵다" 문화홍보국 2022.05.18 18
2368 신문ㆍ방송 가톨릭생명윤리연구소 20주년···전문가들의 인간생명 해법 문화홍보국 2022.05.17 37
2367 신문ㆍ방송 부부의 날 기획 / 교회 가르침으로 보는 ‘부부 갈등’ 해소법 문화홍보국 2022.05.17 40
2366 신문ㆍ방송 [특집] 「교부들의 성경 주해」 총서 29권 완간 의미와 경과 문화홍보국 2022.05.17 55
2365 신문ㆍ방송 불공정의 시대, 최소한의 사랑인 ‘정의 실천’할 때 문화홍보국 2022.05.16 35
2364 신문ㆍ방송 [가톨릭 영상 교리](5) 성경 문화홍보국 2022.05.16 26
2363 신문ㆍ방송 [홍성남 신부의 톡 쏘는 영성] 인생은 선택 문화홍보국 2022.05.16 28
2362 신문ㆍ방송 ‘3=1’이 성립되는 신비 문화홍보국 2022.05.13 45
2361 신문ㆍ방송 물질과 권력 숭배, 팬데믹보다 심각… 교회는 세속화된 세상 구원해야 문화홍보국 2022.05.13 65
2360 신문ㆍ방송 가톨릭 청년들이 ‘주님 말씀’과 함께 울고 웃으며 성장한 50년 문화홍보국 2022.05.13 59
2359 신문ㆍ방송 안중근 의사 유묵 5점 ‘보물’ 추가된다 문화홍보국 2022.05.12 52
2358 신문ㆍ방송 [김도현 신부의 과학으로 하느님 알기] (10)과학과 신앙 간의 적절한 접목 시도를 향하여 문화홍보국 2022.05.12 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