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희망 안에서' 살아가는 천주교 춘천교구

춘천교구 사이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의 평화가 함께하기를 기도합니다.

신문ㆍ방송

[홍성남 신부의 톡 쏘는 영성] 불평

by 문화홍보국 posted Mar 29,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홍성남 신부의 톡 쏘는 영성] 불평

험담 자주하면 중독 되지만
어느 정도 속풀이 효과는 있어
무작정 질책하거나 못하게 하면
억압감 느껴 신경증적 질병 유발

발행일2022-03-27 [제3287호, 20면]

사람이 살다보면 불평을 하게 된다. 일이 힘들어서 사람이 힘들어서 사는 게 힘들어서 ‘세상이 왜 이래!’ 하며 불평을 하게 된다. 그런데 교회에서는 절대로 불평하지 말고 모든 것에 감사하며 살라고 가르친다. 하느님께 받은 게 얼마나 많은데 불평이냐고 야단치기도 한다. 이 말은 어떤 면에서는 맞다. 감사하는 마음을 갖지 않으면 불평 중독자가 돼서 짜증이나 내고 사는 사람이 되기 십상이기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려고 노력하는 것은 바람직하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무작정 불평을 질책하거나 죄악시하는 것은 사람 마음에 대한 무지의 소치이다. 불평을 못하게 하면 억압이 돼서 신경증적 질병을 유발한다. 늘 좋은 이야기만 하는 사람들이 골골거리고 왠지 가식적으로 보이는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다.

사람들이 하는 불평에는 세 가지가 있다. 유익한 것과 해로운 것, 기분 풀이용. 이중 우리가 가장 많이 하는 것은 기분 풀이용이다. 자신의 스트레스를 풀기 위한 불평, 소위 험담이라고 하는 불평은 너무 자주하면 중독이 되지만 어느 정도는 속풀이 심리 치료 효과가 있기에 가끔 사용하는 것은 유용하다.

두 번째는 유익한 불평이다. 이 불평은 지금 고쳐지지 않는 문제점에 대한 문제제기를 의미한다. 이런 불평은 논리적 근거가 있기에 듣는 사람들이 경청한다면 기대이상으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 만약 조직 내 아무런 불평이 없다면 그것은 그 조직이 무너지고 있다는 조짐이다.

세 번째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불평이다. 이 불평은 사람과 사람사이를 갈라놓는 불평이다. 이런 불평은 본인을 망가뜨리기도 한다. 교회에서 하지 말라고 하는 불평은 바로 이런 해로운 불평을 말하는 것이다. 살면서 불평한다는 것은 아직은 힘이 있다는 증거이기에 나쁘게 생각하기만 할 것도 아니다. 개똥도 약에 쓸 때가 있다고 불평도 약에 쓸 때가 있으니 잘 사용하며 살아야한다.

꼰대 유머. 혼자 사는 게 힘들다고 불평하던 젊은 신부들이 독신제를 풀어달라고 교황님께 간청했다. 거의 2000년을 내려오는 동안 유지돼온 독신제. 그러나 번번이 기각됐다. 교황님들이 너무 연세가 많으셔서 독신제에 대한 관심이 없으신지라 아예 서류조차 보지 않으셨다. 그러다 한 교황님께서 생각해보겠다고 하셨다. 그 소식을 들은 젊은 신부들이 환호하며 결혼준비를 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주임신부들이 그런 모습을 보면서 혀를 찼다. ‘쟤네들이 교회를 몰라도 너무 모르네. 교회에서 뭘 해보겠다고 하고 결정하는데 최소 50년은 걸린다는 걸! 우리 교회가 뭐 결정하는데 얼마나 느려터진지 모르네!’

홍성남 마태오 신부(가톨릭 영성심리상담소 소장)


가톨릭신문 원문보기: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66848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한국가톨릭 제20대 대선 정책 질의서 답변과 평가의견 발표 file 문화홍보팀 2022.02.26 609
2377 신문ㆍ방송 청년은 가톨릭의 미래, 교회도 MZ세대 취향에 집중해주세요! 문화홍보국 2022.05.20 71
2376 신문ㆍ방송 사라진 2030 청년 신자, 그들은 왜 교회를 떠났나 문화홍보국 2022.05.20 90
2375 신문ㆍ방송 [Pick 인터뷰] 박문수 신부 "2022년 한국은 부자, 행복지수는 높지 않아" 문화홍보국 2022.05.20 59
2374 신문ㆍ방송 교황청 기구 개편… 바뀐 우리말 명칭 확인하세요 문화홍보국 2022.05.19 82
2373 담화 [담화] 2022년 제17회 교육 주간 담화 문화홍보국 2022.05.19 26
2372 신문ㆍ방송 끝나지 않는 전쟁, 우크라이나에 평화를 문화홍보국 2022.05.19 51
2371 신문ㆍ방송 [우리본당 탄소중립] 수원교구 안양 중앙본당(4) 문화홍보국 2022.05.18 37
2370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69. 복음과 사회교리 (「간추린 사회교리」334항) 문화홍보국 2022.05.18 23
2369 신문ㆍ방송 서울 1인가구 10명 중 3명 "위급상황 대처 어렵다" 문화홍보국 2022.05.18 18
2368 신문ㆍ방송 가톨릭생명윤리연구소 20주년···전문가들의 인간생명 해법 문화홍보국 2022.05.17 37
2367 신문ㆍ방송 부부의 날 기획 / 교회 가르침으로 보는 ‘부부 갈등’ 해소법 문화홍보국 2022.05.17 40
2366 신문ㆍ방송 [특집] 「교부들의 성경 주해」 총서 29권 완간 의미와 경과 문화홍보국 2022.05.17 55
2365 신문ㆍ방송 불공정의 시대, 최소한의 사랑인 ‘정의 실천’할 때 문화홍보국 2022.05.16 35
2364 신문ㆍ방송 [가톨릭 영상 교리](5) 성경 문화홍보국 2022.05.16 26
2363 신문ㆍ방송 [홍성남 신부의 톡 쏘는 영성] 인생은 선택 문화홍보국 2022.05.16 28
2362 신문ㆍ방송 ‘3=1’이 성립되는 신비 문화홍보국 2022.05.13 45
2361 신문ㆍ방송 물질과 권력 숭배, 팬데믹보다 심각… 교회는 세속화된 세상 구원해야 문화홍보국 2022.05.13 65
2360 신문ㆍ방송 가톨릭 청년들이 ‘주님 말씀’과 함께 울고 웃으며 성장한 50년 문화홍보국 2022.05.13 59
2359 신문ㆍ방송 안중근 의사 유묵 5점 ‘보물’ 추가된다 문화홍보국 2022.05.12 52
2358 신문ㆍ방송 [김도현 신부의 과학으로 하느님 알기] (10)과학과 신앙 간의 적절한 접목 시도를 향하여 문화홍보국 2022.05.12 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