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희망 안에서' 살아가는 천주교 춘천교구

춘천교구 사이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의 평화가 함께하기를 기도합니다.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65. 복음과 사회교리 (「간추린 사회교리」50항)

by 문화홍보국 posted Apr 21,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65. 복음과 사회교리 (「간추린 사회교리」50항)

함께 연대하고 사랑 나눌 때 올바른 정치는 시작된다

종교 본연의 목적인 거룩함
인간존엄 등 공동선 열매 맺어
정치도 공동선 실현 위한 것
종교·정치 본연의 모습 찾아야

발행일2022-04-24 [제3291호, 18면]

비신자1: 정치를 보면 너무 실망스러워요! 선거가 끝나도 달라지는 게 있나요?
비신자2: 종교도 마찬가지예요. 자꾸 종교인들이 정치적인 목적에 매달리나요? 그리고 왜 선량한 시민들에게 불편함과 피해를 주나요?
라파엘: 신부님, 정치와 종교의 관계를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요?
이 신부: 우리 함께 대화해 보아요!


■ 거룩함, 종교 본연의 목적

독자 여러분들은 성경의 중요한 주제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바로 하느님의 자비와 구원입니다. 또한 거룩함으로의 초대가 그 중 하나입니다.(레위 11,44) 거룩함이란 그분께서 우리에게 선물해 주신 삶의 방법입니다. 이를 위해 하느님과 이웃을 사랑하고 주님의 가르침, 도덕과 양심을 지켜야 하며 여기에는 개인적, 공동체적 차원이 모두 망라됩니다. 거룩함은 신앙인과 교회공동체의 삶의 태도이자 세상 안에서 우리를 지키고 세상을 더 좋게 변화시키는 방법입니다.

가톨릭의 대사회적 이론들을 지탱하는 바탕도 바로 거룩함이며 「간추린 사회교리」에서도 거룩함은 시작이자 마침입니다. 서문에서 사회교리는 하느님의 거룩한 사랑에서 흘러나오며 가톨릭교회는 하느님의 지혜에 부합한 정의와 평화를 가르친다고 언급합니다.(「간추린 사회교리」 3항 참조) 결문에서는 사랑은 세속적 차원의 인간관계와 사회관계 안에서가 아니라 하느님과 맺는 관계 안에서만 온전한 효력을 드러낸다고 합니다.(583항) 모든 것이 하느님을 통해 올바른 의미를 갖기 때문입니다.


■ 본연의 목적을 상실했기에

종교의 목표인 거룩함은 세상 속에서 인간존엄, 이웃사랑, 화해와 용서라는 열매를 맺습니다. 그 열매를 공동선이라고 할 수 있으며, 정치공동체는 공동선을 위한 탁월한 존재입니다. 그러므로 정치와 종교는 서로 다른 입장에서 공동의 목적을 추구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정치와 종교에 대해 불편함을 내색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일부 종교가 특정한 이익을 위해 많은 이들에게 피해를 주기도 하고, 정치 또한 불합리한 맹신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기득권을 추구하기도 합니다.

요컨대 양자 모두 본연의 모습을 상실한 채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서로를 악용하기 때문입니다. 우리 삶과 떼어놓을 수 없는 정치도 정화와 자성이 필요하지만, 종교 역시 본연의 목적을 지향하는지 성찰해야 합니다.


■ 올바른 정치가 시작되는 자리?

프란치스코 교황님은 정치에도 과연 온유한 사랑을 위한 자리가 있는지 물으십니다.(「모든 형제들」 193-197항) 종교와 정치가 서로 공존 가능한지에 대한 질문입니다. 그것은 결국 일상에서 우리가 함께 연대하고 사랑을 나누는 자리에서 시작됩니다. 희망과 용기를 잃지 않고 하느님께 대한 굳건한 신뢰를 가질 때, 무엇보다 하느님과 함께 삶을 바라볼 때 고통스러운 현실, 전쟁의 비극, 영혼의 아픔과 시련의 자리는 희망과 사랑의 자리, 하느님 나라가 되지 않을까요? 결국 올바른 정치가 시작되는 자리는 종교의 거룩함이군요!

“교회는 하느님의 나라를 표현하고 하느님의 계획을 사람들이 받아들이는 데 도움을 주는 복음적 가치들을 세상에 전파함으로써 하느님의 나라에 봉사한다.”(「간추린 사회교리」 50항)

이주형 요한 세례자 신부(서울대교구 사목국 성서못자리)
가톨릭신문 원문보기: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68227&params=page%3D1%26acid%3D1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한국가톨릭 제20대 대선 정책 질의서 답변과 평가의견 발표 file 문화홍보팀 2022.02.26 609
2397 신문ㆍ방송 [무너져가는 집을 복구하여라!] 그리스도인은 연대성의 원리로 사랑의 다리 놓는 존재 문화홍보팀 2022.06.13 60
2396 신문ㆍ방송 제로 웨이스트 시작해보자 문화홍보팀 2022.06.13 53
2395 신문ㆍ방송 주교회의 생태환경위, ‘기후위기 극복과 지속 가능한 사회’ 주제 심포지엄 문화홍보국 2022.06.10 57
2394 신문ㆍ방송 아우구스티노 성인에게 듣는 ‘삼위일체’ 문화홍보국 2022.06.10 55
2393 신문ㆍ방송 민주화운동의 대부, 김근태 선생 길 생겼다 문화홍보국 2022.06.10 37
2392 신문ㆍ방송 8일 간의 ‘찬미받으소서’ 주간 마치며 탈·탈·탈(탈핵·탈석탄·탈송전탑) 촉구 문화홍보국 2022.06.08 52
2391 신문ㆍ방송 [김도현 신부의 과학으로 하느님 알기] (12)빅뱅 직후 물질의 생성 문화홍보국 2022.06.08 44
2390 신문ㆍ방송 닭장같은 고시원에서 쪽잠자는 중장년들...절망 속 처절한 몸부림 문화홍보국 2022.06.08 46
2389 신문ㆍ방송 나이지리아 성당에 총기 공격 “최소 50명 사망” 문화홍보국 2022.06.07 71
2388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71. 복음과 사회교리 (「간추린 사회교리」 44항) 문화홍보국 2022.06.07 38
2387 신문ㆍ방송 2022 전 세계 찬미받으소서 주간 문화홍보국 2022.06.07 43
2386 신문ㆍ방송 제 21회 cpbc 창작성가제 file 문화홍보팀 2022.05.31 75
2385 신문ㆍ방송 노후 핵발전소 수명 연장 우려 문화홍보팀 2022.05.30 42
2384 신문ㆍ방송 식량위기, 'K-밀' 차별화로 극복한다···농진청 밀 연구 박차 문화홍보팀 2022.05.30 49
2383 주교회의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유흥식 대주교, 추기경에 임명 문화홍보팀 2022.05.30 77
2382 담화 [담화] 제37회 청소년 주일 청소년사목위원회 위원장 담화 문화홍보국 2022.05.27 53
2381 신문ㆍ방송 [김도현 신부의 과학으로 하느님 알기] (11)빅뱅 우주론 문화홍보국 2022.05.27 37
2380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70. 복음과 사회교리(「간추린 사회교리」102항) 문화홍보국 2022.05.27 24
2379 주교회의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2022)’ 발행, 한국의 누적 사제 수는 6,822명 문화홍보국 2022.05.27 38
2378 담화 [담화] 2022년 제56차 홍보 주일 교황 담화 문화홍보국 2022.05.27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