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희망 안에서' 살아가는 천주교 춘천교구

춘천교구 사이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의 평화가 함께하기를 기도합니다.

신문ㆍ방송

[더 쉬운 믿을교리 해설 - 아는 만큼 보인다] 163. 구원 경륜에서 본 인간의 자유「가톨릭 교회 교리서」 1739~1748항)

by 문화홍보국 posted Apr 08,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더 쉬운 믿을교리 해설 - 아는 만큼 보인다] 163. 구원 경륜에서 본 인간의 자유「가톨릭 교회 교리서」 1739~1748항)

그리스도의 피는 우리를 욕망과 죄로부터 해방시켰다

욕망에 매여 살아가는 인간
죄에서 해방되기 위해서는
그리스도의 고통 바라보며
하느님 마음을 받아들여야

발행일2022-04-10 [제3289호, 18면]

헤르트헨 토트 신트 얀스 ‘수난의 예수님’ 일부. 그리스도의 피는 우리에게 해방을 주는 은총이다. 죄에서 해방되려면 주님의 고통을 바라봐야 한다.


인간은 자유로운 존재일까요, 아니면 본래 자유로울 수 없는 존재일까요? 근본적으로 인간은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항상 어떤 욕망에 매여 살기 때문입니다. 자신이 하고 싶은 대로 하는 것은 자유가 아닙니다. 그 욕망에 순종하는 것뿐입니다. 만약 아이가 학교에 가지 않고 게임만 하겠다면 그 아이는 자유로운 것일까요? 욕망에 얽매인 상태입니다. “내가 하고 싶은대로 하니까, 내 자유예요”라고 말할 수 있지만, 어른들이 볼 때는 무언가에 사로잡힌 노예입니다.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자기 욕망의 노예입니다. 원죄를 범하기 이전의 인간은 “관능적 쾌락, 세상 재물에 대한 탐욕, 반이성적 자기주장, 이 세 가지의 욕망에서 자유로웠습니다.”(377) 육욕, 탐욕, 권력욕, 이 세 욕망을 생존 욕구라 합니다. 모든 피조물은 이 세 욕망에 묶여있습니다. 원죄를 범한 인간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죄에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인간이 노력하면 이 욕망을 통제할 수 있을까요? 인간은 욕망을 통제할 능력이 없습니다. 만약 그럴 능력이 있었다면 예수님께서 오셔서 십자가에 못 박힐 필요가 없으셨을 것입니다. 예수님은 인간을 해방하러 오셨습니다. “죄를 짓는 자는 누구나 죄의 종입니다.”(요한 8,34) 오직 그리스도만이 “인류를 노예로 만든 죄에서 사람들을 구원”(1741)하실 수 있으십니다.

그러면 그리스도는 어떤 방법으로 우리를 욕망과 죄에서 자유롭게 하실까요? 당신의 ‘피’를 통해서입니다.

한 소년이 어머니의 죽음을 아버지 탓으로 여겼습니다. 그래서 모범생이었던 아들은 문제아로 전락합니다. 경찰서에 들락거리지만, 자신도 자신을 통제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그 소년을 소년원에 보내야겠다는 경찰 앞에서 아버지는 무릎을 꿇고 통사정합니다. 아들은 젊은 경찰에게 무릎 꿇고 자신을 위해 비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다시 마음을 다잡습니다. 그리고 명문대 장학생으로 입학합니다. 아버지의 피가 아들을 욕망의 늪에서 해방시킨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피는 이처럼 우리에게 해방을 주는 은총입니다. 우리는 성령을 통하여 그 은총을 받습니다. 바오로 사도가 “주님은 영이십니다. 주님의 영이 계신 곳에는 자유가 있습니다”(2코린 3,17)라고 한 말이 이 뜻입니다. 그래서 주님의 살과 피를 먹고 마시지 않으면 죄에서 해방될 수 없습니다. 죄에서 해방되려면 주님의 고통을 바라봐야 합니다.

얼굴에 큰 모반을 가지고 태어난 김희아씨는 밤마다 주먹으로 얼굴의 점을 지우려 했습니다. 그러다가 예수님께서 자신을 보고 더 가슴 아파하시는 모습을 봅니다. 이내 다시는 자기 얼굴 때문에 예수님 마음을 아프게 해드리지 않겠다고 결심합니다.

우리가 하느님 마음을 받아들일 때야만 내 마음을 옥죄고 있는 죄에서 해방될 수 있습니다. 하느님의 마음이 진리입니다. 예수님은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할 것이다”(요한 8,32)라고 말씀하십니다. 온유하고 겸손한 그리스도의 마음만이 우리를 동물의 욕망에서 자유롭게 할 수 있습니다. 하느님은 이렇게 초대하십니다.

“너희가 지은 모든 죄악을 떨쳐 버리고, 새 마음과 새 영을 갖추어라. 이스라엘 집안아, 너희가 어찌하여 죽으려 하느냐?”(에제 18,31)

전삼용 노동자 요셉 신부(수원교구 영성관 관장)
가톨릭신문 원문보기: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67476&params=page%3D1%26acid%3D1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한국가톨릭 제20대 대선 정책 질의서 답변과 평가의견 발표 file 문화홍보팀 2022.02.26 609
2397 신문ㆍ방송 [무너져가는 집을 복구하여라!] 그리스도인은 연대성의 원리로 사랑의 다리 놓는 존재 문화홍보팀 2022.06.13 60
2396 신문ㆍ방송 제로 웨이스트 시작해보자 문화홍보팀 2022.06.13 53
2395 신문ㆍ방송 주교회의 생태환경위, ‘기후위기 극복과 지속 가능한 사회’ 주제 심포지엄 문화홍보국 2022.06.10 57
2394 신문ㆍ방송 아우구스티노 성인에게 듣는 ‘삼위일체’ 문화홍보국 2022.06.10 55
2393 신문ㆍ방송 민주화운동의 대부, 김근태 선생 길 생겼다 문화홍보국 2022.06.10 37
2392 신문ㆍ방송 8일 간의 ‘찬미받으소서’ 주간 마치며 탈·탈·탈(탈핵·탈석탄·탈송전탑) 촉구 문화홍보국 2022.06.08 52
2391 신문ㆍ방송 [김도현 신부의 과학으로 하느님 알기] (12)빅뱅 직후 물질의 생성 문화홍보국 2022.06.08 44
2390 신문ㆍ방송 닭장같은 고시원에서 쪽잠자는 중장년들...절망 속 처절한 몸부림 문화홍보국 2022.06.08 46
2389 신문ㆍ방송 나이지리아 성당에 총기 공격 “최소 50명 사망” 문화홍보국 2022.06.07 71
2388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71. 복음과 사회교리 (「간추린 사회교리」 44항) 문화홍보국 2022.06.07 38
2387 신문ㆍ방송 2022 전 세계 찬미받으소서 주간 문화홍보국 2022.06.07 43
2386 신문ㆍ방송 제 21회 cpbc 창작성가제 file 문화홍보팀 2022.05.31 75
2385 신문ㆍ방송 노후 핵발전소 수명 연장 우려 문화홍보팀 2022.05.30 42
2384 신문ㆍ방송 식량위기, 'K-밀' 차별화로 극복한다···농진청 밀 연구 박차 문화홍보팀 2022.05.30 49
2383 주교회의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 유흥식 대주교, 추기경에 임명 문화홍보팀 2022.05.30 77
2382 담화 [담화] 제37회 청소년 주일 청소년사목위원회 위원장 담화 문화홍보국 2022.05.27 53
2381 신문ㆍ방송 [김도현 신부의 과학으로 하느님 알기] (11)빅뱅 우주론 문화홍보국 2022.05.27 37
2380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70. 복음과 사회교리(「간추린 사회교리」102항) 문화홍보국 2022.05.27 24
2379 주교회의 ‘한국 천주교회 사제 인명록(2022)’ 발행, 한국의 누적 사제 수는 6,822명 문화홍보국 2022.05.27 38
2378 담화 [담화] 2022년 제56차 홍보 주일 교황 담화 문화홍보국 2022.05.27 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