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회 소식

2016년 라마단 파재절 경축 메시지

교황청 종교간대화평의회
2016년(이슬람력 1437년) 라마단과 파재절 경축 메시지

 하느님 자비의 수혜자이며 도구인 그리스도인과 무슬림


  친애하는 무슬림 형제자매 여러분,

1. 라마단과 파재절(Id-al-Fitr)은 전 세계 무슬림들이 금식과 기도와 선행에 집중하는 중요한 종교 행사입니다. 여러분의 친구이자 이웃인 그리스도인들도 이를 존중하고 있습니다. 교황청 종교간대화평의회와 전 세계 모든 그리스도인을 대신하여 우리는 이 기간이 선행으로 뒷받침되어 영적 보람을 얻는 단식의 기간과 즐거운 축제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우리의 값진 전통대로, 이 기회를 빌려 우리의 영적 유대를 강화하고자 하는 바람에서 몇 가지 생각들을 나누고 싶습니다.

2. 올해의 주제는 그리스도인에게도 무슬림에게도 모두 중요한 자비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교와 이슬람교 모두 모든 피조물, 특히 인류 가족에게 자비와 연민을 보여주시는 자비로우신 하느님을 믿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느님께서는 무한하신 사랑으로 우리를 창조하셨습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을 자비로이 보살펴주시고,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과 쉼터와 안전이라는 선물들을 주십니다. 하느님의 자비는 특히 우리의 잘못을 용서해 주심으로써 드러납니다. 따라서 하느님은 용서하시는(al-Ghâfir) 분이십니다. 그것도 언제나 넘치도록(al-Ghafour) 용서하시는 분이십니다.

3. 자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는 2015년 12월 8일부터 2016년 11월 20일까지를 ‘자비의 희년’으로 기념하도록 선포하셨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교황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희년의 이유는......이렇습니다. 희년은 자비를 위한 시간이기 때문입니다. 희년은 상처를 치유하기 좋은 시간이며, 하느님께서 가까이 계시다는 표징들을 직접 보고 만지기를 고대하는 사람들은 누구든 마다하지 않고 만나는 시간이며, 모든 사람에게 용서와 화해의 길을 제시하는 시간입니다”(2015년 4월 11일, 강론)
   여러분의 성지순례(hajj), 주로 메카와 메디나로 향하는 순례는 하느님의 자비를 체험하는 특별한 시간임이 분명합니다. 사실, 무슬림 순례자들에게 하는 유명한 축원 가운데 하나는 “복된 순례가 되어 노고에 치하 받고 죄의 용서를 얻기를 기원합니다.”라는 말입니다. 산 이와 죽은 이를 위하여 하느님께 죄에 대한 용서를 구하는 순례를 하는 것은 진정 믿는 이들이 행하는 중요한 관습입니다.      
   
4. 우리 그리스도인과 무슬림은 하느님을 본받기 위해 최선을 다하도록 요청받고 있습니다. 자비이신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다른 이들, 특히 온갖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자비와 연민을 보이도록 요구하십니다. 마찬가지로 그분께서는 우리 서로를 용서하라고 부르십니다. 
오늘날의 인류를 보면, 분쟁과 폭력에 희생되는 사람들이 너무도 많다는 사실에 가슴이 아픕니다. 특히 노인과 어린이와 여성, 무엇보다도 인신매매의 희생자들과 빈곤, 질병, 자연재해, 실업 등으로 고통 받는 많은 이들을 떠올리게 됩니다. 
    
5. 우리는 이러한 현실을 모른 체하거나 이러한 고통들을 외면해서는 안 됩니다. 흔히 매우 복잡한 상황에 그것을 해결하는 것은 우리의 능력을 넘어서는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므로 모든 이가 협력하여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도와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려운 이들을 돕는 일에 힘을 합치는 무슬림과 그리스도인들의 이야기를 듣거나 체험할 때 우리는 커다란 희망을 느낍니다. 우리가 손을 맞잡을 때, 우리는 우리 각자의 종교 안에 있는 중요한 계명을 마음에 새기고, 하느님의 자비를 드러내게 되어, 개인으로도 공동체로도 더욱 믿음직하게 우리의 믿음을 증거하게 됩니다.  
자비로우시고 전능하신 하느님께서 우리가 언제나 선의와 연민의 길을 걸어가도록 도와주시기를 빕니다!

6. 라마단 기간 동안 축복이 가득하고, 또한 파재절의 기쁨이 지속되도록 프란치코 교황님과 함께 기도로써 축원 드립니다. 

여러분 모두에게 행복한 축제가 되기를 빕니다!


2016년 6월 10일, 바티칸에서 

교황청 종교간대화평의회 
의장 장 루이 토랑 추기경
사무총장 미겔 앙헬 아유소 기소 주교
     

<원문 Message for the Month of Ramadan, and ‘Id al-fitr’, Christian and Muslims: Beneficiaries and Instruments of Divine Mercy, 2016.6.10. 이탈리아어 판도 참조.>
영어:http://www.vatican.va/roman_curia/pontifical_councils/interelg/documents/rc_pc_interelg_doc_20160610_ramadan-2016_en.html  


자료출처: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미디어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모]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탄생 200주년 희년’ 주제 공모 문화홍보팀 2020.06.03 291
1197 '사제의 길' 걷는 美 정치인 문화홍보국 2020.09.01 36
1196 한국 천주교 주교단 “낙태죄 완전 폐지 입법 추진‘ 강력 반대 문화홍보국 2020.09.01 7
1195 “하느님의 생각은 세상의 생각과 다릅니다. 십자가가 그리스도인의 유일한 길입니다” 문화홍보국 2020.09.01 25
1194 [오늘,지구촌]그녀의 기도가 하늘에 닿기를 문화홍보국 2020.09.01 35
1193 "MBC 스트레이트, 허위사실로 살레시오회 명예훼손" 문화홍보국 2020.08.31 30
1192 “경제는 병들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을 잘 극복해야 합니다” 문화홍보국 2020.08.31 17
1191 2020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 영상 문화홍보국 2020.08.31 17
1190 가톨릭농민회 폭우 피해, 최대 12억 원 손실각 교구별 지원책 논의, 서울대교구 등도 기금마련 계획 문화홍보국 2020.08.21 60
1189 [단독] '그루밍 미투운동' 앞장 내부고발자…다 거짓이었다 문화홍보국 2020.08.21 146
1188 [홍성남 신부의 속풀이처방] 분노…불편하기 이를 데 없는 것 문화홍보국 2020.08.21 82
1187 ‘일본군 위안부’ 세상에 알린 지 29년… 해결될 때까지 연대 문화홍보국 2020.08.21 19
1186 “코로나19 백신은 모든 사람, 특히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것이어야 합니다” 문화홍보국 2020.08.21 35
1185 [평화씨네] 서빈 미카엘라 / 남매의 여름밤 문화홍보국 2020.08.21 46
1184 교황도 코로나19 '백신 민족주의' 경고…"부국 독점 안돼" 문화홍보국 2020.08.20 44
1183 [신팔도명물] 대전 빵집 '성심당' 문화홍보국 2020.08.20 59
1182 의정부교구 원흥동본당, 임신하신 성모상 축복 문화홍보국 2020.08.20 51
1181 기후 재앙에 대처하는 우리나라의 자세 l 본격 에너지 팩트체크 문화홍보국 2020.08.20 14
1180 알아두면 쓸모있는 교회법 (5) 이혼해도 성체 모실 수 있나? 문화홍보국 2020.08.20 44
1179 교황청 "이럴 경우 다시 세례 받아야" 문화홍보국 2020.08.20 79
1178 3·1운동 '제주소녀 3인방' 기린다…모교서 기념비 제막 문화홍보국 2020.08.19 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