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회 소식

최양업 신부 기적 심사 법정 종료 회기

한국 천주교회 두 번째 사제이자 최초의 가경자인 “하느님의 종 가경자 ‘최양업 토마스 신부’ 기적 심사 법정” 종료 회기가 2016년 6월 15일(수) 오후 3시 서울 면목로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에서 있었다. 최양업 신부의 기적 심사 법정 종료는 한국 교회 최초의 기적 심사가 마무리됐으며, 교황청의 기적 심사를 앞두게 됐다는 의미를 갖는다.
종료 회기에는 주교회의 부의장 장봉훈 주교와 시복 청원인 류한영 신부, 기적 심사 법정 직책자인 재판관 이기헌 주교, 재판관 대리 이범주 신부, 검찰관 최인각 신부, 법정 의학 전문가 윤승규 교수, 공증관 장후남 씨가 참석하였다. 

종료 회기는 ▲공증된 법정 문서 원본, 사본의 제출과 확인 ▲법정 폐정 선언과 서류 운반자 임명, 서류 운반자 선서 ▲법정 직책자 선서 ▲문서 작성과 번역 문서 검토 ▲종료 회기 문서와 법정 진행 연표 첨부 ▲문서 봉인과 종료 증서 서명 순으로 이뤄졌다. 서류 운반자로는 최양업 신부의 시복 청원인이자 주교회의 시복시성 주교특별위원회 총무인 류한영 신부가 임명됐다.
이기헌 주교는 “한국 교회 최초의 기적 심사가 잘 마무리되었음을 기쁘게 생각하며, 수고해 주신 법정 직책자와 여러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양업 신부의 국내 기적 심사 문서는 한국어와 영어로 작성됐다. 원본은 종료 회기 문서와 함께 봉인돼 교황청 시성성에 제출된다. 사본 2부는 주교회의 문서고에 보관되며, 재판관 주교의 명시적 허락 없이는 개봉될 수 없다.
서류 운반자와 주교회의 대표단은 법정 종료 직후 이탈리아 로마로 출국, 17일(금) 오전 9시 교황청 시성성에 기적 심사 문서를 제출하고 21일(화) 오전 9시 15분에 교황청 시성성 장관 안젤로 아마토 추기경을 만나 면담한다. 21일 면담에는 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부의장 장봉훈 주교, 시복 청원인 류한영 신부가 참석할 예정이다.



▲최양업 신부 기적심사 법정 재판관인 이기헌 주교가 
성경에 손을 얹고 임무 수행과 비밀 엄수 선서를 하고 있다.



법정 직책자들이 교황청에 제출할 서류를 봉인하고 있다. 
(왼쪽부터 시복 청원인 류한영 신부, 공증관 장후남 씨, 재판관 이기헌 주교)



최양업 신부 기적심사 법정 재판관인 이기헌 주교(오른쪽)가 종료 회기 문서에 최종 서명하고 있다.



 ▲최양업 신부 기적심사 법정 직책자들이 종료 회기를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자료출처: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미디어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모]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탄생 200주년 희년’ 주제 공모 문화홍보팀 2020.06.03 232
1067 코로나에 농가들 ‘휘청’ 그럼에도 ‘하느님은 농부이시다’ 되뇌어 문화홍보국 2020.07.16 17
1066 [기획] 코로나19 시대, 성당 갈까요 말까요? 문화홍보국 2020.07.16 47
1065 (약간 소름 돋는) 혼인서약의 진짜 의미 / 가톨릭발전소 문화홍보국 2020.07.16 4
1064 걱정을 없애는 유일한 방법 "아메림노스" / 가톨릭발전소 문화홍보국 2020.07.16 5
1063 어서 오세요 | 한마음한몸운동본부 자살예방센터장 차바우나 신부 문화홍보국 2020.07.15 11
1062 껍질을 벗지못하면 무엇이 될까요 문화홍보국 2020.07.15 18
1061 가정,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드러난 가장 중요한 자원 문화홍보국 2020.07.15 13
1060 신대원 신부 「도덕경 편지」 문화홍보국 2020.07.15 14
1059 코로나19가 ‘생명농업’까지 위협한다 문화홍보국 2020.07.15 14
1058 “오직 하느님 말씀이 우리를 자유롭게 합니다” 문화홍보국 2020.07.15 9
1057 [생활 속 영성 이야기] (29) 공동체로 나아가는 여정 문화홍보국 2020.07.15 5
1056 [더 쉬운 믿을교리 해설-세상의 빛] 79. 교회는 하나 문화홍보국 2020.07.15 10
1055 유명인 자살 급증, 베르테르 효과 막으려면? 문화홍보국 2020.07.14 10
1054 늘 헌신하고 기도하며 ‘큰 사랑’ 남기고 떠난 어머니 문화홍보국 2020.07.14 25
1053 미국 주교단, 정부에 사형 집행 중지 요구 문화홍보국 2020.07.14 15
1052 [사제의 눈] 폭력이 반복되는 이유는? | 최용진 레미지오 신부 | 앵커 브리핑 | 주간가톨릭뉴스 문화홍보국 2020.07.14 11
1051 "천주교는 자살 금하지 않나요?" 염 추기경 조문에 설왕설래 문화홍보국 2020.07.13 71
1050 광화문 광장에서 기후위기 알리는 수녀들가톨릭기후행동, 매주 금요일 피켓시위 문화홍보국 2020.07.13 30
1049 화제의 인물> ‘칼 갈아주는 신부님’ 문화홍보국 2020.07.13 35
1048 교황 "난민 안에서 주님 얼굴 찾으세요"···람페두사 방문 7주년 미사 문화홍보국 2020.07.13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