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회 소식

9월 4일 마더 데레사 시성식 열려


콜카타의 마더 데레사 수녀(Teresa of Calcutta, “Mother Teresa”)가 2016년 9월 4일 시성된다. 시성식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주례로 바티칸 성베드로대성당에서 거행되며, 시성식은 전 세계에 생중계된다.(중계 안내 참조)

1997년 9월 5일, 87세로 선종한 마더 데레사 수녀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에 의해 선종 후 6년이 된 2003년 10월 19일 복자품에 올랐다. 이후 바로 시성을 위한 준비를 진행해왔다.

자비의 특별 희년을 지내고 있는 가톨릭교회는 9월 5일 마더 데레사 기념일(선종일)에 맞춰 2일부터 4일까지 ‘자비 활동가들과 자원 봉사자들을 위한 희년’을 주요 일정으로 지낸다.

평생을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과 함께하여 ‘빈자의 성녀’로 알려진 데레사 수녀는 사랑의 선교회를 설립하여 가난한 이들과 함께했다.  

데레사 수녀가 세운 사랑의 선교회는 남자 수도회 ‘사랑의 선교 수사회’(서울특별시 성북구 삼선교로 2길 20, 02-742-1797)가 1977년에, 여자 수도회인 ‘사랑의 선교 수녀회’(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평화길 8, 031-402-0892)는 1981년 각각 한국에 진출하였다. 

한국에선 9월 23일(금) 오후 3시 명동대성당에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로 시성 감사미사를 봉헌한다. 미사 전에 간단하게 성녀의 일대기를 담은 동영상을 상영할 예정이며, 각 지방 분원에서도 감사 미사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에는 수녀 약 20여 명과 수사 15명이 가난한 이들과 노숙인들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 2016년 9월 4일 성녀 마더 데레사 시성식 위성 중계 안내  

CTV에서는 마더 데레사 시성식 미사 중계를 아래와 같이 실시합니다.

2016년 9월 4일(주일) 08:15-10:30 성녀 마더 데레사 시성 미사, 시성식 
* UTC/GMT   
* 아시아 지역 위성 : Asiasat 5 100.5° E.  
- 인공위성 채널에서 영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오디오 해설 제공. 다른 언어는 바티칸 라디오에서 수신 가능.  
- 오디오 해설을 위한 ISDN은 바티칸 라디오 국제관계실 relint@vatiradio.va(전화: 39 06 698 83945)로 요청하면 선착순 제공합니다.  




자료출처: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미디어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모]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탄생 200주년 희년’ 주제 공모 문화홍보팀 2020.06.03 189
991 교황, 가자지구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전달 문화홍보국 2020.06.29 11
990 [인터뷰] 이경숙 분과장 "재난지원금을 `사랑의 쌀` 나눔으로...나눔 봉사가 신앙생활의 활력소" 문화홍보국 2020.06.29 15
989 [천년의 마법, 한지] ① 교황청도 루브르 박물관도 반하다 문화홍보국 2020.06.29 22
988 [말씀묵상] 집착에서 벗어난 환대 문화홍보국 2020.06.29 17
987 코로나19로 바뀐 일상, 환경을 위한 나의 실천 문화홍보국 2020.06.26 46
986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76. 가톨릭교회와 노동-"노동에 온정을, 아프면 쉴 수 있게” 문화홍보국 2020.06.26 25
985 [더 쉬운 믿을교리 해설-아는 만큼 보인다] 76. 하느님의 백성 문화홍보국 2020.06.26 30
984 한옥과 북미식 건축양식 공존하는 세종 부강성당 문화재 등록 문화홍보국 2020.06.26 23
983 [홍성남 신부의 속풀이처방] 마음을 편하게 만드는 방법 문화홍보국 2020.06.26 26
982 농마국수·인조고기 맛보며 탈북민과 어울려 사는 것 ‘작은 통일’ 문화홍보국 2020.06.26 11
981 예수 성심? 기꺼이 상처 받아주는 예수님의 사랑 문화홍보국 2020.06.26 8
980 교황, 교통사고 당한 자나르디에게 서한... “장애인에게 용기를 주어 고맙습니다” 문화홍보국 2020.06.26 11
979 “모든 이가 종종 일관성을 상실하는 죄를 짓습니다. 기도는 우리에게 고결함을 줍니다” 문화홍보국 2020.06.26 14
978 추기경의 고백 "온라인 묵주기도 바쳤더니···" 문화홍보국 2020.06.26 12
977 교황청 “미디어는 포용하고 존중해야 합니다” 문화홍보국 2020.06.25 20
976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문화홍보국 2020.06.25 25
975 베드로 성금의 의미, 목적, 사용, 그리고 교회법 제1271조에 따른 기여에 관한 교황청 국무원의 업데이트 공지 문화홍보국 2020.06.25 21
974 ENG) 아바타 수어, 청각장애인을 위한 굿뉴스 Covid-19, defeated by Sign Language AI 문화홍보국 2020.06.24 10
973 교황 “호주머니에 넣은 손을 꺼내세요” 문화홍보국 2020.06.24 11
972 어서 오세요 | 前 정의구현전국사제단 간사 이명준 클레멘스 문화홍보국 2020.06.24 1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