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회 소식

[바티칸라디오] 교황 교서 「자비와 비참」(Misericordia et Misera) 발표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새 교황 교서 「자비와 비참」(Misericordia et Misera) 발표


비록 자비의 특별 희년은 끝났지만 우리는 여전히 자비의 때에 살고 있다. 이는 바로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자비와 비참」(Misericordia et Misera)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하신 장문의 교황 교서에서 전하는 메시지이다. 이 교황 교서는 자비의 해 폐막 다음 날인 2016년 11월 21일 월요일에 발표되었다. 

이 교황 교서의 제목은 요한복음 8장에 나오는, 예수님께서 간음하다가 붙잡힌 여자를 만나신 장면과 관련된다. 아우구스티노 성인은 자신의 「요한 복음 강해」에서 이 만남에 관하여, 예수님과 그 여자, “이 둘은 홀로 남았다. 곧 자비와 비참이 남은 것이다.”라고 말하였다. 프란치스코 교황께서는 이 복음의 가르침이 “자비의 특별 희년의 폐막에 빛을 비추어줄 뿐만 아니라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하는 길을 가리킵니다.”라고 말씀하셨다. 

이 희년 동안에 우리가 받은 자비의 커다란 은총에 비추어 우리의 첫 응답은 주님께서 주신 선물들에 대하여 주님께 감사를 드리는 것이다. 그러나 앞으로 나아가며 우리는 특히 미사의 희생 제사를 포함한 전례 거행과 치유의 성사인 고해성사와 병자성사와 같은 다른 성사들을 통하여 계속 자비를 거행하여야 한다. 

프란치스코 교황께서는 자비의 거행을 지속하기 위한 많은 의견들을 제시하셨다. 여기에는 성경을 더 잘 알리고 널리 전파하는 데에 해마다 하루를 바치는 것이 포함된다. 또한 교황께서는 신자들이 고해성사를 새롭게 “그리스도인 삶의 중심”으로 삼을 것을 요청하셨다. 

그리고 교황께서는 이 성년에 이미 시작된 여러 계획들을 지속하도록 하시어, 자비의 선교사들이 그들의 직무를 계속할 것을 요청하시고 성 비오 10세회의 사제들이 [자기 본당의 신자들을 위하여] 고해성사를 거행하고 죄를 사면하는 권한을 [별도의 조치가 있을 때까지] 연장해 주셨다. 또한 프란치스코 교황께서는 모든 사제들이 낙태의 죄를 사면하는 권한도 연장해 주셨다. 교황께서는 “저는 매우 단호하게 낙태가 대죄라는 것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싶습니다. 이는 무고한 생명을 없애는 것이기 때문입니다.”라고 말씀하셨다. 그러나 이어서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저는 하느님 아버지와 화해하려는 참회의 마음을 찾으신 하느님의 자비가 가닿지 못하고 씻을 수 없는 죄는 없다고 말할 수 있고 또한 그렇게 말하여야 합니다.”

비록 희년이 폐막되었지만 “우리 마음 안에 있는 자비의 문은 계속해서 활짝 열려 있습니다.”라고 교황께서 말씀하셨다. 교황께서는 신자들이 자비의 새로운 활동들을 실천하고 전통적 [자비의] 활동들을 새롭게 나타내는 방법들을 계속 찾을 것을 요청하셨다. 자비의 육체적 영적 활동들은 “사회적 가치인 자비의 커다란 긍정적 가치를 우리 시대에도 계속해서 증언하고 있습니다.”라고 교황께서 말씀하셨다. 이러한 의미에서 교황께서는 교회가 인간 존엄에 대한 공격에 맞서 늘 깨어 있으며 연대를 이루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끝으로, 교황께서는 “지금은 자비의 때입니다.”라고 말씀하셨다. “지금은 자비의 때입니다. 모든 죄인은 지치지 않고 하느님 아버지께 용서를 청하며 늘 그분의 환대하시고 껴안아주시는 손길을 느끼기 때문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께서는 앞으로의 중요한 계획으로 온 교회가 연중 제33주일에 ‘세계 가난한 이들의 날’(World Day of the Poor)을 거행할 것을 요청하시며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이 날이 “또한 새로운 복음화의 참된 방식을 보여줄 것입니다(마태 11,5 참조). 이러한 방식으로 교회는 지속적인 사목적 회개의 활동에서 자기 모습을 쇄신하여 자비의 증인이 될 것입니다.”    

*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교황 교서 「자비와 비참」(Misericordia et Misera)의 한글 번역문은 곧 게재될 예정입니다.

출처: 바티칸 라디오(2016.11.21.) 

http://www.news.va/en/news/now-is-a-time-of-mercy-pope-issues-new-apostolic-l

자료출처: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미디어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전례력] 2017년 이동 축일과 특별 주일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6.06.16 5059
공지 프란치스코 성인의 무덤을 실시간으로 보며 기도하기 홍기선 2013.07.12 28664
164 제7차 아시아청년대회(AYD) 인도네시아에서 다문화를 주제로 열려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8.18 1221
163 장인남 대주교, 미얀마 교황대사 임명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8.18 1029
162 [자의교서] 이보다 더 큰 사랑(MAIOREM HAC DILECTIONEM)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8.18 480
161 세계주교대의원회의 제15차 정기총회, 교황 성하의 기도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8.18 437
160 주교회의, 「천주교 용어집」 개정 증보판 발행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520
159 [전례력] 2018년 이동 축일과 특별 주일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1423
158 [담화] 2017년 제103차 세계 이민의 날 교황 담화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0 272
157 한국 천주교회, 214위에 대한 시복 추진에 본격 나서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2.21 317
156 FABC 제11차 정기 총회 메시지(스리랑카 콜롬보, 2016년 11월 28일-12월 4일)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2.17 455
155 [바티칸 라디오] 프란치스코 교황, 메주고레 특사 임명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2.17 333
154 [개정판] 교황청 인류복음화성 산하 교회의 『교구 사제 사목 지침』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2.17 287
153 한국카리타스인터내셔널 사무국장에 추성훈 신부 임명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1.13 278
152 2017년 - 2019년 세계 병자의 날 주제 발표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6.12.15 323
151 2017년 각 교구 교구장 사목교서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6.12.15 278
150 대통령 탄핵과 관련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6.12.15 288
149 2016년 예수 성탄 대축일 프란치스코 교황님 미사 위성 중계 안내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6.12.05 306
148 2017-2019년 청소년 주일 주제 발표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6.12.01 404
» [바티칸라디오] 교황 교서 「자비와 비참」(Misericordia et Misera) 발표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6.12.01 285
146 [부고]왜관 성 베네딕토회 이형우 시몬 베드로 아빠스 선종(제4대 수도원장)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6.11.28 485
145 9월 4일 마더 데레사 시성식 열려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6.09.02 40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