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희망 안에서' 살아가는 천주교 춘천교구

춘천교구 사이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의 평화가 함께하기를 기도합니다.

신문ㆍ방송

"교회의 잘못 겸허히 사과하며 용서 청합니다”

by 문화홍보국 posted Aug 02,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회의 잘못 겸허히 사과하며 용서 청합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캐나다 방문
원주민 공동체 직접 만나 사죄

발행일2022-07-31 [제3305호, 1면]

프란치스코 교황이 7월 25일 캐나다 앨버타주 매스쿼치스에서 열린 퍼스트네이션, 메티스, 이누이트 공동체와의 만남에서 한 원주민 지도자의 손에 입맞춤을 하고 있다.CNS

【외신종합】 프란치스코 교황은 과거 가톨릭교회가 캐나다 원주민들에게 저지른 잘못에 대해 사죄하고 용서를 청했다. ▶관련기사 5면

교황은 7월 25일 캐나다 앨버타주 매스쿼치스의 옛 기숙학교 부지를 방문, 원주민 대표들을 만난 자리에서 “그토록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원주민들에게 저지른 악행들에 대해서 겸허하게 용서를 청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신앙은 우리에게 이 일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에 어긋나는, 재난과 같은 잘못이라고 일깨운다”며 “여러분의 참다운 정체성을 이루는 가치와 언어, 문화가 파괴돼 아직까지도 그 값을 치르고 있다”고 말했다. 교황은 이어 “개탄스러운 악행에 직면해 교회는 하느님 앞에 무릎을 꿇고 당신 자녀들의 죄에 대해 용서를 청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7월 24일부터 30일까지 캐나다를 방문해 앨버타주 에드먼턴, 퀘벡주 퀘벡, 누나부트준주(準州) 이칼루이트 등 3개 도시를 찾아 기숙학교 참사 생존자를 포함한 원주민 대표들을 만났다.

교황은 스스로 ‘참회의 순례’라고 부른 이번 순방을 통해 교회가 원주민들에게 저지른 잘못에 대해 용서를 청하고 원주민 고유문화와 전통에 대한 존중을 표시했다.

교황은 7월 25일 원주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톨릭교회가, 특히 기숙학교를 통해서 원주민들의 문화를 파괴하고 강제로 서구문화에 동화시키려는 시도에 협력한 것에 대해서 용서를 청한다”고 말했다.

교황의 이러한 사과와 용서의 청원은 특히 직접 원주민 공동체와 개인들을 향한 것이다. 교황은 올해 초 교황청에서 일주일간 캐나다 원주민들과 만났고, 4월 1일 처음 사죄의 뜻을 표시한 뒤 캐나다 방문 일정을 공식 발표했다.

캐나다 기숙학교의 원주민 아동 학살 문제는 20년이 넘게 논란이 됐다. 캐나다 정부는 지난 2008년 원주민 단체에 공식 사과하고 400억 캐나다 달러 규모의 배상을 했다. 동시에 기숙사 운영에 가담한 가톨릭교회와 개신교에 대해서도 책임을 묻는 움직임이 커져갔다.

특히 지난해 캐나다에서는 원주민 기숙학교 부지 3곳에서 1200구 이상의 원주민 아동 유해가 발견돼 충격을 주기도 했다. 이들 기숙학교에서는 19세기 초부터 캐나다 정부가 원주민들을 백인 사회에 강제로 동화시키기 위한 정책을 실시했고, 그 과정에서 학대와 학살이 자행됐다. 또 원주민들의 문화와 언어를 파괴하는 식민화 정책이 실시됐다.

교황이 캐나다를 직접 방문해 원주민들에게 사죄하고 용서를 청한 것에 대해서 캐나다 현지에서는 지지를 보내고 있다. 하지만 원주민 공동체, 학살 생존자와 유족들은 단순한 용서의 차원을 넘어 실질적인 배상, 기숙학교 관련 기록의 투명한 공개를 포함해 온전한 진실 규명을 위한 추가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청하고 있다.


가톨릭신문 원문보기: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71523&params=page%3D1%26acid%3D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한국가톨릭 제20대 대선 정책 질의서 답변과 평가의견 발표 file 문화홍보팀 2022.02.26 607
2477 신문ㆍ방송 '자원재생활동가'를 아시나요? 문화홍보국 2022.08.12 37
2476 신문ㆍ방송 유교의 본고장 안동에는 '종교 타운'이 있다 문화홍보국 2022.08.12 41
2475 신문ㆍ방송 [대한난민 정착기] 주경야독 '한국어 공부 삼매경' ... 이땅에서 살아야 하니까 문화홍보국 2022.08.12 35
2474 신문ㆍ방송 한일 종교·시민단체 "동북아 평화 위해 협력" 문화홍보국 2022.08.11 23
2473 신문ㆍ방송 [성모 승천 대축일 특별 기고] 신화를 넘어 신앙으로: 성모 승천 교의의 배경과 의미 문화홍보국 2022.08.11 31
2472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 - 세상의 빛] 180. 복음과 사회교리 (「간추린 사회교리」 93~94항) 문화홍보국 2022.08.11 27
2471 신문ㆍ방송 광화문광장 124위 시복터 바닥 안내판 교체 문화홍보국 2022.08.10 52
2470 신문ㆍ방송 [김도현 신부의 과학으로 하느님 알기] (16)진화론의 등장 배경 문화홍보국 2022.08.10 36
2469 신문ㆍ방송 3000번째 조혈모세포 기증한 '예비간호사' 최세찬 씨 문화홍보국 2022.08.10 14
2468 신문ㆍ방송 교황 우크라이나 관련 “곡물 운송 협정은 평화를 향한 첫걸음” 문화홍보국 2022.08.09 16
2467 신문ㆍ방송 금송아지를 섬기는 이들에게 묻는다 문화홍보국 2022.08.09 21
2466 신문ㆍ방송 “천주학 평등사상, 조선 뒤흔들어… 정약용은 배교후에도 신앙생활” 문화홍보국 2022.08.09 17
2465 신문ㆍ방송 그림은 은혜씨를 일으켜 세운 힘… “작가로 불리는 게 좋아요” 문화홍보국 2022.08.08 34
2464 신문ㆍ방송 [대한난민 정착기] 바늘구멍 통과한 1.5% ‘대한난민’ 앞에 놓인 장벽 문화홍보국 2022.08.08 18
2463 신문ㆍ방송 교황 “전통은 죽은 이들의 살아있는 믿음” / CPBC 주간종합뉴스 오프닝 / 정수용 이냐시오 신부 문화홍보국 2022.08.08 7
2462 신문ㆍ방송 메타버스로 만나는 한국의 주요 성지 순례 문화홍보국 2022.08.03 100
2461 신문ㆍ방송 전 세계 가톨릭 언론인 서울에 모인다…15~18일 시그니스 세계 총회 문화홍보국 2022.08.03 63
2460 신문ㆍ방송 니카라과, '대통령에 쓴소리' 가톨릭 방송 무더기 폐쇄령 문화홍보국 2022.08.03 83
2459 신문ㆍ방송 "당신의 지향은 무엇인가요?"···상본 특별기획전 '지향' 문화홍보국 2022.08.02 66
» 신문ㆍ방송 "교회의 잘못 겸허히 사과하며 용서 청합니다” 문화홍보국 2022.08.02 7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