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희망 안에서' 살아가는 천주교 춘천교구

춘천교구 사이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의 평화가 함께하기를 기도합니다.

신문ㆍ방송

어두운 시대 ‘등불’ 된 이 책들…분도출판사 60돌

by 문화홍보국 posted May 09,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두운 시대 ‘등불’ 된 이 책들…분도출판사 60돌
가톨릭수도원에서 창설 뒤
신학적 토대 다지고 사회에 관심
독재정권에서 탄압 겪기도
6일 오후 60돌 기념식 열어
분도출판사가 출간한 책들. 분도출판사 제공
분도출판사가 출간한 책들. 분도출판사 제공

<오늘은 내가 반달로 떠도> <내 혼에 불을 놓아>(이해인 수녀 시집), <밥>(김지하 이야기 모음집), <꽃들에게 희망을> <아낌없이 주는 나무>(분도우화 시리즈), <인간 Ⅳ>(최민식 사진집), <봉인된 시간>(안드레이 타르코프스키), <인간의 죽음>(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 <교회란 무엇인가>(한스 큉), <상처입은 치유자>(헨리 나웬), <성스러움의 의미>(루돌프 옷토), <토마스 머튼의 수행과 만남>(박재찬)….


독서가들에게 잊을 수 없는 족적을 남긴 이 책들은 모두 가톨릭 분도출판사에서 출간됐다. 그 분도출판사가 창립 60돌을 맞았다. 분도란 성베네딕도수도회의 창설자인 베네딕도 성인의 한자식 표기다. 분도출판사는 1909년 한국에 진출한 성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에서 만들어졌다. 분도출판사라는 이름은 아니지만 함경남도에 있었던 덕원수도원에서 1910년 처음 펴낸 성분도언행록까지 포함하면 분도출판사의 역사는 112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분도출판사는 성경, 신학, 종교학 등 책을 통해 한국 교회의 신학적 토대를 마련하고, 사회문제, 환경문제, 철학, 문학, 예술, 심리, 어린이도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시대정신을 밝혔다. 특히 1970~80년대 암울한 독재와 인권탄압의 시대에 정의를 일깨우는 책들을 다수 출간했다. 그 중심에 1972년부터 사장으로 ‘분도’를 이끈 독일 출신 임인덕(1935~2013) 신부가 있었다.

분도출판사의 서적을 통해 시대의 징표를 전한 임인덕 신부. 분도출판사 제공
분도출판사의 서적을 통해 시대의 징표를 전한 임인덕 신부. 분도출판사 제공

1973년 출판사가 발간한 돔 헬더 카마라 대주교의 <정의에 목마른 소리>는 즉시 파문을 낳았다. 카마라 대주교는 ‘내가 가난한 사람들에게 음식을 주면 사람들은 나를 성자라고 불렀지만, 왜 가난한 사람들이 그토록 많은지를 내가 물으면 사람들은 나를 공산주의자라고 불렀다’는 말로 유명한, 브라질의 해방신학 지도자다. 그 뒤 교회는 ‘분도’의 판매망을 끓으려고 했고, ‘분도’에 의뢰해 출간하던 교회전례집이나 미사 경본 등의 인쇄도 전면 중단시키겠다고 통보하며 압박했다. 교회의 방해로 판로가 막히자 임 신부는 직접 가방에 신간을 가득 채우고 대학가와 서울 종로의 서점들, 본당들을 찾아다니며 손수 영업 활동에 나섰다.

1977년 구티에레스의 <해방신학>이 출간되자 당시 문화공보부는 전량 소각을 종용했으나, 임 신부는 책을 다락방으로 숨기고 또 다른 곳으로 옮겼다. 주문이 오는 대로 소포로 판매하며, 구조적 불의와 빈곤과 억압에 정면으로 맞서며 가난한 사람들 편을 든 서적을 전파했다.

분도출판사와 함께한 한국교부학연구회 회원들이 2002년 경북 성베네딕도 왜관수도원에서 모임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분도출판사 제공
분도출판사와 함께한 한국교부학연구회 회원들이 2002년 경북 성베네딕도 왜관수도원에서 모임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분도출판사 제공

강창헌 분도출판사 편집장은 “임 신부님은 진보적일 뿐 아니라 보편적이고 겸손해 책으로 ‘시대의 징표’를 알렸다”며 “인물이나 저자, 외국 서적을 보는 안목이 탁월해 김윤주, 정한교 같은 최고의 편집자이자 번역자들을 두어 신학을 공부한 사람이라면 ‘분도’의 책을 보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60돌 기념식은 6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베네딕도 피정의 집 성당에서 성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대수도원장 박현동 아빠스와 ‘분도’ 정학근 사장 신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다.

&lt;교부들의 성서주해&gt;. 한국교부학연구회 제공
<교부들의 성서주해>. 한국교부학연구회 제공

이 자리에선 <교부들의 성서주해> 총서 완간 및 한국교부학연구회 창립 20돌 기념식도 함께 진행된다. <교부들의 성서주해>는 신·구약 성경 전권에 대한 교부들의 사상과 신앙을 그 정수만 뽑아 현대어로 옮겨 엮은 29권의 방대한 총서다. 이 총서는 현대 독자들이 고대 그리스도교 시대에 활동한 교부들의 핵심 사상에 스스로 다가가 심취해 볼 수 있도록 했다.

한국교부학연구회(회장 장인산 신부)는 2002년 고 이형우 아빠스, 정양모, 서공석, 함세웅 신부, 고 정한교, 성염 교수 등이 함께하며, 우리나라에 교부학을 처음 소개하고 연구회의 토대를 놓았다.

조현 종교전문기자 cho@hani.co.kr


한겨례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well/news/1041775.html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한국가톨릭 제20대 대선 정책 질의서 답변과 평가의견 발표 file 문화홍보팀 2022.02.26 253
2354 신문ㆍ방송 기후위기 시대, 멸종에 저항한다 문화홍보국 2022.05.11 8
2353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 세상의 빛] 167. 복음과 사회교리 (「간추린 사회교리」134항) 문화홍보국 2022.05.10 7
2352 신문ㆍ방송 [함께해요, 생태적 실천] 낭비 없이 재활용… ‘제로 웨이스트’ 실천하자 문화홍보국 2022.05.10 7
2351 신문ㆍ방송 그릇된 성모 신심과 올바른 성모 공경은? 문화홍보국 2022.05.10 16
» 신문ㆍ방송 어두운 시대 ‘등불’ 된 이 책들…분도출판사 60돌 문화홍보국 2022.05.09 15
2349 신문ㆍ방송 교황청 “틱낫한 스님 지혜 함께 나누자” 봉축 메시지 문화홍보국 2022.05.09 13
2348 신문ㆍ방송 러시아 핵무기 만지작···교황 "무기로 평화 얻지 못해" 문화홍보국 2022.05.09 7
2347 주교회의 [메시지] 2022년 부처님 오신 날에 불자들에게 보내는 경축 메시지 문화홍보국 2022.05.04 43
2346 담화 [담화] 2022년 제59차 성소 주일 교황 담화 문화홍보국 2022.05.04 28
2345 신문ㆍ방송 어서 오세요 | 쓰레기 박사···홍수열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장 문화홍보국 2022.05.04 17
2344 신문ㆍ방송 [성모 성월 특집] ‘기도, 성모님과 함께 성모님처럼’ - 성모님과 관련된 기도들 문화홍보국 2022.05.04 22
2343 신문ㆍ방송 한국천주교회 통계 2021 어떤 변화 두드러지나 문화홍보국 2022.05.03 27
2342 신문ㆍ방송 5월은 헌미헌금 봉헌의 달···'밥 나눔'의 의미는? 문화홍보국 2022.05.03 13
2341 신문ㆍ방송 [기획] 노동절 기획 / 교회 가르침으로 살펴보는 현대인의 노동 문화홍보국 2022.04.29 26
2340 신문ㆍ방송 스마트폰도 환경오염 주범… 최대한 오래 쓰자 문화홍보국 2022.04.29 19
2339 신문ㆍ방송 우크라이나 평화 기원 전시회 문화홍보국 2022.04.29 22
2338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66. 복음과 사회교리(「간추린 사회교리」255항) 문화홍보국 2022.04.28 12
2337 신문ㆍ방송 활발한 중고 거래, 환경 파괴 막는 ‘아나바다’ 될 수 있을까 문화홍보국 2022.04.28 21
2336 신문ㆍ방송 교황, 휴전 촉구했지만···러시아 정교회 수장은 푸틴 건강 기원 문화홍보국 2022.04.28 8
2335 신문ㆍ방송 [전례·상식으로 풀어보는 교회음악] (8)파스카 신비, 우리 삶에 스며들기를 문화홍보국 2022.04.26 2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1 Next
/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