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희망 안에서' 살아가는 천주교 춘천교구

춘천교구 사이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의 평화가 함께하기를 기도합니다.

가톨릭평화신문
2022.05.04 10:14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 우선적 선택”

조회 수 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 우선적 선택”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비정규노동자 쉼터 꿀잠’ 현장 체험


2022.05.08 발행 [1661호]

▲ (왼쪽부터) 꿀잠 이사장 조현철 신부, 김선태 주교, 이용훈 주교, 김주영 주교, 정평위 총무 상지종 신부가 꿀잠 앞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꾸는 꿈. 그들의 꿈은 별다른 일 없는 하루를 보내고 늘 같은 아침을 맞이하는 것과 같은 보통 사람들의 보통의 일상이다. 하지만 아직도 수많은 비정규직 노동자는 차별이라는 그늘에 갇혀있다.

한국 천주교 주교단이 4월 27일 2022년 주교 현장 체험의 첫 일정으로 ‘비정규노동자 쉼터 꿀잠’을 찾았다. 정의평화위원회가 주관한 이번 주교 현장 체험에는 정의평화위원장 김선태(전주교구장) 주교, 주교회의 의장 이용훈(수원교구장) 주교, 민족화해위원장 김주영(춘천교구장) 주교가 참여했다. 또한, 정의평화위원회 총무 상지종 신부와 수도자들도 함께했다.

주교단은 먼저 꿀잠 김소연 운영위원장으로부터 꿀잠이 만들어진 배경과 그동안의 활동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김소연 위원장은 “노동자들이 싸우는 것 자체가 우리 사회를 바꾸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노동자들이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 목소리를 내야 현실을 바꿀 수 있다”며 “노동자들이 싸우는 것은 우리 사회의 빛이자 소중한 일이고 존경받을 일이어서 그들을 응원하고 환대하는 마음, 힘을 내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마음이 어우러져 이 집이 만들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에 빈곤과 차별로 편히 잘 수 없는 이들이 많은데 모든 사람이 꿀잠 잘 수 있는 함께 사는 공동체 사회를 만들어 가면 좋겠다는 의미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선태 주교는 “꿀잠이 초대 교회 공동체의 모습을 구현한 것 같다”며 “제2, 제3의 보금자리가 만들어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회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잘 잡아주신 것 같다”며 “오늘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이용훈 주교는 “교회에서 소외된 이들을 위한 여러 분야의 사목에 힘쓰고 있는데 주교 현장 체험을 통해 교회가 갈 방향을 다시 설계하고 재정립하는 기회로 삼고 싶다”며 “많이 보고, 배우고 많이 깨달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주영 주교는 “교회 안에서 우리는 어떤가, 우리는 진정으로 잘하고 있는가에 대해 생각해봤다”며 “노동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앞으로 교회가 가난한 이를 먼저 선택하고 함께하는 일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꿀잠 이사장 조현철(예수회) 신부는 “지금 저희가 힘든 때를 맞이했는데 조금 더 알리고 힘을 합치는 데 주교 현장 체험이 기회가 될 것 같다”며 “오늘 이 자리도 저희에게 큰 격려가 됐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비정규노동자 쉼터 꿀잠은 비정규직 노동자와 해고 노동자, 사회활동가의 휴식을 위한 곳으로 2017년 8월 19일 처음 문을 열었다. 가톨릭을 비롯한 종교계와 노동자, 시민 등 3000여 명이 기금을 모았고 100일 동안 자원봉사자 1000여 명이 꿀잠을 짓는 일에 힘을 보냈다. 해마다 4000여 명의 노동자가 꿀잠을 이용하고 있다.

한편 꿀잠은 지역 재개발로 인해 이전 문제를 놓고 재개발조합, 서울시, 영등포구와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를 비롯해 개인 5000여 명과 시민단체 50여 곳 등은 올해 초 꿀잠의 존치를 지지하는 의견서를 영등포구청에 제출했다.

도재진 기자 djj1213@cpbc.co.kr



ⓒ 가톨릭평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톨릭평화신문 원문보기: 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823437&path=202205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부고] 제12대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추기경 선종 file 2021.04.28 501
2377 도민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최원석 신부 선종 2022.05.27 100
2376 가톨릭신문 춘천교구 무료 급식소 ‘한삶밥집’ 운영 첫날 2022.05.19 252
2375 가톨릭신문 6월에는 한반도 평화 기원하며 심포지엄과 미사 봉헌 2022.05.19 70
2374 평화방송cpbc 춘천교구, 주일학교 교리교사 환경교리 교육한다 2022.05.18 85
2373 가톨릭평화신문 춘천교구, 모두에게 열린 식당 ‘한삶밥집’ 개소 2022.05.18 71
2372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춘천교구 한삶밥집 개소, 어려운 이웃과 한솥밥 나눈다 2022.05.18 57
2371 도민일보 LH 강원지역본부, 춘천 ‘한삶밥집’에 취약계층 무료급식을 위한 기부금 전달 2022.05.17 81
2370 강원일보 “몸과 마음의 허기 채워 기쁨을 나누는 곳” 2022.05.17 59
2369 평화방송cpbc 클로징 | "춘천교구 무료급식소 한삶밥집에 거는 기대" 2022.05.17 54
2368 도민일보 “외로운 사람 보듬어 ‘함께 먹는’ 밥집 됐으면” 2022.05.16 81
2367 강원일보 [포토뉴스]천주교 춘천교구 무료급식소 ‘한삶밥집' 개소 2022.05.16 63
2366 강원일보 [춘천]천주교 춘천교구 무료급식소 15일 개소식 2022.05.13 94
2365 평화방송cpbc 춘천교구 '말씀살기 신앙체험' 공모전 2022.05.13 41
2364 기타 춘천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춘천도시공사와 업무협약 2022.05.11 62
2363 가톨릭평화신문 성소 꿈나무들, 다양한 행사 통해 ‘하느님 부르심’ 체험 2022.05.11 63
2362 가톨릭신문 제59차 성소 주일 행사 종합 2022.05.11 65
2361 평화방송cpbc 춘천교구 효자동본당 새 성전 봉헌 2022.05.09 96
2360 도민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효자동 성당 신축 완공 봉헌미사 2022.05.09 55
2359 도민일보 숲속 음악회부터 시낭송까지 봉축행사 다채 2022.05.09 42
2358 강원일보 [춘천]춘천 효자동성당 새 성전 봉헌식 2022.05.09 34
2357 강원일보 “부처님 가르침·자비 실천해 함께하는 마음 깨닫길” 2022.05.09 19
2356 강원일보 [동정]인물 2022년 5월 5일 2022.05.09 29
» 가톨릭평화신문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 우선적 선택” 2022.05.04 40
2354 가톨릭평화신문 끊어진 한반도 허리 걸으며 민족의 화해 기도 2022.05.04 28
2353 가톨릭평화신문 한국 천주교회 창립선조 ‘광암 이벽’ 기념 성당 착공 2022.05.04 26
2352 가톨릭신문 순례로 만난 성당과 공소 고스란히 화폭에 담아 2022.05.04 89
2351 평화방송cpbc 주교 현장체험 "평화의 길 향한 기도 멈추지 말아야" 2022.05.03 34
2350 도민일보 [지역 문화재를 찾아서] ⑬ 국가등록문화재 742호 인제성당 2022.05.03 27
2349 평화방송cpbc 비정규 노동자 쉼터 '꿀잠' 찾은 주교들 "노동자 위로 공간에 감사" 2022.04.29 44
2348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사람 냄새 나는 꿀잠, 교회가 나아갈 길" 2022.04.29 3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1 Next
/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