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희망 안에서' 살아가는 천주교 춘천교구

춘천교구 사이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의 평화가 함께하기를 기도합니다.

신문ㆍ방송

[더 쉬운 믿을교리 해설 - 아는 만큼 보인다]152. 혼인성사④ (「가톨릭 교회 교리서」1609~1617항)

by 문화홍보국 posted Jan 19, 202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더 쉬운 믿을교리 해설 - 아는 만큼 보인다]152. 혼인성사④ (「가톨릭 교회 교리서」1609~1617항)

혼인의 불가 해소성… 성령으로 이뤄진 성사이기 때문

하느님과의 결합은 영원하기에
성령의 은총으로 결합된 부부
축성된 관계로 끊어질 수 없어

발행일2022-01-16 [제3278호, 18면]

한 사제가 혼인성사 중 부부를 축복하고 있다. 혼인 관계는 영원히 끊어질 수 없다. 하느님께서 성령으로 축성하신 뗄 수 없는 관계이기 때문이다.CNS 자료사진

교회는 “혼인의 단일성과 불가 해소성”(1610)을 가르칩니다. 단 한 번 한 사람과만 혼인해야 하고, 일단 했다면 그 혼인은 영원히 끊어질 수 없음을 의미합니다. 이혼과 재혼이 많은 현대 사회에서는 적절하지 않은 교리라고 반박할 수 있습니다. 또, ‘혼인 무효 소송’으로 혼인 관계를 끊을 수 있다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혼인 무효 소송은 ‘혼인이 처음부터 무효였다’라는 결정을 내리는 것이지, 정상적인 성사혼을 파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한번 맺은 혼인 유대는 영원히 끊어지지 않습니다. 인간이 선택에서 실수할 수도 있고 저런 사람인 줄 몰랐다며 이혼을 정당화할 수는 없습니다. 인간은 실수할 수 있어도 하느님은 실수하지 않으십니다. 혼인은 인간의 동의에 하느님이 동의해주신 것입니다. 인간의 동의는 철회할 수 있어도 하느님의 동의는 영원합니다.

하느님께서 일부러 혼인 계약을 끊을 수 없게 하시지 않습니다. 혼인성사를 가능하게 하시는 ‘성령’의 본성 때문입니다. 만약 아크릴판 두 개를 풀로 붙였다면 어떨까요? 잘 떨어집니다. 좀 더 강력한 접착제로 붙인다면 어떨까요? 잘 떨어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많은 시간이 흐르면 접착력이 떨어져 그것도 쉽게 떨어집니다. 만약 순간접착제로 그것을 붙인다면 어떨까요? 거의 떨어지지 않습니다. 순간접착제가 아크릴을 녹여서 두 아크릴판이 처음부터 하나였던 것처럼 붙여버립니다. 여기서 우리는 둘을 하나로 만드는 매개체가 얼마나 오래가는가, 그리고 얼마나 강인한 힘으로 결합하는가로 둘의 결속력이 결정됨을 알 수 있습니다.

하느님은 모세에게 ‘불붙은 떨기나무’의 모습으로 나타나셨습니다. 분명 ‘나무’와 ‘불’은 서로 다른 본성입니다. 하느님은 본성이 다르지만 두 본성을 파괴하지 않으면서도 두 본성을 결합할 능력이 있으신 분입니다. 이와 같은 방식으로 성자께서 신성과 인성의 결합으로 사람이 되시어 세상이 오셨습니다. 그런데 성모 마리아의 태중에서 신성과 인성이 결합할 때 둘을 결합하는 힘은 ‘성령’이셨습니다. 성령께서는 마치 ‘숯불’에서 ‘불’처럼 ‘나무’와 하나가 되어 그 본성까지 침투시키며 둘을 하나로 결합하는 분이십니다. 성령은 하느님으로서 영원한 분이시기에 당신이 결합하는 것은 무엇이나 영원하게 됩니다. 하느님께서는 혼인이 ‘거룩한 것’(성사)이 되게 하려고 당신 십자가의 열매인 ‘은총’(성령)을 부어주십니다.(1615 참조) 이 성령의 은총에 의한 결합이기에 혼인은 영원한 결합일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성령으로 이루어지는 모든 성사(聖事)가 영원합니다. 성령으로 축성된 밀떡이 비록 여러 형태로 훼손되더라도 성체는 그 거룩함을 잃지 않습니다. 한 번 성체는 영원한 성체입니다. ‘성령의 힘’으로 밀떡과 그리스도의 몸이 결합하였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성령으로 한 번 사해진 죄는 영원히 사해진 것이고, 성령으로 한 번 사제로 서품되었다면 영원한 사제입니다. 혼인성사도 마찬가지입니다. 이는 ‘아버지와 아드님’께서 성령으로 ‘영원한 하나’이신 것과 같고, ‘그리스도와 교회’가 성령으로 영원한 하나가 된 것과 같습니다.(1617 참조)

결혼은 ‘원죄로 인한 관계 능력을 상실한 두 사람이 사랑하는 능력을 회복해나갈 가장 큰 기회’입니다(1609 참조). 그런데 그 어떤 것도 힘들다고 중도에 포기하면 성숙한 경지에 이를 수 없습니다. 성장통 없는 성숙은 없습니다. 마지막까지 참아낸 부부만이 가질 수 있는 인격 성숙의 열매가 있습니다. 따라서 끝까지 가기 위해서는 ‘혼인’이 성령으로 이루어진 ‘성사’라는 믿음을 가져야 합니다. 혼인 관계가 하느님께서 성령으로 축성하신 뗄 수 없는 관계임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전삼용 노동자 요셉 신부
(수원교구 죽산성지 전담 겸 영성관 관장)

가톨릭신문 원문보기: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64118&params=page%3D1%26acid%3D1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한국가톨릭 제20대 대선 정책 질의서 답변과 평가의견 발표 file 문화홍보팀 2022.02.26 609
2197 신문ㆍ방송 탄소중립 이행 원년 선언, 실현 가능할까? 문화홍보국 2022.01.26 22
2196 신문ㆍ방송 물에 잠겨 사라지는 타쿠섬… 더 이상 남일 아니다 문화홍보국 2022.01.25 38
2195 신문ㆍ방송 코로나19로 불평등 더욱 확산···99% 소득 감소, 부유층은 2배 증가 문화홍보국 2022.01.25 14
2194 신문ㆍ방송 [신앙인의 눈] 하느님 말씀에 귀를 기울이며 / 이미영 문화홍보국 2022.01.25 26
2193 신문ㆍ방송 교황, 역사상 처음 평신도 직무 수여···한국인 유학생 포함 문화홍보국 2022.01.24 33
2192 신문ㆍ방송 프란치스코 교황 "우크라이나 사태 우려…26일 평화 기도의 날" 제안 문화홍보국 2022.01.24 30
2191 신문ㆍ방송 [함께해요, 생태적 실천] 환경오염 주범 비닐 대신 ‘반드시 장바구니’ 문화홍보국 2022.01.24 14
2190 신문ㆍ방송 한국카리타스인터내셔널, 2021년 해외원조 40억 문화홍보국 2022.01.21 44
2189 신문ㆍ방송 "한반도에 평화를"…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 신년 기자회견 문화홍보국 2022.01.21 23
2188 신문ㆍ방송 [하느님의 말씀 주일 특집] 잠자는 우리집 ‘성경’ 깨워볼까? 문화홍보국 2022.01.21 28
2187 신문ㆍ방송 왜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하려는가 문화홍보국 2022.01.20 31
2186 신문ㆍ방송 다문화학생 맞춤형 지원 법적 근거 마련 문화홍보국 2022.01.20 18
2185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153. 복음과 사회교리(「간추린 사회교리」375항) 문화홍보국 2022.01.20 43
2184 신문ㆍ방송 30주년 맞은 수요시위... “일본이 사죄하는 그날까지 변함없이 외칠 것” file 문화홍보국장 2022.01.19 30
2183 신문ㆍ방송 [내리신앙 깊어가는 믿음](22)아이에게 미사 참례를 강요하는 게 맞을까요? file 문화홍보국장 2022.01.19 23
2182 신문ㆍ방송 더 정교해진 ‘가상 인간’···윤리도 담아냈을까? 문화홍보국장 2022.01.19 16
» 신문ㆍ방송 [더 쉬운 믿을교리 해설 - 아는 만큼 보인다]152. 혼인성사④ (「가톨릭 교회 교리서」1609~1617항) 문화홍보국 2022.01.19 25
2180 신문ㆍ방송 자기내면의 시궁창에 들어가봐야 사람이 보인다 문화홍보국 2022.01.19 24
2179 신문ㆍ방송 모바일 포교···신천지 '영혼 보이스피싱' 주의 문화홍보국 2022.01.19 18
2178 신문ㆍ방송 달라지는 분리수거 표기법…배출 방법 중심 표기 문화홍보국 2022.01.17 34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124 Next
/ 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