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희망 안에서' 살아가는 천주교 춘천교구

춘천교구 사이트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의 평화가 함께하기를 기도합니다.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39. 복음과 사회교리 인간과 제도를 완성하는 것은 하느님의 가르침과 실천

by 문화홍보국장 posted Oct 13,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39. 복음과 사회교리 인간과 제도를 완성하는 것은 하느님의 가르침과 실천

「간추린 사회교리」 565항

신앙인의 삶, 세상 속 촛불이 될 수 있음을 기억해야
결코 완전할 수 없는 사회제도
복음에 부합하는지 식별하고
하느님 말씀 실천에 힘쓸 때
인간과 제도 완성될 수 있어

발행일2021-10-17 [제3265호, 17면]

“정치 참여는 다른 사람들에 대한 그리스도인의 봉사 의무의 한 표현으로서, 이는 가치 있으면서도 어려운 일이다. 섬김의 정신으로 이루어지는 공동선의 추구, 빈곤과 고통 상황에 특별히 주목하면서 이루어지는 정의의 발전, 지상 실재들의 자율성 존중, 보조성의 원칙, 연대를 통한 대화와 평화 증진은 정치 활동에 영향을 주어야 하는 기준들이다.”(「간추린 사회교리」 565항)


■ 어리석은 자에게는 매우 높은 자리가 주어지고(코헬 10,6)

가을입니다. 들판의 황금빛 곡식을 보며 결실에 기뻐하기도 하지만 반대로 낙엽을 바라보며 삶의 무상함도 떠올립니다. 향긋한 차와 잠시의 고독은 삶에 대해 묻고 생각하게 합니다. 그 와중에 사회는 언제나 복잡해 보입니다. 대선을 불과 5개월 남기고 각종 의혹이 넘쳐 나는 정치판을 비롯해서 종식에 대한 희망과 한계까지 내몰린 이웃들의 절박함이 동시에 묻어 나는 코로나19 상황, 그 밖의 여러 일들이 참 많습니다.

그중에서도 정치판은 점입가경입니다. 바라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정치의 본질은 결국 죽기 아니면 살기의 싸움에 불과함을 각인시키는 가운데 시대착오와 독선, 무능과 아집도 모자라 이제는 누가 누가 더 나쁜가를 따지는 차마 꼴보기 힘든 한편의 막장을 찍고 있습니다. 소설 ‘페스트’를 통해 카뮈는 언제고 끔찍한 역병이 되풀이될 것이라 예언했는데, 정치판에서도 예나 지금이나 추태가 되풀이되고 협력과 연대는 요원하니 과연 우리에게 무엇이 위안이 될 수 있을까를 자조할 따름입니다.


■ “완전한 사람이 되려거든 가진 것을 모두 팔아”(마르 10,18)

하지만 세상에 어떤 사람이, 어떤 집단이나 제도가 완전하겠습니까? 그래서 「간추린 사회교리」에는 정치활동이 봉사의 한 방법이 될 수 있으나 매우 어려운 일이며 (565항), 정치와 제도의 불완전함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엄격한 틀을 강요한 적이 없다고 설명합니다.(568항) 또한 「간추린 사회교리」에는 어떤 실재의 ‘완전함’을 표현하는 경우가 종종 등장하는데 그 완전함이 실현되기 위한 조건은 바로 신앙의 가르침과 연관되는 것입니다.

인간, 세상, 사회제도 등은 그 자체로 결코 완벽할 수 없고, 하느님 말씀의 실천이 완전함을 완성한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사회교리는 현실이 복음의 내용에 부합하는지 해석하는 식별의 도구이나 그것은 결코 이데올로기의 영역이 아니라 신학의 영역에 속함을 명시합니다.(72항) 나아가 인간이나 사회의 한계와 불완전함에도 불구하고 ‘상호 협력과 존중’, ‘도덕적 가치와 복음정신’을 추구해야 하며(569항) 올바른 양심으로 대처할 것을 권고합니다.(570항)


■ 우리 사회를 지탱하는 것은?

아름다운 계절에 좋은 글, 따스한 말씀을 드리고 싶으나, 본고가 사회교리를 다루는 코너인지라 부득이 사회에 대한 소견을 드림을 양해 바랍니다. 하지만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지침을 논하기 위해서 사회에 대한 냉정한 진단도 필요합니다. 오늘날 현대사회가 갖는 여러 문제는 경쟁지상주의와 성공지상주의 정도로 압축되며 이는 신앙과 도덕적 가르침에 점점 둔감해진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사회교리를 공부하고, 좀 더 나은 사회를 염원하며 노력하는 데에 하느님 은총과 도우심도 필요하지만 우리 노력도 중요합니다.

우리는 내 주변 상황이 진흙탕인 것과 내 양심이 깨끗한 것이 별개일 수 있으며, 하느님 말씀을 실천하는 신앙인의 삶이 캄캄한 어둠 속에서 작은 촛불이 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어떤 책의 이야기를 나눕니다. 먼 시골, 작은 병원에서 치매 어르신들을 돌보며 겪은 저자의 체험, 그 속에서 피어난 애틋함과 따스함을 기록한 책인데 참으로 훈훈했습니다. 모르긴 몰라도 이런 훈훈한 이야기, 미담이 되는 일들도 있으니, 결국 그것이 세상과 사회를 지탱하는 힘이고 하느님께서 이루시는 섭리인가 싶습니다.

도움받는 일에 어색해하는 할머니에게 말씀드렸다. “어르신과 제가 그전에 만난 적은 없지만 제가 아직 어렸을 때 어르신께서 그 힘든 시절을 견뎌 주셔서 지금의 제가 있다고 생각해요. 그러니 미안하다는 생각은 마세요. 이제 젊은 우리가 어르신들을 보살펴 드릴 차례니까요. 제가 더 늙어서 병이 들면 또 다른 젊은이가 저를 지켜 줄 테죠. 그래야 세상이 유지될 게 아니겠어요?” 할머니는 아무 말이 없었다. 이럴 때는 무조건 손을 잡아야 한다. 체온은 말이 할 수 없는 일을 해낼 때가 많다는 것을 나는 경험으로만 안다.(고재욱 「당신이 꽃같이 돌아오면 좋겠다」 중)

이주형 신부 (서울대교구 사목국 성서못자리)

원문 보기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60831&params=page%3D1%26acid%3D1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주교회의 [생중계] 2021년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 심포지엄 문화홍보팀 2021.06.16 185
1999 신문ㆍ방송 위드 코로나 시대, 선교 1순위는? 문화홍보국 2021.10.22 12
1998 신문ㆍ방송 함께 걷는 여정, 세계주교대의원회의 (중) 공동합의성 문화홍보국 2021.10.22 10
1997 신문ㆍ방송 [강우일 칼럼] 집단의 폭주 문화홍보국 2021.10.22 10
1996 신문ㆍ방송 한국가톨릭언론인협의회 제21회 가톨릭포럼 ‘한국 사회와 공정, 청년문제 해법은’ 문화홍보국 2021.10.20 22
1995 신문ㆍ방송 [정희완 신부의 신학서원 - 세상을 읽는 신학] (20)공동합의적 여정에 관한 하나의 생각 문화홍보국 2021.10.20 19
1994 신문ㆍ방송 세계 인구 10명 중 1명은 '기아'···유엔 FAO "국제사회 대응 촉구" 문화홍보국 2021.10.20 3
1993 신문ㆍ방송 함께 걷는 여정, 세계주교대의원회의 (상) 세계주교대의원회의 문화홍보국 2021.10.19 18
1992 신문ㆍ방송 천주교와 제주도 민중, 민란 120년 만에 화해한다 문화홍보국 2021.10.19 13
1991 신문ㆍ방송 교황, 주교시노드 개막미사 주례 문화홍보국 2021.10.19 12
1990 신문ㆍ방송 잔꽃송이 (예수성심시녀회) - ‘풀꽃의 노래’ | 제20회 cpbc 창작생활성가제 대상, 인기상 수상곡 | 이해인 클라우디아 수녀 | 아름다운 성가로 행복한 아침 되세요! 문화홍보국 2021.10.18 5
1989 신문ㆍ방송 일상회복으로 가는 징검다리···2주간 '마지막 거리두기' 문화홍보국 2021.10.18 11
1988 신문ㆍ방송 [홍성남 신부의 톡 쏘는 영성] 심리적 공간 문화홍보국 2021.10.18 7
1987 신문ㆍ방송 세계 가톨릭 소식-''교종, 종교지도자들과 탄소중립촉구 공동성명'' 문화홍보국 2021.10.15 30
1986 신문ㆍ방송 우리가 몰랐던 교황 문화홍보국 2021.10.15 25
1985 신문ㆍ방송 주교회의 "최양업 신부 시복 재추진"···'시노달리타스' 그대로 쓴다 문화홍보국 2021.10.15 15
1984 신문ㆍ방송 묵주기도, 더 의미 있게 이끄는 영성서적 문화홍보국 2021.10.14 8
1983 주교회의 제16회 가톨릭 환경상 대상에 ‘불휘햇빛발전협동조합’ 문화홍보국 2021.10.14 7
1982 신문ㆍ방송 [더 쉬운 믿을교리 해설 - 아는 만큼 보인다] 139. 고해성사⑥ 문화홍보국 2021.10.14 7
1981 신문ㆍ방송 가톨릭의 미래 건 대장정 …교황, 2년 간 전 세계 평신도 의견 듣는다 문화홍보국장 2021.10.13 20
» 신문ㆍ방송 [더 쉬운 사회교리 해설-세상의 빛] 139. 복음과 사회교리 인간과 제도를 완성하는 것은 하느님의 가르침과 실천 문화홍보국장 2021.10.13 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0 Next
/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