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신문

민족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 심포지엄

by 문화홍보국 posted Jun 23,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족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 심포지엄

현상유지 중인 남북관계, 한반도 평화 위한 기회 삼아야

백신 지원 등 인도적 지원과 외교 통한 남북 대화 재개 등 새 국면 맞는 계기 될 수 있어

발행일2021-06-27 [제3251호, 1면]

‘포스트 코로나 시대’는 한국교회가 한반도 평화를 실현하는 역할을 하는데 호기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관련기사 9면

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위원장 김주영 주교)는 가톨릭동북아평화연구소(소장 강주석 신부), 동아시아복음화연구원(원장 김동원 신부)과 함께 6월 16일 오후 3시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2021년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 심포지엄을 열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가톨릭교회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심포지엄에서 발제자와 논평자들은 코로나19로 남북관계가 현상유지된 상황은 오히려 대북 인도적 지원과 외교를 통한 남북 대화 재개에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거대전환과 가톨릭교회’를 주제로 발제한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장 박태균(가브리엘) 교수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남북 관계가 더 악화하지 않은 채로 유지되는 것은 다행”이라고 현 정세를 해석하며 “남한에 비해 의료 수준이 열악한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한다면 남북 관계는 새 국면을 맞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나 백신 지원 방식은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논평자로 나선 팍스 크리스티 코리아 연구이사 박문수(프란치스코) 박사는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 필요성에는 공감하면서도 “북한의 자존심을 존중하며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듯 지원 방식을 찾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박태균 교수는 코로나19 팬데믹 전후에 신흥종교가 발흥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한국교회가 시대 변화를 읽고 소외계층이 의존할 수 있는 공간이 된다면 교회 역할은 더 커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지순 기자 beatles@catimes.kr


가톨릭신문 원문보기: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58463&params=page%3D2%26acid%3D1


Articles

2 3 4 5 6 7 8 9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