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신문

강원도가 추진하는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의미는

by 문화홍보국 posted Jun 17,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강원도가 추진하는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의미는

허리 잘린 분단도(分斷道), 평화 이끄는 미래 꿈꾼다

발행일2021-06-20 [제3250호, 9면]

세계에서 유일한 분단국 안에서도 분단도인 강원도가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마중물이 되기 위해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김주영 주교는 본지와 가진 대담에서 “최근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만나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설치에 대한 취지 설명을 들었고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설치 범도민 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 고문으로 참여해 달라는 요청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종특별자치시나 제주특별자치도가 특수한 지위를 인정받고 있듯이, 강원도도 북한과 접해 있는 분단도라는 특수성을 감안하면 남북 교류협력을 위해 특별자치도가 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강원도 역시 6월 1일자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설치 범도민 추진위원회 추진현황 및 활동계획’ 자료에서 “분단도라는 특수한 지리적 조건을 남북교류협력의 장으로 탈바꿈하려면 강원도 발전의 기회이자 평화정착의 기반 마련을 위한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실현, 이를 위한 입법화와 공론화 및 도민의지 결집·표명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지난 3월 26일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설치 범도민 회의체’로 발족돼 공동위원장 2명(김천수 강원도민회 중앙회장, 최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강원부의장)과 부위원장 6명을 선출·위촉했다. 고문으로는 김 주교와, 월정사 정념 주지스님, 이수형 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 회장, 정성헌 전 새마을운동중앙회 회장을 위촉했다. 아울러 위원에는 최문순 도지사, 곽도영 도의회 의장, 민병희 도 교육감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7명, 지역 신문·방송사, 대학 및 연구기관,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 40여 명이 망라돼 있다. 지역 내 각 분야 전문가 그룹 20여 명으로 자문위원단도 구성했다.

위원회는 강원평화특별자치도 실현을 위해서는 국회와 중앙정부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6월 23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코로나19 추이에 따라 변경 가능)에서 포럼을 개최하기로 했다. 포럼 중에 결의문을 채택한 후 각 당 지도부를 만나 결의문 전달과 면담을 할 계획이다.

박지순 기자 beatles@catimes.kr


가톨릭신문 원문보기: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58360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