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신문

김주영 주교, "민족 하나 될 때까지 기도합시다”

by 문화홍보국 posted Jun 17, 202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주영 주교, "민족 하나 될 때까지 기도합시다”

본지 대담서 강조

밤 9시마다 주모경 실천하면서 한마음으로 남북 평화 기도해야
경제·의료 분야 열악한 북한에 한국교회 인도적 지원 모색해야

발행일2021-06-20 [제3250호, 1면]

남북관계 회복과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기도와 포용의 정신이 한국교회에 요청된다는 목소리가 다시금 나왔다. 신앙의 본질로 돌아가자는 주장이다.

▶관련기사 9면

남북관계가 정체된 듯 보이지만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바라는 염원은 살아 숨 쉬며 움직이고 있고, 신앙인의 첫 번째 사명인 기도가 끊임없이 이어질 때 민족이 하나 되는 그날이 온다는 확신을 잊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 위원장 김주영 주교는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6월 25일)을 앞둔 6월 9일 본지 장병일 편집국장과 나눈 특별대담에서 “한국교회 신자들이 바치고 있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밤 9시 주모경 바치기’는 정해진 시한이 없다”며 “6월 25일에 전국 각 교구에서 봉헌하는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미사에서도 모든 신자들이 한마음으로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주교는 기도와 함께 북한과의 이질성을 극복하고 그들을 한 형제로 인식해야 하며 경제, 의료 등 분야에서 한국교회가 북한에 인도적 지원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를 위해 남북 간에 교류와 접촉의 길을 모색해야 하는 것은 물론 세계적인 가톨릭 네트워크를 활용해 교황청, 아시아주교회의연합회, 미국과 일본교회와도 국제적인 협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영애(데레사)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은 분단 현실을 냉철히 이해하고 구체적인 대북 인도적 지원 방안을 찾을 것을 한국교회에 요청했다.

남북 분단은 우리 민족의 의사와 상관없이 외세에 의해 이뤄졌고 외세는 70여 년간 자국 이익을 위해 분단 상황을 묵인해 온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이와 같이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적 지형 속에서 형성된 북한에 대한 적대적이고 왜곡된 인식을 극복해야 한다. 북한을 적대국이 아니라 우리와 같은 민족으로 받아들이는 데에서 민족 화해는 시작된다고 볼 수 있다.

김 상임위원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위한 현실적 방안으로 “가톨릭 네트워크 외에 북한과 국교를 맺고 있는 나라에 거주하는 우리 교민들이 현지 북한대사관을 지원 창구로 활용하는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훈기(안드레아) 토마스안중근민족화해진료소 추진위원 역시 “북한을 정치·종교적으로 주권을 가진 우리와 한 민족이자 대등한 나라로 포용하는 자세를 가질 때 북한과 대화와 화해의 길이 열린다”고 지적했다.

박지순 기자 beatles@catimes.kr


가톨릭신문 원문보기: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58313&params=page%3D1%26acid%3D1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