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구와 언론

조회 수 8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활의 기쁨, 소외된 이웃들과 함께 나눕니다”

■ 서울대교구 주교들 - 쪽방촌 찾아 도시락 전달
■ 전주교구장 김선태 주교 - 전주사랑의집 방문
■ 춘천교구장 김주영 주교- 밀알재활원 장애인들 만나

발행일2021-04-11 [제3239호, 3면]

염수정 추기경이 주님 부활 대축일을 하루 앞둔 4월 3일 서울역 인근 쪽방촌 주민들에게 도시락을 전달하고 있다.사진 성슬기 기자
“비도 많이 오는데 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 부활 대축일을 하루 앞둔 4월 3일 오전 9시30분 서울역 인근 쪽방촌.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한 주민에게 도시락과 함께 부활 축하 인사를 건네자, 도시락을 받은 주민들도 고마워하며 인사했다. 주님 부활 대축일을 맞아 서울·전주·춘천교구 주교들이 소외된 이웃을 찾아 부활의 기쁨을 나눴다.

염 추기경과 서울대교구 주교들은 굵은 빗줄기 속에서도 봉사자들과 함께 5개 조로 나뉘어 도시락 400여 개를 전달했다. 주교들은 지난해에도 부활 대축일을 하루 앞두고 쪽방촌 도시락 봉사를 한 바 있다.

모자를 덮어 쓰고 비를 맞아가며 도시락 전달을 끝낸 염 추기경은 “교황님께서 이기고 지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형제자매가 되는 게 필요하다고 말씀하셨다”며 “우리가 처지는 다르지만 같은 꿈을 갖고 살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전주교구장 김선태 주교는 4일 오전 10시30분 전주사랑의집을 방문했다.

전주사랑의집은 전주가톨릭사회복지회가 운영하는 노숙인 생활시설이다. 김 주교는 전주사랑의집 생활인들과 만나고, 그들과 함께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봉헌했다.

김 주교는 미사 강론을 통해 “오늘 예수님의 부활 대축일을 경축했는데 부활은 아주 중요하고 세상 삶의 기준을 잡아주는 사건”이라며 “부활이 있기 때문에 잘못된 삶은 무엇인지,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올바른 삶인지를 알게 된다”고 말했다.

또한 생활인들에게 “세상을 살다 보면 억울하고 용서할 수 없는 일이 많지만 항상 올바른 마음으로 살면 하느님께서 내 삶이 옳다는 것을 알고 계신다”며 “언젠가는 하느님이 모든 것을 되갚아 주시고 나의 삶을 부활시켜 주실 것임을 믿고 힘차게 용기 내어 살아가도록 하자”고 격려했다.

4월 4일 전주사랑의집에서 김선태 주교가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주례하고 있다.전주교구 홍보국 제공

춘천교구장 김주영 주교는 교구장 주교로서 처음으로 주례하는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지적 장애인 공동생활 가정 가족들과 함께했다.

김 주교는 4일 오전 11시 강원도 춘천 한삶의집에서 밀알재활원 산하 밀알의집과 시온의집 거주 지적 장애인 8명 등 30여 명과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봉헌하고, 미사 후 부활달걀을 나눴다. 춘천교구는 해마다 부활·성탄미사를 사회적 약자들과 함께 봉헌해 오고 있다. 김 주교의 첫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밀알재활원 장애인들과 함께한 것은 교구 사회복지회 근원지가 밀알재활원이라는 점이 고려됐다.

김 주교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가르쳐 주신 사랑, 자기를 낮추고 희생하고 결국은 죽음에까지 이르러 부활하신 그 삶을 우리가 옆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할 수 없다면 우리는 반쪽짜리 신앙인이 될 수밖에 없다”며 “하느님이 우리 안에 심어 주신 선한 마음, 그 마음대로 살아가는 것이 신앙인으로서의 자세가 아닌가 싶다”라고 강론했다.

춘천교구장 김주영 주교와 밀알재활원 산하 지적 장애인 공동생활 가정 가족 등이 4월 4일 강원도 춘천 한삶의집에서 주님 부활 대축일 미사를 봉헌한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춘천교구 문화홍보국 제공



이승훈 기자 joseph@catimes.kr
성슬기 기자 chiara@catimes.kr
이소영 기자 lsy@catimes.kr

가톨릭신문 원문보기: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56842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2025 도민일보 천주교 운교동 본당 1960년대 옛 모습 되찾는다 2021.04.09 113
2024 강원일보 [피플&피플]“이주여성에 국민권리 누리는 삶 열어줄것” 2021.04.09 22
» 가톨릭신문 "부활의 기쁨, 소외된 이웃들과 함께 나눕니다” 2021.04.07 88
2022 강원일보 “이웃 보듬는 선한 마음으로 예수님 사랑 실천하자” 2021.04.05 57
2021 도민일보 코로나 속 두번째 부활절 맞은 기독교계 “이웃에 나눔을” 2021.04.05 24
2020 도민일보 도내 기독교계 철저한 방역 속 부활절 의미 되새긴다 2021.03.31 66
2019 강원일보 [4월4일 부활절 미사·예배]희망이 필요한 시기…예수님 부활의 뜻 되새긴다 2021.03.30 198
2018 도민일보 김주영 교구장 첫 부활절 미사 2021.03.30 169
2017 도민일보 ‘목자생활 반세기’ 내달 원로사목자 성유축성 미사 2021.03.30 70
2016 도민일보 도내 첫 ‘강원이주여성상담소’ 내달 1일 춘천서 개소 2021.03.30 51
2015 도민일보 윤장훈 바르게살기운동강원도협의회장 취임 2021.03.29 73
2014 평화방송cpbc 회경축·금경축 사제들···성유 축성 미사에서 축하 예정 2021.03.26 165
2013 가톨릭신문 사제수품 회경축<60주년>·금경축<50주년> 축하합니다 2021.03.26 177
2012 가톨릭평화신문 반세기 넘는 목자의 삶, 축하와 감사를 전합니다 2021.03.26 78
2011 도민일보 강원의 순교자 ‘심능석 스테파노’ 시복심사 교황청행 2021.03.23 100
2010 강원일보 사제 최다 배출 효자동성당 52년 역사 속으로 2021.03.23 159
2009 강원일보 코로나로 지친 그대에게 위로의 하모니 2021.03.22 85
2008 도민일보 천주교 종교지도자 간담회 2021.03.22 89
2007 가톨릭신문 춘천 효자동본당, 위험천만 낡은 성당서 마지막 주일미사 2021.03.19 224
2006 가톨릭신문 [위령기도를] 춘천교구 정형준 신부 모친 2021.03.19 123
2005 강원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백신나눔운동 전국 확대 2021.03.16 89
2004 강원일보 [포토뉴스]발달장애인 일자리 카페 프란시스코의 집 개원 2021.03.16 75
2003 평화방송cpbc 한국 주교단 "백신나눔 운동 전국 차원으로 확대" 2021.03.12 56
2002 기타 성 김대건 한인천주교회. 안기민 신부 부임 2021.03.11 213
2001 가톨릭신문 작은형제회 한국관구, 일자리 마련 위해 카페 열고 6명 고용 2021.03.11 83
2000 가톨릭신문 [가난한 이웃에 백신 나누는 한국교회] 춘천교구 2021.03.04 115
1999 강원일보 “코로나 백신 소외 없길” 사순시기 나눔실천 앞장 2021.03.02 129
1998 도민일보 ‘땀의 순교자’로부터 선조들의 신앙 되새긴다 2021.02.23 93
1997 강원일보 한국 최초의 신학생 '땀의 순교자' 기리다 2021.02.22 80
1996 도민일보 “기도의 방향 어디로 향하는지 겸허히 성찰” 2021.02.16 20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8 Next
/ 6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