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회 소식

'노숙자의 벗' 이탈리아 사제, 아프리카계 노숙자 흉기에 숨져(종합)

2020-09-17 00:20

말제시니 신부, 노숙자 아침 급식 봉사 준비하다 공격받아
튀니지 이민자 출신 범인은 자수…교황 "자비의 순교" 애도

노숙자의 흉기에 찔려 사망한 말제시니 신부. [코모 교구 웹사이트 갈무리. DB 저장 및 재배포 금지]

노숙자의 흉기에 찔려 사망한 말제시니 신부. [코모 교구 웹사이트 갈무리. DB 저장 및 재배포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평소 사회적 약자들을 위해 헌신해온 이탈리아의 가톨릭 사제가 노숙자에 피살돼 가톨릭계와 지역 사회가 슬픔에 빠졌다.

16일(현지 일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주 코모 지역 교구에서 봉직해온 로베르토 말제시니(51) 신부가 전날 오전 거주지 인근에서 노숙자의 흉기 공격으로 숨을 거뒀다.

사건은 말제시니 신부가 노숙자들에게 아침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 활동을 준비하던 와중에 일어났다.


가해자는 튀니지 이민자 출신의 노숙자로, 범행 직후 경찰서까지 걸어가 자수했다.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지역 내 노숙자 시설에서 지내는 그는 평소에도 과격한 행동을 보이는 등 심리적으로 불안정한 상태에 있었다고 한다.

이 때문에 2015년 이후 지역 당국으로부터 여러 차례 퇴거 명령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언론은 그가 정신 질환을 앓고 있다고 전했다.

말제시니 신부는 노숙자·이민자 등 소외 계층을 돕는 데 큰 힘을 보태온 사제여서 신자들과 지역 주민들을 더 안타깝게 하고 있다.

말제시니 신부를 추모하는 지역 주민들. [ANSA 통신]

말제시니 신부를 추모하는 지역 주민들. [ANSA 통신]


그는 지역 봉사 단체를 조직해 지난 4년간 매일 아침 노숙자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등 소외된 이들과 깊은 유대 관계를 맺어왔다.

가해 노숙자도 말제시니 신부의 도움을 받아온 사람 가운데 하나였다.

신부는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아프리카 이민자들을 돕는 활동에도 적극적이었다. 실제 그의 신자 가운데 상당수는 이민자들이라고 한다.

매년 많은 관광객이 찾는 코모 호수가 인접한 이 지역에서는 지난 1999년에도 이민자의 흉기 공격으로 사제가 숨진 사례가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비극을 접한 코모 교구는 성명을 내어 하늘로 먼저 간 말제시니 신부는 물론 그를 숨지게 한 노숙자를 위해 기도한다고 밝혔고, 이탈리아가톨릭주교회의(CEI)도 깊은 애도의 뜻을 표했다.

프란치스코 교황 역시 묵묵히 선행을 실천해온 한 사제의 비극적인 죽음에 안타까운 심정을 숨기지 않았다.

교황은 16일 바티칸 사도궁 안뜰에서 주례한 수요 일반 알현 말미에 말제시니 신부를 언급하며 도움의 손길을 내민 빈곤한 이에게 죽임을 당했다면서 이를 "자비의 순교"라고 칭했다.

교황은 행사에 참석한 약 500명의 신자와 함께 말제시니 신부의 안식을 기원하며 약 1분간 묵념했다.

lucho@yna.co.kr
연합뉴스 원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200916176451109?input=1195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모]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님 탄생 200주년 희년’ 주제 공모 문화홍보팀 2020.06.03 289
1253 [더 쉬운 믿을교리 해설-아는 만큼 보인다] 87. 왕직 문화홍보국 2020.09.18 27
1252 [생활 속 영성 이야기] (37) 사랑 받는 죄인 문화홍보국 2020.09.18 15
1251 평화씨네 | 영화 「보테로」···서빈 미카엘라 문화홍보국 2020.09.18 3
» '노숙자의 벗' 이탈리아 사제, 아프리카계 노숙자 흉기에 숨져(종합) 문화홍보국 2020.09.17 39
1249 [홍성남 신부의 속풀이처방] 현대판 마귀론 문화홍보국 2020.09.17 32
1248 ‘손 안의 성당’ 앱으로 본당 상황 한눈에 보세요 문화홍보국 2020.09.17 32
1247 9월 20일, 한국 103위 순교 성인 기린다 문화홍보국 2020.09.17 14
1246 2020 창조시기 기도문 문화홍보국 2020.09.17 9
1245 수도자의 재난지원금 사용 설명서 문화홍보국 2020.09.16 43
1244 서울 청담동본당, 신부님과 함께하는 비대면 태교모임… 부모 신앙교육도 함께 진행 문화홍보국 2020.09.16 50
1243 한국평협, 낙태죄 관련 성명 문화홍보국 2020.09.16 14
1242 교황 “형평성 없는 생태론은 없습니다. 생태계 파괴에 맞서 싸워야 합니다” 문화홍보국 2020.09.16 13
1241 추석 먹거리, 우리농에서 마련하세요! 문화홍보국 2020.09.16 14
1240 가톨릭은 이단인가요?|낸시랭의 신학펀치 32회 문화홍보국 2020.09.15 26
1239 클래식 거장들이 남양성모성지를 찾은 이유는? 문화홍보국 2020.09.15 16
1238 교황, 새 회칙 10월 3일 서명···팬데믹 진단한다 문화홍보국 2020.09.15 13
1237 [사제의 눈] 의사는 히포크라테스가 아니다 | 최용진 레미지오 신부 | 앵커 브리핑 | 주간가톨릭뉴스 문화홍보국 2020.09.15 10
1236 “용서와 자비는 평화에 새겨진 삶의 양식입니다” 문화홍보국 2020.09.15 15
1235 교황 “유럽에 요구되는 이주민 문제, 나눔의 응답이 필요합니다” 문화홍보국 2020.09.14 21
1234 '분노조절장애'가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비결은요 문화홍보국 2020.09.14 4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