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교황 "인권 지키려던 5·18 젊은이들 희생 기억되길" 메시지

by 문화홍보국 posted May 18,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황 "인권 지키려던 5·18 젊은이들 희생 기억되길" 메시지
광주서 5·18 40주년 기념미사…인권·생명 보호 위한 교회의 역할 강조

2020-05-17 22:05



5·18 40주년 기념미사
5·18 40주년 기념미사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17일 오후 광주 임동주교좌성당에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미사가 봉헌되고 있다. 이날 미사는 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가 주례하고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 등 주교단과 사제단이 공동 집전했다. 2020.5.17 areum@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지지를 전달했다.


교황 메시지 전달하는 주한 교황대사
교황 메시지 전달하는 주한 교황대사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가 17일 오후 광주 임동 주교좌 성당에서 봉헌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미사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교황은 인권 지키려던 젊은이들의 희생이 기억되길 바란다며 인권과 생명 보호 등 사회 질서를 지키기 위한 교회의 역할도 강조했다. 2020.5.17

슈에레브 대주교는 17일 천주교 광주대교구 임동 주교좌 성당에서 봉헌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미사에 참석해 "교황께서는 1980년에 일어난 5·18 40주년을 기념한다는 소식을 듣고 기뻐하셨으며 특히 인권을 수호하기 위해 목숨을 바친 젊은이들의 희생이 기억되길 기도했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메시지를 통해 개인의 존엄성과 권리 존중, 생명 보호 등 사회 질서를 형성하는 데 광주의 교회가 계속 역할을 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념행사가 평화와 화해를 이루는 데 기여하고 한국 국민들 마음속에 연대와 형제애를 증진하길 희망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기념미사는 '우리는 그날처럼 살고 있습니까?-대동사회를 살아가기 위한 나눔과 연대'라는 주제로 열렸다.

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가 주례하고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 등 주교단과 사제단이 공동 집전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에 참석 희망 신자를 신청받아 성당 실내 300여명, 실외 100여명 등 총 400여명만 함께했다.



발언하는 염수정 추기경
발언하는 염수정 추기경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17일 임동 주교좌 성당에서 봉헌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미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염 추기경이 5·18 기념미사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다시는 5·18과 같은 비극이 일어나지 않도록 기억의 지킴이가 되자"고 강조했다. 2020.5.17 areum@yna.co.kr


염 추기경이 5·18 기념미사에 참석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염 추기경은 교황의 올해 1월 1일 담화를 언급하며 "역사를 왜곡하고 조작하는 것이 아니라 진실에 바탕을 둘 때 새로운 삶을 함께 살아갈 수 있는 길이 열린다고 말씀하셨다"면서 "우리가 5·18을 기억하는 것은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것이다.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기억의 지킴이가 되자"고 말했다.

김희중 대주교는 강론에서 현재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어려운 가운데 우리 국민들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갖고 나눔과 대동 정신을 실천해 많은 국가로부터 희망이 되고 있다며 "5·18을 경험했던 민주시민의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주교는 "40년이 지났지만, 진압군 최고 책임자와 발포 명령자가 누군지 정확한 역사를 기록하지 못했고 진실 어린 사과도 듣지 못했다. 5·18은 현재 진행형"이라며 진상 규명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사제들과 신도들은 5·18 정신을 담은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것으로 기념미사를 마무리했다.



장아름 기자 areum@yna.co.kr

Articles

2 3 4 5 6 7 8 9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