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구와 언론

가톨릭평화신문
2020.05.15 17:42

본당 걱정하며 헌금 더 내는 신자 늘었다

조회 수 9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본당 걱정하며 헌금 더 내는 신자 늘었다

미사 참여자 줄었으나 코로나19 전보다 교무금·주일 헌금·미사 예물 증가 



2020.05.17 발행 [1564호]


“주일 헌금이 코로나19 전보다 2배 많이 나왔네요.”


공동체 미사 재개 후 첫 주일이었던 지난 3일 전주교구 창인동본당. 이날 주일 미사에는 신자 250여 명이 참여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3분의 1가량 줄어든 숫자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주일 헌금은 전보다 2배가 넘는 340여만 원이 나왔다. 나춘성 주임 신부는 “신자 분들이 그간 미사 중단으로 봉헌하지 못했던 헌금까지 한꺼번에 내주셨다”면서 “오랜만에 미사성제에 참여한 기쁨에 어려워진 본당 사정까지 고려해주신 것 같다”고 전했다.


두 달여 만의 미사 재개 후 신자들이 속속 미사에 참여하면서 헌금 봉헌에 적극 임하는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 미사 참여율은 코로나19 이전 대비 대체로 30~50% 선에 불과한 상황. 그런데 지난 2월 말 미사 중단 이후 8~10주 정도 신자들이 공동체 미사에 참여하지 못한 탓에 “그동안 못 낸 것까지 내겠다”며 주일 헌금을 더 봉헌하는 것이다. 밀린 교무금뿐만 아니라, 미사 예물과 감사 헌금 봉헌에도 신자들이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는 분위기다.


서울 신천동본당 신자들은 미사 재개 전에도 사무실에 들러 교무금을 내고 가는 이들이 꽤 됐다. 그런데 미사 재개 뒤 신자들은 “본당 살림살이가 어려워지지 않았느냐”, “교무금 내지 못해 죄송하다”는 걱정까지 하면서 주일 헌금과 감사 헌금을 더 봉헌했다. 평소 주일 미사 참여자 수는 절반가량에 이르지만, 신천동본당의 감사 헌금은 전보다 오히려 늘었다. 정성환 주임 신부는 “교우들이 본당 공동체에 대해 상당히 큰 애정을 갖고, 본당 운영과 살림살이를 걱정해주시는 모습”이라며 “미사 전 신자 명부 확인과 발열 체크 봉사에도 적극 참여해주는 모습을 보며 많은 신자가 깊은 신앙심과 더불어 본당을 위하는 마음이 크다는 것을 다시금 느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전국 대부분 본당의 주일 헌금은 사실상 ‘0원’이었다. 미사 중단 시기 동안 받은 헌금이 평소 한 주일 헌금에도 못 미치는 곳도 많다. 본당 시설 관리비를 비롯해 직원 임금, 교구 납부금 등을 지출해야 하는 본당 살림살이에 빨간불이 켜진 것이다. 사제들이 본당 재정 악화로 말 못할 고민에 빠지게 된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미사 재개 후 신자들 사이에서 이처럼 ‘우리 본당’을 생각하는 공동체 정신이 발휘되고 있는 것이다.


춘천교구 주교좌 죽림동본당은 코로나19가 한창이던 4월 초 본당 온라인 계좌를 새로 개설했다. 본당 재정 상황을 위해 처음 온라인으로 주일 헌금을 받았는데, 약 3주 사이에 1500만 원이 넘는 헌금이 입금됐다. 매 주일 평균 헌금액 300만 원가량에 비하면 같은 기간에 더 많은 헌금이 입금된 사례다. 본당 사정의 어려움을 잘 인지하고 있는 신자들 덕분이었다.


수원교구 원곡본당 주임 김종훈 신부는 “성전을 신축을 위해 현재 임시 성전에서 지내는 상황이지만, 교우들이 코로나19 상황 중에도 사무실에 들러서 교무금과 건축 기금을 꾸준히 봉헌해주셨다”며 “현실적 어려움이 있어도 신자 여러분의 공동체 사랑으로 새 성전 완공의 기쁨을 함께 누릴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실제 많은 본당이 코로나19로 재정적 어려움을 타개하기가 쉽진 않은 상황이다. 인천교구 주교좌 답동본당은 지난해 같은 기간인 2019년 3월 대비 본당 교무금 납부 및 헌금액이 3600만 원가량 줄었다. 인천교구를 비롯해 많은 교구가 사제들의 성무 활동비를 줄이거나 월급 일부를 본당에 봉헌하는 등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재정 운영 회복에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답동본당 주임 김흥주 몬시뇰은 “본당 재정의 어려움을 알고, 지난 두 달 치 교무금을 적극 봉헌하는 등 신자들이 호응해주셔서 무척 감사할 따름”이라며 “미사 참여자도 차츰 많아지면 본당 살림도 회복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청주교구 주교좌 내덕동본당 주임 최광조 신부도 “코로나19로 교구 납부금은 두 달 동안 내지 못했고, 미사가 재개된 뒤에도 본당 운영비와 시설 관리비를 겨우 맞춰 운영하고 있다”면서 “그래도 여러 신자 분이 밀린 교무금과 내지 못한 주일 헌금을 많이 내주고 계시다”고 전했다.




이정훈 기자 sjunder@cpbc.co.kr 

원문링크: http://www.cpbc.co.kr/CMS/newspaper/view_body.php?cid=779139&path=202005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785 가톨릭신문 서울대교구, 6월 1일부터 단체 활동·모임 재개 new 2020.05.27 27
1784 가톨릭신문 [청소년 주일 특집] 르포 / 살레시오회 강원도청소년상담복지센터를 가다 new 2020.05.27 17
1783 평화방송cpbc 「찬미받으소서」 주간이 남긴 것 2020.05.25 43
1782 가톨릭평화신문 5·18 근간 이룬 대동정신 되새기며 평화 통일의 징검다리 놓자 2020.05.18 59
1781 기타 교황 "인권 지키려던 5·18 젊은이들 희생 기억되길" 메시지 2020.05.18 21
» 가톨릭평화신문 본당 걱정하며 헌금 더 내는 신자 늘었다 2020.05.15 97
1779 도민일보 도내 종교계, 영상 콘텐츠로 대중과 소통 ‘눈길’ 2020.05.14 62
1778 가톨릭신문 춘천교구 신자, 그림 동호회 ‘인 룩스’ 첫 전시 2020.05.13 90
1777 가톨릭신문 춘천교구 ‘제24회 청소년 성경 잔치’ 시상 2020.05.13 63
1776 도민일보 순례의 기쁨 담아 그린 춘천교구 성당·공소 2020.05.12 69
1775 강원일보 화폭에 고스란히 담은 은총의 순간 2020.05.12 46
1774 강원일보 [포토뉴스]천주교 춘천교구 `원로사제 초대의날' 2020.05.11 107
1773 평화방송cpbc 이번 주일 전국 성당에서 미사 봉헌된다 2020.05.08 102
1772 가톨릭평화신문 [인터뷰] 손소현 화백 "춘천교구 `우리 성당을 그리다` 展...추억과 은총의 순례를" 2020.05.07 79
1771 가톨릭신문 춘천교구장 김운회 주교 교구민 격려 영상 메시지 2020.05.07 45
1770 강원일보 도내 종교계 생활방역 체계 속 정상화 2020.05.07 27
1769 기타 천주교 솔올성당 부처님 오신 날 축하 2020.05.06 60
1768 가톨릭평화신문 군종 제외 전국 모든 교구 미사 정상화 2020.05.06 27
1767 가톨릭평화신문 “다시 만나뵈어 반갑습니다”… 야외 미사 봉헌하기도 2020.05.06 62
1766 강원일보 천주교 춘천교구 석가탄신일 축하메시지 2020.05.06 3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0 Next
/ 9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