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이웃의 아픔 공감하고 모두를 위해 기도하는 부활절

by 문화홍보국장 posted Apr 13,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웃의 아픔 공감하고 모두를 위해 기도하는 부활절
도내 천주교·개신교 온오프라인 미사·예배 성료




2020-4-13 (월) 21면


 



◇부활절인 12일 도내 천주교와 개신교계는 대축일 미사와 예배로 예수 그리스도 부활의 뜻을 새겼다. 춘천중앙교회 부활절 예배 영상 캡처(왼쪽 사진). 천주교 춘천교구가 생중계한 부활대축일 미사 유튜브 화면 캡처.부활절인 12일 도내 천주교와 개신교는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과 부활을 기리는 대축일 미사와 예배로 부활의 뜻을 새기고 기쁨을 나눴다.

코로나19 여파로 미사를 무기한 중단하고 있는 천주교 춘천교구는 공식 유튜브채널을 통해 주님 부활대축일 미사를 생중계했다. 

이날 퇴계본당 오경택 안셀모 신부의 주례로 봉행된 미사는 실시간으로 1,200여명이 시청했다. 춘천교구는 이에 앞서 주님 수난 예식, 파스카 성야미사 등도 김운회 루카 주교의 주례로 생중계했다. 역시 미사를 중단 중인 원주교구는 교구 차원의 미사 없이 가톨릭평화방송 시청으로 부활절을 기리도록 했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여전히 진행 중인 상황에서 대체로 온라인을 통해 예배를 드려 온 도내 개신교계는 부활절을 맞아 조심스럽게 현장예배를 드렸다.

최근까지 온라인으로만 예배를 드려 온 원주중부교회는 건물 방역을 철저히 하는 등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 예방 수칙을 지키며 현장과 온라인을 통해 부활절 감사예배를 가졌다. 강릉중앙감리교회도 마스크 착용과 신도 간 2m 거리 유지, 등록교인 출입 등을 통해 현장예배를 진행했다. 춘천중앙교회도 코로나19 방역에 중점을 두며 온·오프라인을 통해 예수그리스도의 부활의 뜻을 새겼다.

김미열 도기독교총연합회장은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축하하는 부활절을 맞아 하나님의 은총이 넘치길 소망한다”며 “코로나19로 아픔을 겪고 있는 이웃과 공감하고 기도하는 마음으로 함께하는 부활절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대호·이현정기자

원문 링크:  http://www.kwnews.co.kr/nview.asp?s=201&aid=220041200108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