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신문

수원교구 21대 국회의원 선거 주요 정책 질의 결과 발표-춘천교구도 일부 선거구 조사

by 문화홍보국 posted Apr 09,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원교구 21대 국회의원 선거 주요 정책 질의 결과 발표

-춘천교구도 일부 선거구 조사



2020-04-19 [제3191호]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들에 대한 수원교구의 주요 정책 질의 결과가 발표됐다.

수원교구는 사회복음화국(국장 김창해 신부)과 정의평화위원회(위원장 김형중 신부), 생태환경위원회(위원장 양기석 신부) 공동으로 지난 3월 27일 교구 관내 37개 선거구 후보자 124명(총 151명 주소, 연락처 불명 등 27명 후보 제외)에게 총 8개 분야 40개 문항으로 이뤄진 주교회의 선거 정책 질의서를 발송했다.

이 중 응답한 후보자는 총 55명으로, 69명 후보자는 답변을 보내지 않아 주요 정책질의 10개 문항 답변 결과 및 평가서에서 제외됐다. 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27명, 미래통합당 후보자 9명, 정의당 후보자 6명, 민중당 후보자 9명,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자 2명, 우리공화당 후보자 2명, 무소속 후보자 1명이 응답했다.

결과에 따르면 ‘한반도 적대적 분단 구조를 해체하고 동북아시아의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전쟁의 종전 선언과 평화협정 추진’에 대해 73%가 ‘매우 동의’ 20%가 ‘동의’라고 밝혔다.

‘2019년 낙태죄 처벌에 관한 헌법불합치 결정에 따른 입법 방향’과 관련, ‘낙태를 거부하는 의사나 의료기관의 양심의 자유를 보장하고 미혼모를 보호하고 지원하는 법과 남성의 책임을 묻는 법 제정을 요구하는 교회 입장에 동의하는가’라는 물음에는 53%가 ‘동의’를 표했고, 27%가 ‘매우 동의’ 의사를 밝혔다.

‘사형제도 폐지’에 대해서는 53%가 ‘매우 동의’, 31%가 ‘동의’한다는 의견을 표명했다. ‘탈핵’과 관련해 ‘건설 계획 중인 핵발전소 백지화’에 대해서는 42%가 ‘매우 동의’ 의사를 드러냈다. ‘중립’도 29%에 달했다.

‘기후 위기’ 항목에서 ‘기후변화 특별기구 설치와 기후변화 특별법 제정’에서는 56%가 ‘매우 동의’를, 38%가 ‘동의’ 의견을 보였다. ‘각 지역 온실가스 저감 계획과 재생 가능한 에너지 확대 계획’에 대해서도 ‘매우 동의’ 답변이 63%를 차지했고 31%가 ‘동의’했다.

‘4대강 재자연화’는 53%가 ‘매우 동의’를, 20%가 ‘동의’를 표했다. ‘중립’도 20%였다. ‘검찰, 경찰, 사법개혁’에 대해서는 61%가 ‘매우 동의’, 31%가 ‘동의’한다고 밝혔다.

‘불평등 양극화’와 관련한 ‘부동산 보유세 강화’ 주장에는 47%가 ‘매우 동의’, 36%가 ‘동의’ 의견을 보였다. ‘산업재해 원청기업에 징벌적 손해 배상을 부과하는 방안’에는 53%가 ‘매우 동의’했고, 38%가 ‘동의’ 했다.

이 내용은 카드뉴스로 제작돼 ‘천주교 수원교구 JPIC’ 카카오톡 채널에 발표됐으며 교구 홈페이지에도 게재될 예정이다.

교구는 발표와 함께 “지연, 학연, 혈연에 얽매이지 않고 각 정당과 후보의 정책과 공약이 복음 정신에 공동선에 얼마나 부합하는지를 잘 식별하고 투표에 참여해야 한다”며 “교구 신자들과 시민들이 철저한 검증과 냉철한 판단을 내려 달라”고 당부했다.

춘천교구 정의평화위원회(위원장 권오준 신부)는 주소지 확인 불가 등의 이유로 춘천교구 내 강원 춘천시철원군화천군양구군갑‧을 일부 후보들에게 질의서를 발송했다. 질의서에는 주교회의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정책 질의서 중 정의평화 부분과 춘천교구 정의평화위원회에서 직접 작성한 기후위기 대응‧농업의 유지 발전 관련 질문들이 담겨 있으며, 그 결과는 4월 8일 춘천교구 정평위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ccdiocesejustice)에 게재됐다. 다만 춘천교구 정평위 위원장 권오준 신부는 “교구 내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이뤄진 것도 아니고, 질의서를 보낸 모든 후보에게 답변을 다 받은 것도 아니어서 선거에 참고하기에는 다소 어려움이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주연 기자 miki@catimes.kr
이소영 기자 lsy@catimes.kr

원본링크: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36221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