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방송cpbc

교구장과 함께하는 TV 매일미사

by 문화홍보국 posted Mar 16,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구장과 함께하는 TV 매일미사


2020-03-16 05:00  




[앵커] 전국 성당에서 신자들과 함께하는 미사가 중단된 후 세 번째 주일이 지났습니다.

가톨릭평화방송의 TV 매일미사를 시청하면서 주일을 보낸 분들 많으시죠.

미사에 참여할 수 없는 신자들을 위해 교구장들의 TV 매일미사 주례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영상으로 신자들을 만난 교구장들의 메시지,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전교구장 유흥식 주교가 사제들과 함께 텅 빈 성당에 입장합니다.

유 주교는 사순 제2주간 토요일 TV 매일미사에서 코로나19로 고통을 겪고 있는 모든 이들을 위로했습니다.

또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힘쓰고 있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의료인과 봉사자들에겐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유 주교는 TV 매일미사 시청자들에게도 특별한 인사를 전했습니다.

<유흥식 주교 / 대전교구장>
미사에 직접 참여하는 것과는 비교할 수 없겠지만, 이렇게 영상으로나마 함께하면서 여러분들의 아쉬움을 조금이라도 채워드리면서 함께 기도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 맞이한 사순 시기.

유 주교는 "이웃 사랑을 실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자선의 실천을 당부했습니다.

<유흥식 주교 / 대전교구장>
우리는 기도하고 희생하고 보속하면서 이웃을 구체적으로 도울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찾았으면 좋겠습니다. 어려울수록 이웃을 사랑하여 큰 공을 쌓을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입니다.


코로나19 확산의 온상이 된 유사종교 신천지.

유 주교는 신천지 교인들이 정부와 지자체에 협조하지 않는 모습을 지적하며, 하느님을 올바로 믿는 것의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유흥식 주교 / 대전교구장>
신천지에 빠진 신도들이 다시 새로운 길로 나오도록 우리가 기도할 뿐만 아니라, 우리 자신들이 참된 신앙인이 되어 그들에게 참된 신앙인의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어려운 사순 시기, 은혜로운 시기로 만듭시다.

사순 제3주일 TV 매일미사는 인천교구장 정신철 주교 주례로 봉헌됐습니다.

정 주교는 방역 일선에 있는 이들에게 하느님의 용기와 힘을 청하는 것으로 강론을 시작했습니다.

정 주교는 코로나19 사태에 담긴 하느님의 뜻이 무엇인지 묻고 또 물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정신철 주교 / 인천교구장>
왜 하느님은 우리에게 이런 어려움을 주실까 하는 질문을 해봅니다. 그리고 이런 사건을 통해 하느님은 우리에게 무엇을 요구하고 계시며, 하느님의 뜻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도 해봅니다.

정 주교는 "사순의 의미를 깊이 묵상하면서, 우리의 신앙을 돌이켜 보자"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날 복음에 나온 사마리아 여인을 언급하며 "우리도 마음의 문을 열고 하느님의 사랑을 느끼자"고 호소했습니다.

<정신철 주교 / 인천교구장>
신앙은 친구따라 강남 가는 것이 아닙니다. 누구의 말을 듣고 이해했다 하여, 또 친분에 의하여 믿는 것도 아닙니다. 우리 스스로가 우리 각자의 삶 안에서 사랑을 베푸시는 하느님을 알았을 때, 체험했을 때 가능한 것입니다.

전국 교구장들의 TV 매일미사 주례는 계속 이어집니다.

오늘 안동교구장 권혁주 주교에 이어, 내일은 군종교구장 유수일 주교가 TV 매일미사를 집전합니다.

오는 금요일엔 춘천교구장 김운회 주교가, 그리고 사순 제4주일 미사는 원주교구장 조규만 주교가 주례합니다.

TV 매일미사는 하루에 5번 방송되며, cpbc TV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시청이 가능합니다.

cpbc 김혜영입니다.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