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구와 언론

조회 수 1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카리타스 이사장 김운회 주교, 해외 원조 주일 담화

“공동의 집에서 울부짖는 이들에게 관심을”





2020-01-19 [제3179호, 2면]




                          

한국카리타스인터내셔널 이사장 김운회 주교(사진)는 2020년 해외 원조 주일(1월 26일)을 맞아 ‘인류는 한 가족, 우리 공동의 집’이라는 제목으로 담화를 발표해 “한국 천주교회 신자 여러분들도 ‘공동의 집’에서 고통 받는 이들의 울부짖음에 귀 기울이며, 상처를 치유하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그들에게 전하는 일에 함께해 주시길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김 주교는 2015년 반포한 프란치스코 교황 회칙 「찬미받으소서」를 인용하며 “자연 생태계의 위기는 ‘지구의 울부짖음’일 뿐만 아니라, ‘가난한 이들의 울부짖음’”이라고 말했다. 김 주교는 “기후 변화에 따른 잦은 가뭄과 홍수는 농작물 수확 감소로 이어져 영세 농부들은 생계를 유지할 수 없는 위기를 겪고 있고, 가난한 이들은 생명을 위협하는 혹독한 추위와 더위에 대책 없이 맞서야 한다”며 “또 저개발 국가의 토지가 유독성 폐기물 처리를 위해 제멋대로 사용되고, 지속 불가능한 형태의 자원채취로 삼림이 파괴되고 강이 오염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주교는 ”이러한 위기 속에서 그들은 모든 것을 잃고 고향을 떠나 난민 생활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생태 위기 속에서 가장 심각하게 영향을 받는 가난한 이들은 사실 이 문제에 가장 적게 영향을 끼친 이들”이라며 “원인을 제공하지 않으면서도 그 결과를 가장 먼저, 가장 크게 겪고 있는 모순된 현실에서 가난한 이들의 울부짖음은 더욱 커져만 간다”고 지적했다.

김 주교는 “이들의 절박한 울부짖음에 곧바로 응답하는 것이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말씀하신 ‘생태적 회개’의 구체적 실천이며, 하느님께서 만들어 주신 이곳 ‘공동의 집’에 그들과 함께 살아가는 우리들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정 기자 sophiahj@catimes.kr
원본링크: https://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326736&params=page%3D1%26acid%3D1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
1730 가톨릭신문 춘천교구 영동지구 제1회 순교자현양대회 2016.06.23 327
1729 가톨릭평화신문 훈훈한 본당 만들기 어렵지 않아요 2012.02.27 2400
1728 도민일보 횡성 풍수원성당 성체현양대회 봉헌 2018.06.01 305
1727 도민일보 횡성 풍수원 성체현양대회 2013.05.31 1645
1726 가톨릭신문 화재로 숨진 태국 노동자들 시신 거둔 춘천 사회복지회 2007.06.28 4024
1725 도민일보 화목한 가정 만들기 ‘매일 더 자주’ 캠페인, 천주교 춘천교구 스티커 배포 2015.07.01 659
1724 도민일보 홍천성당 설립 90주 감사 미사 2013.06.17 2913
1723 도민일보 홍천군 노인요양원 개원 2010.09.29 2153
1722 강원일보 홍천 안나노인요양원 시설장 모집 2013.03.06 2640
1721 도민일보 해안공소, 해안본당으로 승격 2013.03.06 1534
1720 가톨릭평화신문 함흥교구장 서리로 임명된 춘천교구장 장익 주교 2007.06.28 3592
1719 가톨릭신문 함흥교구 신학생 모집… 7월 31일까지 전국 신자 대상 2016.06.20 291
1718 도민일보 한전 강릉 장애인 복지 협약 2016.07.20 366
1717 가톨릭신문 한반도 평화기원 미사 8년 만에 봉헌 2011.06.24 1647
1716 가톨릭평화신문 한글날에 더 빛나는 아름다운 우리말 성당 2014.10.20 1368
» 가톨릭신문 한국카리타스 이사장 김운회 주교, 해외 원조 주일 담화 2020.01.23 110
1714 가톨릭신문 한국교회, 감염병 위험 내몰린 소외계층에 온정의 손길 2020.03.04 79
1713 가톨릭신문 한국교회, ‘신천지’ 포교활동 대응 본격 나서 2017.07.27 241
1712 가톨릭평화신문 한국교회 주교단 사목현장 실습 2014.06.09 893
1711 가톨릭평화신문 한국가톨릭상담심리학회장 이찬 신부 2014.04.22 144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7 Next
/ 8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