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일보

종교계 재난 극복 동참 다짐

by 문화홍보국-주보 posted Jun 18,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련회 연기하고 금식기도

 

종교계 재난 극복 동참 다짐

 

 

2015-6-18 (목) 5면 - 최영재·이하늘 기자

 

 

메르스 여파가 한 달 가까이 이어지면서 도내 종교계도 각종 행사가 취소 또는 연기되는 등 영향을 받고 있다.

천주교 춘천교구의 경우 지난 13일로 예정됐던 `제4회 춘천교구 어린이 초대의 날' 행사가 취소된 데 이어, 29일로 예정된 춘천후원회 25주년 행사와 미사가 함께 취소됐다. 원주교구는 16일 예정됐던 일일피정을 취소했고, 14일에 열기로 한 청년 체육대회를 열지 않기로 했다. 또 한국대학생선교회가 22일부터 26일까지 평창 휘닉스파크에서 대학생 1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할 예정이던 `전국 대학생 여름수련회'도 오는 8월24일로 일정이 두달 가량 연기됐다.

대한불교 조계종 제4교구 본사인 월정사는 매년 경내에서 진행하던 `탄허대종사 선서함양 전국휘호대회'를 공모전으로 전환해 진행하고 있다.

도내 지역별 대학생선교회에서는 19일부터 다음달 29일까지 가뭄과 메르스 등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는 연쇄 금식 기도를 갖기로 했다.

최영재·이하늘기자

 

원본링크: http://www.kwnews.co.kr/nview.asp?s=501&aid=215061700116


Articles

7 8 9 10 11 12 13 14 15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