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방송cpbc

춘천교구 80주년 설문조사 결과 ‘양 냄새 나는 겸손한 사목자 원해’

by 문화홍보국 posted Dec 14,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춘천교구 80주년 설문조사 결과 ‘양 냄새 나는 겸손한 사목자 원해’







가톨릭 신자들은 사제의 어떤 모습을 보고 기쁨과 희망을 느낄까요?

또 교회와 본당이 신자들에게 어떤 부분을 신경 써 주길 바라고 있을까요?


춘천교구가 내년(2019년) 교구 설정 80주년을 앞두고 최근 1만 6000명을 대상으로 ‘80주년 설문 조사’를 실시해 분석한 1차 설문 결과를 내놨는데요.

8천여 명이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에는 신자 다수의 ‘신앙생활 현 주소’와 ‘희망 사항’ 등 다양한 의견이 담겨 있습니다.

춘천교구 신자들은 ‘기쁨과 희망을 주는 신부님의 모습’을 묻는 질문에 38.5%가 ‘진심과 사랑으로 신자들을 대하는 겸손한 사목자의 모습’을 꼽았습니다



이는 경건한 미사 거행(27.8%)과 감동적인 강론(19.1%)보다 높은 수치로, 평소 ‘양냄새 나는 따스한 사목자의 모습이 더 큰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론 준비에 더 노력해야 할 점’에 대해선 ‘신앙생활에 도움이 되는 내용이면 좋겠다’는 응답이 36.3%로 가장 높았습니다.

또 ‘독단적으로 무언가를 결정하는 모습’이 38.7%로 가장 변화해야 할 사제의 모습으로 꼽혔습니다.

고해성사와 관련해서는 35.3%가 ‘고해성사 교육이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고해 사제가 먼저 부드럽게 말씀을 건네주면 좋겠다’가 29.3%로 뒤를 이었습니다.



본당 공동체내 갈등 이유로는 교우 간, 단체 간에 ‘끼리끼리 문화 때문’이라는 응답이 43.3%에 달해 친한 사람, 자기 단체 중심 문화가 가장 큰 걸림돌로 나타났습니다.

아울러 ‘지역사회와 함께 하기 위해 본당에서 가장 우선적으로 노력해야 할 일’을 묻는 질문에 39.4%는 ‘지역 사회보다 성당 내 소외된 신자부터 먼저 챙겨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복음화를 위한 본당차원의 우선적 노력 방향에 대해서는 34.4%가 ‘냉담교우 예방’을 꼽았습니다.



춘천교구 사목국장 김혜종 신부는 “교구는 통계 결과에 따른 지속적인 분석 작업을 거쳐 신자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한 사목과 프로그램들을 계속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cpbc 서종빈 기자(binseo@cpbc.co.kr) | 최종업데이트 : 2018-12-13
원본링크에서 영상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http://www.cpbc.co.kr/CMS/news/view_body.php?cid=741391&path=201812


Articles

2 3 4 5 6 7 8 9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