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구 소식

낙태죄 법안 폐지 논란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살인해서는 안 된다”(탈출 20,13)
- 낙태죄 법안 폐지 논란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


최근 청와대 누리집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낙태죄 폐지 논란과 관련하여 한국 천주교회는 심각한 우려와 함께 낙태죄 폐지 반대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자 합니다. 이미 한국 천주교 주교단은 1992년 당시 낙태를 허용하고자 하는 형법 개정안 제135조 에 대한 반대 성명을 발표하면서 이 법안의 통과 저지를 위해 1백만 서명운동에 돌입하여, 105만 9035명의 서명을 받아 국회에 제출한 바 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우리는 2012년 헌법재판소가 형법상 낙태죄에 대한 위헌 소송에서 현재의 낙태죄가 합헌이라는 결정을 내린 것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당시 헌법재판소는 결정문에서 “태아가 비록 생명 유지를 위해 모에게 의존해야 하지만 그 자체로 모와 별개의 생명체이고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한 인간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크므로 태아에게도 생명권이 인정되어야 한다.”고 명시하면서 “태아가 독자적 생존 능력을 갖추었는지 여부를 그에 대한 허용의 판단 기준으로 삼을 수는 없다”고 밝히면서 나아가 “임신부의 자기결정권이 태아의 생명권 보호라는 공익에 비해 결코 중하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하였습니다.

태아의 생명도 당연히 어머니의 생명과는 독립된 개별 인격이고, 따라서 태아도 우리와 동일한, 어느 누구와도 차별되지 않는 생명권을 누릴 권리가 있다는 것이 우리 모두의 상식입니다. 그런데 그 고귀한 생명권이 타인의 이기심 때문에 침해당하는 것이 가능한 일이겠습니까? 인간 생명을 침해하는 범죄들 가운데 태아를 고의로 낙태하는 것은 살인과도 같은 ‘유아 살해’이며, ‘흉악한 죄악’이 아닐 수 없습니다(제2차 바티칸 공의회, 사목헌장 51항 참조). 이에 한국 천주교 주교단은 “인간의 존엄성과 그 생명권의 불가침성, 인공유산의 죄악성에 대해서 1961년 이래 이미 십여 차례 이상 교회의 입장을 밝혔고, 1991년 12월 8일 인권주일을 기해 낙태는 분명 살인행위요 우리 사회에 만연한 인명 경시 풍조의 근원임을 천명하면서 인명 존중의 새 문화 창조를 모든 신자들과 선의의 국민들에게 호소”(한국 천주교 주교단 성명서 ‘태아의 생명을 죽이지 말라’, 1992년 7월 13일)하였습니다.

가톨릭교회의 교리는 “살인해서는 안 된다”(탈출 20,13)는 계명과 “죄 없는 이와 의로운 이를 죽여서는 안 된다”(탈출 23,7)는 하느님의 법은 언제나 모든 사람이 예외 없이 지켜야 하는 살아 움직이는 법이라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나아가 ‘살인해서는 안 된다’는 계명은 ‘고의적이고 직접적인 살인’을 중대한 죄로 금할 뿐 아니라 “살인자와 살인에 일부러 협력하는 자는 하늘을 향해 복수를 부르짖게 하는 죄를” 범하는 자와 다르지 않습니다(「가톨릭교회 교리서」, 2268항 참조).

모든 인간 생명은 수정되는 순간부터 아버지의 것도, 어머니의 것도 아닌, 새로운 한 사람의 생명으로 보호되어야 하고, 그 존엄성이 존중되어야 한다는 것은 우리의 확고한 믿음이며, 우리 교회가 양보할 수 없는 기본적인 가르침입니다(「인공유산 반대선언문」 참조). 그러므로 태아의 생명 역시 우리와 마찬가지로 엄연한 한 인간 존재로 보호되어야 하는 것은 한 사람의 온전한 인격체인 태아의 기본적 권리입니다. 아기를 임신하고 있는 어머니의 자기 결정권이 태아의 생명권보다 더 소중합니까? 혹은 어머니의 사회경제적 사유가 태내의 아기를 죽일 수 있는 판단 기준이 될 수 있겠습니까? 사회 일각에서는 낙태죄를 폐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유지해야 한다는 여론보다 더 우세하기 때문에 그 여론을 따라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현재 헌법소원 심리 중에 있는 헌법재판소를 압박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인간의 생명은 결코 다수의 의견으로 생사가 갈릴 수 있는 대상이 아니라는 것을 직시해야만 합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주체는 국가입니다. 국가가 온 힘을 다해 추구하고 실현시키고자 하는 공동선은 우선적으로 우리 사회에서 무고하고 스스로를 보호하지 못하는 약한 생명, 소외된 생명에 대한 관심과 보호 그리고 존중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아기의 임신 때문에 사회경제적 상황으로 아기를 포기하려는 여성들이 힘들어한다면 국가는 낙태를 허용함으로써 그 여성들의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다고 여겨서는 안 됩니다. 여성의 자기 결정권과 여성 건강권이라는 명분으로 인간 생명을 내칠 수는 없습니다. 이제라도 국가는 생명존중에 대한 구체적이고 효과적이며, 또한 명예로운 대책을 강구하는 적극적인 정책을 펼칠 수 있어야 합니다.

작금의 낙태죄 폐지 논란의 현실을 보면서 우리 모두의 깊은 성찰이 필요한 때입니다. 우리의 삶과 의식 속에 어느덧 ‘죽음의 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생명의 주인이신 하느님의 뜻을 저버리고 있습니다. 이런 때일수록 우리의 깨어있는 양심이 더욱 요구되고 있습니다. “그 누구도 자기 자신이나, 자기의 보호에 맡겨진 다른 사람들을 죽일 수 있는 권리를 주장할 수 없으며, 명백하게든 암묵적으로든 이러한 행동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그리고 어떠한 권위도 합법적으로 이러한 행위를 권장하거나 허락할 수 없습니다”(「생명의 복음」, 57항).

                                                       2017년 11월 21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생명윤리위원회
위원장  이 용 훈 주교


[낙태죄 폐지 반대]100만인 서명운동 안내문과 서식


낙태죄 폐지 반대 
100만인 서명운동을 시작하며

 

*아래 안내문과 서명지를 출력하여 사용하실 분들은 첨부파일을 내려받아 주시기 바랍니다.

*낙태죄 폐지 반대 참고자료 바로가기

낙태죄 법안 폐지 논란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낙태죄 폐지 청원에 대한 청와대의 답변과 관련한 공개 질의 
 →프란치스코 교황, 『라 치빌타 카톨리카』 인터뷰 번역문 
낙태죄 폐지 반대 온라인 청원을 위한 설명서
[교황 문헌] 회칙 「생명의 복음」(Evangelium Vitae) 전자책 읽기


친애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최근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낙태 허용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23만여 명이 참여하였습니다. 청원 참여 인원이 20만 명이 넘으면 청와대가 30일 이내에 공식 답변을 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이에 2017년 11월 26일 오후, 청와대는 조국 민정수석을 통해, 정부가 ‘임신중절 실태조사’를 재개하는 한편, 헌법재판소에서 진행 중인 낙태죄 위헌심판의 결과를 기다리자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편, 2017년 2월에 형법 269조 1항(“부녀가 약물 기타 방법으로 낙태한 때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과 270조 1항(“의사, 한의사, 조산사, 약제사 또는 약종상이 부녀의 촉탁 또는 승낙을 받아 낙태하게 한 때에는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에 대한 위헌심사 요청이 헌법재판소에 접수되었습니다. 곧 낙태 허용을 위한 헌법 소원입니다. 

2012년 8월 낙태 허용에 대한 헌법소원에서 헌법재판소는 ‘낙태 허용 불가’라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 결정 이후 다시 헌법재판소에 헌법 소원이 접수되어 5년 만에 낙태죄 위헌 여부에 대한 심리가 현재 진행 중입니다. 낙태를 법적으로 허용할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습니다. 

이와 같은 법적, 제도적, 사회적, 문화적 차원에서 생명을 위협하고 죽음의 문화를 조장하는 긴급한 상황에 맞서, 우리는 절박한 마음으로 생명을 지키기 위해 적극적인 서명운동을 펼치고자 합니다. 

“인간은 수정되는 순간부터 하나의 인격체로서 인정되고 존중되어야 합니다.”(「생명의 복음」, 60항). 잉태된 순간부터 태아는 여성 몸의 일부가 아닌, 독립적인 한 인간입니다. 인간 생명은 여성의 자기결정권과 건강권보다 우선합니다. 그러므로 다음과 같이 강력히 요구합니다. 

1. 낙태는 태중의 무고한 생명을 직접적으로 죽이는 일입니다.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으므로, 낙태죄 폐지를 강력히 반대합니다. 

2. 임신에 대한 책임은 여성과 남성 모두에게 동일합니다. 그러므로 아이와 산모를 보호해야 할 남성의 책임이 제도적으로 강화되어야 합니다. 

3. 잉태된 생명은 우리 사회의 공동책임이므로, 이 생명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모든 임산부모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제도가 필요합니다(「생명의 복음」, 59항 참조).  

4. 낙태죄(형법 269조 1항과 270조 1항) 폐지는 궁극적으로 여성의 정서적, 정신적, 신체적 건강을 심각하게 해치고 인간 성(性)의 본질적 의미를 왜곡시킵니다.

5. 정부는 생명을 지키려는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주시고, 모든 잉태된 생명이 합당한 보호와 양육을 받도록 우리의 요구사항을 받아주십시오. 

“인간은 수정되는 순간부터 하나의 인격체로서 인정되고 존중되어야 합니다.”(「생명의 복음」, 60항). 잉태된 순간부터 태아는 여성 몸의 일부가 아닌, 독립적인 한 인간입니다. 인간 생명은 여성의 자기결정권이나 건강권보다 우선합니다. 그러므로 다음과 같이 강력히 요구합니다. 

낙태죄 폐지에 반대하며, 아래와 같이 서명합니다.  

 성  명

생년월일

주  소

서  명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가정과 생명 위원회 생명운동본부 
낙태죄 폐지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낙태죄 폐지 반대]온라인 청원을 위한 설명서


낙태죄 폐지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을 통한 온라인 청원 방법



1. QR코드 리더기 어플을 통한 서명 절차
① QR코드 리더기 어플을 다운 받습니다. (Daum, Naver 어플에서도 QR코드 검색 가능)
② QR코드 리더기 어플을 엽니다. 
③ 다음의 QR코드를 스캔하여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 → 국민소통광장 → 국민청원 및 제안)에 들어갑니다. 

20171128092501.jpg
④ 소셜네트워크 로그인(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 계정 가능) 후 ‘동의합니다’를 입력하고 ‘동의’를 클릭합니다.  



2. 매일미사 어플을 통한 서명 절차
① 매일미사 어플을 다운 받습니다. 
② 매일미사 어플을 엽니다.
③ 첫 홍보화면을 눌러 굿뉴스 낙태죄 폐지 반대 댓글 이벤트 방에서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들어갑니다. 
④ 이벤트 방 화면을 놓치면, 다음 화면 중간에 있는 홍보화면을 눌러 굿뉴스 낙태죄 폐지 반대 댓글 이벤트 방에서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들어갑니다. 
⑤ 소셜네트워크 로그인(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카카오 계정 가능) 후 ‘동의합니다’를 입력하고 ‘동의’를 클릭합니다.  


3. PC버전 굿뉴스 홈페이지 접속을 통한 서명 절차

① PC에서 굿뉴스 홈페이지(www.catholic.or.kr)를 엽니다. 
② 첫 화면 상단 배너[생명보호]를 클릭합니다.  
③ 이후는 2-③과 ⑤의 절차와 동일합니다.


출처: CBCK 미디어국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춘교 17-58호 사제 정기 인사 사무처 2017.08.31 4066
공지 춘천교구 피서지 인근 성당 안내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7.25 1057
공지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 개최를 위한 기도 운동 문화홍보국장 2017.02.13 878
» 낙태죄 법안 폐지 논란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및 서명운동 안내(온라인 청원설명서 링크)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12.06 91
479 2017년 누리보듬축제에 초대합니다.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9.28 637
478 (교령) 춘천교구 성지선포(2개소) ① 교구 순교자 묘역 ② 양양성당 file 사무처 2017.09.15 736
477 제21회 나눔의 장터(사회복지 바자회)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9.12 640
476 (초대합니다) 2017년 춘천교구 문화특강 두번째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8.31 539
475 (초대합니다) ‘현(絃)의 노래 금(琴)의 소리’ 연주회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8.17 492
474 교구 성경 암송대회 안내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8.11 671
473 제4차 일본 성지순례단 모집(사목국 주관)-모집완료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7.06 1028
472 2017년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9일 기도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451
471 (초대합니다) 2017년 춘천교구 문화특강 첫번째!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595
470 [부고] 박순호 신부 부친 선종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5.19 1179
469 2017년 춘천교구 사제 피정) 사제들을 위한 기도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5.16 996
468 [부고] 김길상 신부 모친 선종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5.16 1059
467 (초대합니다) 춘천교구 가톨릭회관 기공식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5.16 701
466 2017년 부처님 오신 날을 함께 기뻐합니다.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5.02 550
465 [부고] 여성재 브루노 신부 선종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4 2759
464 춘천교구 문화특강 취소 알림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4 904
463 (초대합니다) 2017년 춘천교구 문화특강 첫번째!-취소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10 92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