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천주교 춘천교구

교회 소식

[담화] 2017년 제54차 성소주일 교황 담화


프란치스코 교황 성하의 
제54차 성소 주일 담화

(2017년 5월 7일, 부활 제4주일)

선교를 위한 성령의 이끄심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우리는 지난 몇 년간 그리스도인 성소의 두 가지 측면, 곧 주님의 목소리를 듣고자 “자신에서 벗어나”라는 부르심과 하느님의 부르심이 생겨나고 자라며 표현되는 특별한 자리인 교회 공동체의 중요성에 관하여 생각해 보았습니다. 

이제 저는 제54차 성소 주일을 맞이하여 그리스도인의 부르심의 선교적 차원에 관하여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하느님의 목소리에 이끌려 예수님을 따르기로 결심한 이들은 복음화와 사랑의 봉사를 통하여 자기 형제자매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고자 하는 주체할 수 없는 갈망을 자신 안에서 바로 발견하게 됩니다. 모든 그리스도인은 복음의 선교사가 되라는 부르심을 받습니다! 제자인 우리는 개인적 위로를 위하여 하느님 사랑의 선물을 받은 것이 아니고, 또한 우리 자신이나 사익만을 추구하고자 부름 받은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단지 하느님께 사랑받는다는 것을 느끼는 기쁨으로 어루만져져 변화된 사람들이기 때문에 우리만 이러한 경험을 해서는 안 됩니다. “제자 공동체의 생활을 가득 채우는 복음의 기쁨은 선교의 기쁨”(프란치스코, 교황 권고 「복음의 기쁨」, 21항)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선교를 위한 노력은 그리스도인 삶에 장식품으로 부가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신앙 그 자체의 핵심에 자리 잡고 있는 것입니다. 주님과 관계를 맺게 되면 주님 말씀을 전하는 예언자이며 그분 사랑을 보여 주는 증거자로 이 세상에 파견됩니다. 

우리가 때때로 우리 안에 있는 수많은 나약함을 체험하고 때로는 좌절을 느낄 수 있다 하더라도 우리는 고개를 들어 하느님을 바라보면서 우리가 무능하다는 생각에 짓눌리거나 비관주의에 굴복해서는 안 됩니다. 이러한 비관주의는 우리를 지치고 단조로운 삶의 소극적 방관자로 만들 뿐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하느님께서는 몸소 우리의 더러운 입술을 깨끗이 해 주러 오셔서 우리가 선교에 맞갖은 사람이 되도록 해 주십니다. “너의 죄는 없어지고 너의 죄악은 사라졌다. 그때에 나는 이렇게 말씀하시는 주님의 소리를 들었다. ‘내가 누구를 보낼까?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가리오?’ ‘제가 있지 않습니까? 저를 보내십시오.’ 하고 내가 아뢰었다”(이사 6,7-8).    

선교하는 모든 제자는 예수님께서 하셨던 것처럼 좋은 일을 시작하도록 명령하시는 하느님의 이러한 목소리를 자신의 마음 깊은 곳에서 듣습니다(사도 10,38 참조). 저는 모든 그리스도인은 세례성사의 힘으로 크리스토포로와 같은 이, 곧 모든 형제자매에게 그리스도를 전달하는 이가 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프란치스코, 2016년 1월 30일 희년 알현 교리 교육 참조). 특히 이는 특별하게 봉헌 생활에 부름 받은 이들과 사제들의 경우에 해당되며, 이들은 “제가 있지 않습니까? 저를 보내십시오.”라고 기꺼이 응답한 이들입니다. 이들은 새로운 선교 열정으로 성당이라는 성역을 벗어나 인류를 위하여 하느님의 온유함이 넘치게 하도록 부르심을 받습니다(프란치스코, 2016년 3월 24일 성유 축성 미사 강론 참조). 교회는 믿을 만하고 흔들림 없는 사제를 필요로 합니다. 이들은 참된 보화를 발견하여 기쁨에 넘쳐 모든 이에게 가서 이 보화를 알리지 않고서는 견딜 수 없습니다(마태 13,44 참조). 

우리가 그리스도인의 선교에 대하여 말하기 시작하면 분명 많은 질문들이 나오게 됩니다. 복음의 선교사가 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합니까? 누가 우리에게 선포하는 힘과 용기를 줍니까? 선교에 힘을 실어 주는 복음의 논리는 무엇입니까? 우리는 복음서에 나오는 다음 세 가지 장면을 생각하면서 이러한 질문들의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나자렛의 회당에서 예수님께서 당신의 사명을 시작하신 장면(루카 4,16-30 참조), 예수님께서 부활하시고 나서 엠마오로 가는 제자들과 동행하시는 장면(루카 24,13-35 참조), 끝으로 씨앗의 비유에 관한 이야기(마르 4,26-27 참조)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성령의 기름부음을 받으시고 파견되신다. 선교하는 제자가 된다는 것은 그리스도의 사명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몸소 나자렛의 회당에서 그 사명을 다음과 같이 설명하셨습니다. “주님께서 나에게 기름을 부어 주시니 주님의 영이 내 위에 내리셨다. 주님께서 나를 보내시어 가난한 이들에게 기쁜 소식을 전하고 잡혀간 이들에게 해방을 선포하며 눈먼 이들을 다시 보게 하고 억압받는 이들을 해방시켜 내보내며 주님의 은혜로운 해를 선포하게 하셨다”(루카 4,18-19). 이는 우리의 사명이기도 합니다. 곧, 성령의 기름부음을 받아 우리 형제자매에게 가서 말씀을 선포하고 그들을 위한 구원의 도구가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우리의 길에 함께하십니다. 인간적인 마음에서 솟아나는 의문과 현실에서 나타나는 도전 앞에서 우리는 당황하고 무기력하고 희망이 없다고 느낄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의 사명은 단지 비현실적인 이상이나 적어도 우리의 힘이 미치지 못하는  현실로 여겨질 위험이 있습니다. 그러나 엠마오로 가는 제자들과 함께 걸어가시는 부활하신 예수님을 깊이 생각하면, 우리는 확신을 되찾을 수 있습니다(루카 24,13-15 참조). 이 복음서 장면에서, 우리는 말씀 전례와 빵을 쪼개는 전례에 앞서는 참된 길의 전례를 발견합니다. 이 길의 전례는 예수님께서 우리가 내딛는 모든 발걸음에 함께하신다는 것을 알려 줍니다! 이 두 제자들은 십자가의 치욕적 사건에 상처받아 낙심한 채 집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그들의 마음 안에는 깨어진 희망과 실현되지 못한 꿈이 담겨 있습니다. 그들 안에서 복음의 기쁨이 있던 자리를 슬픔이 꿰차고 말았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무엇을 하십니까?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단죄하지 않으시고 그들과 함께 걸어가십니다. 예수님께서는 벽을 쌓는 대신에 돌파구를 마련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의 낙담에 서서히 변화를 가져오십니다. 예수님께서 그들의 마음이 타오르게 하시며, 말씀을 하시고 빵을 떼어 주시자 그들의 눈이 열립니다. 이와 같이 그리스도인은 단독으로 선교의 사명을 짊어지는 것이 아니라 지치고 오해를 받는 가운데에서도 다음과 같은 것을 깨닫습니다. 곧, “예수님께서 그와 함께 걸으시고 이야기하시고 숨 쉬시고 함께 일하신다는 것을 압니다. 그는 예수님께서 선교 활동 한가운데에서 자신과 함께 살아가신다는 것을 깨닫습니다”(「복음의 기쁨」, 266항).

예수님께서는 씨앗이 자라도록 하십니다. 끝으로, 복음에서 선포 방법을 배우는 것이 중요합니다. 때때로 아무리 좋은 의도를 지니고 있어도 우리는 권력에 대한 욕심이나 개종의 강요나 편협한 광신주의에 빠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복음은 우리에게 권력과 성공의 우상과 제도에 대한 과도한 염려와, 봉사의 정신보다는 승리주의에서 발생하는 불안을 거부하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하느님 나라의 씨앗은 아무리 작고 보이지 않고 때로는 하찮아 보여도 하느님의 지치시지 않는 활동으로 조용히 계속해서 자랍니다. “하느님의 나라는 이와 같다. 어떤 사람이 땅에 씨를 뿌려 놓으면, 밤에 자고 낮에 일어나고 하는 사이에 씨는 싹이 터서 자라는데, 그 사람은 어떻게 그리되는지 모른다”(마르 4,26-27). 그래서 이는 우리가 자신감을 가져야 하는 첫째 이유가 됩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의 모든 기대를 뛰어넘어 당신의 관대하심으로 계속해서 우리를 놀라게 하십니다. 하느님께서는 모든 인간적 계산을 뛰어넘어 우리의 노력이 결실을 맺도록 하십니다. 

복음에서 얻은 이러한 자신감으로 우리는 선교의 기본이 되는 성령의 조용한 활동에 열려 있을 수 있습니다. 지속적인 관상 기도 없이는 성소나 그리스도인의 선교를 촉진할 수 없습니다. 그리스도인의 삶은 하느님 말씀을 경청하고 무엇보다도 우리가 하느님과 만나게 되는 특별한 자리인 성체 조배 안에서 주님과 인격적 관계를 돈독히 하여 성장하여야 합니다. 

저는 진심으로 주님과 이러한 깊은 우정을 맺기를 권유하며 무엇보다도 먼저 사제직과 봉헌 생활에 대한 새 성소자들이 많이 나오기를 간청합니다. 하느님의 백성은 복음에 봉사하는 삶을 사는 사목자들의 안내를 받아야 합니다. 저는 본당 공동체와 단체 그리고 교회에 있는 많은 기도 단체에게 낙담하지 말고 주님께서 당신의 추수할 밭에 일꾼을 보내 주시기를 계속해서 기도하기를 부탁드립니다. 주님께서 복음에 매료되고 형제자매들과 가까이 지내며 하느님의 자비로운 사랑의 징표로서 살아가는 사제를 보내 주시기를 기도합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또한 오늘날 우리는 복음을 전파하는 열정을 다시 얻을 수 있으며 특히 젊은이들이 그리스도의 제자가 되는 길을 선택하도록 그들에게 힘을 실어 줄 수가 있습니다. 신앙을 무기력한 것이나 단지 이행하여야 하는 의무로 축소하는 생각이 널리 퍼져 있지만, 우리 젊은이들은 지속적으로 끌어당기시는 예수님을  발견하고 그분의 말씀과 행동에 자극을 받으며 그분께서 온전한 인간으로 살아가시면서 자신을 사랑으로 기꺼이 내어 주시며 실현하신 그 이상을 소중히 여기고자 합니다.      

우리 구세주의 어머니이신 거룩하신 성모님께서는 이 이상을 받아들이시고 당신의 젊음과 열정을 하느님의 손에 맡기시는 용기를 지니고 계셨습니다. 성모님의 전구를 통하여 우리가 성모님처럼 열린 마음으로 주님의 부르심에 “제가 있지 않습니까?”라고 기꺼이 응답하며 기쁘게 길을 떠나(루카 1,39 참조) 온 세상에 하느님을 선포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바티칸에서
2016년 11월 27일
대림 제1주일

프란치스코

<원문: Message of His Holiness Pope Francis on the Occasion of the 54th World Day of Prayer for Vocations Led by the Spirit for Mission,  2016.11.27., 영어독일어이탈리아어 참조.> 

자료출처: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미디어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전례력] 2017년 이동 축일과 특별 주일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6.06.16 3678
공지 프란치스코 성인의 무덤을 실시간으로 보며 기도하기 홍기선 2013.07.12 27205
838 2017년 가톨릭 부제들의 교회일치와 종교간대화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51
837 주교회의, 「천주교 용어집」 개정 증보판 발행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14
836 교황청 시스티나 성당 합창단, 내한 공연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30
835 [전례력] 2018년 이동 축일과 특별 주일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15
834 교황청 대통령특사 김희중 대주교 귀국 기자회견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11
833 [기도] 2017년 6월 교황님의 기도 지향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13
832 제12회 가톨릭 환경상 공모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7
831 제27회 한국 가톨릭 매스컴대상에 손석희 JTBC 보도담당사장 file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8
830 제19대 대통령님께 드리는 말씀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3
829 2017년 7월 매일미사 전례 독서와 고유 기도문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6.15 3
828 정의평화위원회, 제19대 대통령 선거 담화문 발표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4 136
827 “대통령 선거 후보자에 대한 한국 가톨릭교회 정책 질의서” 답변 발표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0 169
826 <한국 천주교회 통계 2016> 발행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0 69
825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에 관한 지침과 해설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0 64
824 [담화] 2017년 노동절 담화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0 31
823 [공지]생태환경위 심포지엄 “핵발전소의 문제점과 가톨릭교회의 가르침”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0 40
822 [담화] 2017년 제103차 세계 이민의 날 국내이주사목위원장 담화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0 37
821 [담화] 2017년 제103차 세계 이민의 날 교황 담화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0 31
» [담화] 2017년 제54차 성소주일 교황 담화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0 36
819 [담화] 2017년 제51차 홍보 주일 교황 담화 문화홍보국(언론/홍보) 2017.04.20 21
위로